'아침운동'에 해당되는 글 12건

  1. 2012.05.19 아침운동 (4)
  2. 2012.05.08 저질체력 (6)
  3. 2011.11.29 아침운동 열넷 (6)
  4. 2011.11.28 아침운동 열셋 (1)
  5. 2011.11.24 아침운동 열둘 (12)

그저께랑 어제 산을 좀 돌아다녀서 그런가 오늘 운동은 지난번처럼 힘들지 않았다.
숨도 안차고 귀도 안아프고 ㅋㅋㅋ
다리 삐그덕 거리는 곳도 없고, 하품도 두 번 정도 밖에 안했다. ㅋㅋㅋ

오늘은 제비쑥을 보고, 길쭉하게 자란 보라색 꽃도 보고, 분홍빛이 도는 찔레도 보고, 뱀딸기, 이름 모를 하얀 꽃들도 봤다.

쉼터에 도착해서 처음으로 뒤로 기울어진 운동기구에 누워봤다.
그냥 평평한 땅에 누워도 그렇게 좋은데,
뒤로 쏠리니까 몸이 쭉 늘어나면서 스트레칭이 쫙쫙. 정말 시원하고 좋다T-T

간밤에 '나는 자유로워, 가벼워'이러면서 오르막길을 막 엄청 가볍게 뛰다가
부드럽게 슬라이딩 해서 땅바닥에 드러눕는 꿈을 꿨다.

그래서 현실에도 적용해보려고 했는데 잘 안됐다 ㅋㅋㅋㅋㅋ
느낌은 생생한데 말이야. ^.^

몇일 전부터 훑어오려고 생각하고 있었던 냉이는 안타깝게도 제초제 때문에 말살당했다.
ㅜㅜ
길가에 있는 풀들까지 굳이 그렇게 해야하나?
누렇게 갈변한 풀들은 생명력이 없어 깔끔하다기 보다 오히려 추하다.
좀 있다가 베어내려고 그러나...
암튼 너무 아쉽다. ㅠㅠ 가까운 곳에 있는 유일한(?) 냉이였는데...

교수님으로 부터 냉이 씨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처음으로 냉이 씨를 봤다.
냉이 꽃 아래에 세모 모양으로 다닥다닥 붙어 있는 잎사귀가 씨방이었나보다.
거기에 엄청나게 작은 알갱이들이 들어있다.
신기신기.. 냉이 씨도 작은데 세상에서 제일 작다는 겨자씨는 얼마나 작을까?

아 ~
오늘부턴 조금 한가하겠다.

아카시아랑 기타 여러가지 식물들을 뜯어다가 효소를 담궜고, (물론 엄마랑ㅋㅋ)
고추, 파프리카, 호박 등등 모종판에 있던 식물들도 대부분 옮겨 심었고.
요 몇일은 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오전, 오후가 다 바빴다.

흠. 이제 할일을 해야지. 알찬 주말을 보내야지!^___________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그렇죠? 저도 뒤로 기울어지며 꺼꾸로 매달리는 기구를 타봤는데 중력을 반대로 느끼며 몸도 마음도 좋아지더군요. ^^

    흠.. 봄나물도 조심해야겠어요. 만약 제초제를 뿌렸는데 시들기전에 캐기라도 했으면 위험하지 않을까요. (제초제 냄새가 날려나..??)

    효소담그기, 옮겨심기등등을 했는데 이제 할 일을 하신다구요?
    아우.. 일을 너무 많이 하시는 거 아니예요? ㅡㅜ;

    2012.05.20 01: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 기구 저도 본적 있어요!!
      타보고 싶어요 ㅎㅎㅎㅎ
      하루종일 오르락 내리락 ^^

      제초제를 뿌리면 바로 죽지 않을까요?;
      네, 주변에 농약 같은거 뿌렸는지 안뿌렸는지 잘 알고 캐야해요 ㅜ

      ㅋㅋㅋ 제가 할일은 하나도 안했거든요 ㅋㅋㅋㅋ 그래봐야 취미생활이 더 많지만요 ㅎㅎ

      2012.05.20 09:48 신고 [ ADDR : EDIT/ DEL ]
  2. 알찬 주말 되셨나요? ^^ 근데 저역시도 일을 너무 많이 하시는 거 아니신지.. ㅎㅎ

    2012.05.22 0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활동량이 적어서 자주 체한다는 소리를 들었답니다 ㅜㅜ ㅋㅋㅋ 열심히 운동도 하고 활동량을 늘려야겠어요. ㅎㅎ 보기보다 게으름도 많이 피워요 ~:)

      2012.05.22 16:41 신고 [ ADDR : EDIT/ DEL ]



아 이런 저질체력. 저질 몸이다.
간만에 엄마랑 운동을 나갔더니 나만 헉헉대고 난리가 났다.
굳었던게 풀어지는지 어깨도 아프고.
한달여 만에 했나? 그게 이정돈가?T-T
꼭 높은 산에 올라간 것 처럼 귀가 먹먹하고 아프기까지 했다. (피가 나도 당황하지 않을 만큼)
겨우 낮은 뒷산에 다녀오면서 T-T-T
숨쉬는게 귀에 다 들려서 엄청 거슬렸다. 자세를 낮추거나 입을 크게 벌리면 좀 나아지는 듯 했다.
하품도 엄청 했다. 1시간 40분 운동 하는 내내 한듯. 스무번은 족히 했을 것이다.
오른쪽 엉덩이와 이어지는 다리 부분이 어제부터 삐그덕 거린다. (심한건 아니고..)
온 몸의 근육들이 비명을 지르 듯 뻐근댄다. 특히 두 다리.
아오.. 저질 체력... T-T
운동의 필요성을 허파와 귀와 다리로 절감했다.
몸은 참 정직도 하지...
나는 엄마랑 같이 운동을 하지 않으면 틀림 없이 힘들땐 쉬면서 '세월아 내월아~'하고 산책을 할 것이다.

녹음이 날로 짙어져 간다.
진달래, 개나리, 광대나물, 제비꽃, 동백, 벚꽃은 어디로 가고,
이름 모를 분홍색 꽃과, 광대나물 사촌으로 보이는 연보라색 꽃과, 엄마가 자작나무라고 착각한 아카시아를 닮은 꽃나무를 봤다. (엄마가 자작나무가 있다고 했을 때부터 뭔가 좀 이상하다고 생각하면서도 기대했는데... -.-)
아 오동나무도 봤다! 오동나무에선 연보라색 큰 꽃송이가 피어난다. 벌써 절반 쯤은 떨어진 것 같다.

오는 길에 스티로폼 상자를 네개나 주워웠다.
엄마랑 나물을 뜯으러 갈때도 느끼는 거지만, 엄마는 매의 눈을 가진 듯.
내 눈엔 안보이는게 엄마 눈엔 잘도 보인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꾸준히 운동을 하시는군요^^
    전 계속 커져만가는 뱃살에도 무슨 배짱인지 버팅기고 있다능....ㅠ

    2012.05.08 1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꾸준히.. 라고 하기엔 좀 띄엄띄엄^^
      전 요상하게 살이 좀 빠진다 싶으면 갑자기 몸무게에 신경이 곤두서서 오히려 살이 찌게 만드는 것 같아요. 그냥 내버려두면 될텐데. T~T
      운동하세요!ㅎㅎ

      2012.05.09 10:42 신고 [ ADDR : EDIT/ DEL ]
  2. 숨이 찰 때에는 코로 깊게 숨을 들이쉬고 입으로 뱉고, 다시 코로 깊게 숨을 들이쉬고 입으로 뱉고.. 이렇게 몇 번 하시면 가쁜 숨이 얼마간 진정될 것입니다.

    네. 정말 하루하루가 다른 것 같습니다.
    꽃들도 세대교체(?)가 되어가고.. ^^

    이 세상 어머니들은 초능력자.. ㅎㅎ

    2012.05.08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 해봐야겠어요. ^^
      그런데 저 날은 힘이 들어서 숨이 찼다기 보다는
      그냥 숨쉬는 것 자체가 귀에 계속 들렸어요. 귀가 먹먹하고요. ㅠㅠ 높은 곳도 아니었는데.. 집으로 돌아오니까 괜찮아졌어요.

      네, 계절따라 꽃들도 세대교체(?). ^-^

      진짜롱요. 운동 끝나고 엄마가 스티로폼 박스에 흙을 옮겨 담자고 하셨을때 저는 남은 힘이 없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엄마는 아니였어요 ㅋㅋㅋㅋ

      2012.05.09 10:45 신고 [ ADDR : EDIT/ DEL ]
  3. 운동을 갑자기 하면 근육에 문제생기잖아요.
    저도 어느순간부터 저질체력으로 되버려서 항상 운동 전엔 조심조심해요.

    어머니의 능력은 따라갈 수가 없답니다.ㅠㅠ 속일 수도 없고 전지전능하세요.ㅎㅎ

    2012.05.08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구나. 제가 '오랜만에 움직여봐라!'이러고 좀 오버해서 하는 것 같아요. ㅠㅠㅠ 조심조심 해야겠어요.. 오늘도 해야했는데 어제 늦게 자는 바람에 엄마만... -.-

      ㅎㅎㅎ 신기해요.

      2012.05.09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바람속으로 풍덩, 마른꽃과 펜드로잉, 백은하





 오늘은 9시까지 아르바이트를 가야하기 때문에 운동을 빨리 시작했다. 평소에는 6시 30분 쯤에 출발하는데 오늘은 10분 경에 출발했다. 이 시간은 새벽이 아니라 별이 총총 박힌 한 밤중 같다. 산길로 가면 길이 어두워 발을 헛디딜 수 있기 때문에 주택쪽으로 돌아서 갔다. 평지라 편하기는 한데 흙을 밥는 재미는 없다. 
 운동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오히려 더 많았다. 아..이 시간에 다들 운동을 하시는구나. 그걸 보면서 고등학교때 새벽에 일어나서 운동을 하고 학교에 갔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잠도 확 깨고 체력도 길러지고 좋지 않았을까?' 하는. 막상 그 상황이면 '운동할 시간이 어딨어 더 자야지' 했겠지만은.
 길이 어두우니까 머리에 후레쉬를 달고 운동하시는 아주머니도 계셨다. 아 나도 달고싶어라. 크크. 이건 꼭 필요해서라기 보다는 순전히 재미있어 보이기 때문이다.  
 쉼터에 가니까 다섯명 정도가 있었다. 평소엔 많아봐야 두명 정도인데... 어떤 아저씨가 힘차게 운동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기는 했는데, 나무를 막 발로 차면서 운동을 하셨다. 나무가 괜찮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저씨 왜 이러세요!'하고 말리지는 못하고 보기만 했다. 
 내려가는 길엔 평소에 우리가 올라갈때 인사하는 아주머니를 만났다. 오늘은 서로 반대 방향에 서서 인사를 했다. 크크. 내리막길은 역시 기운이 난다. 몸이 풀려서 이기도 하고 내리막길이 편해서 그렇다. 중간 정도 내려가니까 날이 밝았다. '밝으니까 이렇게 좋구나'. 오늘은 아침이 늦는다 싶었다. 맨날 빠르다고 생각했는데. 저수지엔 안개가 잔뜩 끼어있었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꾸준히, 그리고 재미나게 운동하고 계시네요^^
    보기 좋습니당~^^

    2011.11.29 2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헤헤 고마워요.
      오늘은 비가 내려서 못했는데 속으론 은근히 좋았어요.
      어제 일이 힘들어서 아침에 일어나기가 괴로왔거든요 ㅠ.ㅠ

      2011.11.30 18:30 신고 [ ADDR : EDIT/ DEL ]
  2. 꽃잎이 정말 고운 한복같네요.^^ 청명한 바람 부는 숲에서 고전 무용을 추는 것 같다능.

    흠.. 그 아저씨 전생에 나뭇꾼이셨을까요? 아님 터프한 매미?

    저는 내리막길엔 긴장을 합니다. 뚱뚱해서 떼굴떼굴 굴러 내려갈까봐.. ^^;;

    2011.11.29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지요! 고와요 고와:+)

      터프한 매미요? ㅋㅋㅋㅋㅋㅋ

      헉 ㅋㅋㅋㅋ 저도 긴장해요. 다리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요 ㅋㅋㅋㅋ

      2011.11.30 18:31 신고 [ ADDR : EDIT/ DEL ]
  3. 오늘 안개가 자욱해서, 캠퍼스에 들어가는 데 기분이 이상하더라구요 ㅎㅎ
    좋았어요 개인적으로 오늘 아침 안개.

    2011.11.29 2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그쪽에도 안개가 꼈나봐요.
      거리가 상당히 멀 것 같은데 날씨가 닮았나봐요. ㅋㅋ

      2011.11.30 18:32 신고 [ ADDR : EDIT/ DEL ]




                                                   where am i, 마른꽃과 펜드로잉, 백은하





4일만에 운동을 했다. 그러니까 지난주엔 겨우 이틀했다. 이런 저런 이유들이 있었지만.. 사실 다 핑계였다. 엄마 없이 혼자서 운동을 하고 싶지 않았고, 배가 아픈데도 하고 싶지 않았고, 비가 와서 못했다. 비가 그치고 오후에 해도 됐겠지만, 끙.

오랜만에 해서 그런가 시작하자 마자 오른쪽 무릎 신경 부분에 이상이 있는 것 같았다. 신경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뼈가 아픈 것도 아니고 근육통도 아니였다. 난 신경이 쓰였는데 엄마는 '금방 풀린다'고 하셨다. 그런데 정말 그랬다.
 
날씨가 많이 풀려서 다시 가을로 되돌아간 듯 하다. 목요일부턴 또 추워진다던데... 운동을 하다 보니 두 손과 발을 물에 담그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이 많이 빠져버렸지만 물소리는 언제나 듣기가 좋다. 시원하고 경쾌하고. 물고기 한마리가 꼼틀 물살을 일으키는 것을 보았다. 몸이 천근만근 무거워서 아침에 진-짜 일어나기 싫었는데 나오길 잘했다; 하다보면 할만 한데 안하는 버릇하니까 또 안하고 싶고...

엄마랑 남동생 이야기를 많이 했다. 이번에 대학에 들어가기 때문에 그에 관한 이야기를 했는데 나는 '**이는 창의력이 없어'라며 뭐라고 뭐라고 했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쓸데 없는 말을 한 것 같다. 나나 잘할것이지... ㅋㅋㅋ ㅠㅠ '너는 창의력이 있어서 이러고 앉았냐'라고 누군가 내게 말하는 것 같다. 피해의식이다. 꽥

집에 가는 길에 오리떼가 후두둑~ 날아 올랐다. 엄마랑 나는 깜짝 놀랐다. 일곱마리 정도였는데 꽥꽥거리며 다시 내려 앉았다. 나는 길에 흩어져 뒤집힌 낙엽을 오리털인줄 알고 '엄마 털이야'했는데 아니였다. 엄마가 '오리털이랑 닮았다'고 하셨다. 

운동을 하면 긍정의 기운이 솟는 느낌이 든다. 이건 정말 좋은점이다. 확실히 몸과 마음은 연결되어 있나보다. 집에 줄넘기가 있나 없나 찾아보고 없으면 하나 사야겠다. 줄넘기도 해야지. 이따가 오후엔 읽지도 않은 책을 반납하고 '슈거블루스'를 빌려와야겠다. 나는 기분이 안좋아지면 못된 음식들이 땡기기 때문에 긴장을 할 필요가 있다. 공부도 좀 해야하는데 참...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꽃잎 드레스를 입고 사뿐이 서있는 아름다운 숙녀분이시군요.

    흠.. 그러고보면 모든 사람의 퇴보의 시작은 핑계인 듯..

    그러게요.. 어제 오늘 정말 따땃했습니다. 곶감 농민분들이 피해가 크신 듯 하더군요.
    법정스님께서도 깊은 산중 오두막에 거처하시며 문득 깨어난 어두운 밤에 벽에 기대어 멀리서 들리는 물소리를 듣는 것을 좋아하셨다고 하더군요.

    ㅎㅎ 행복한 대학생이 되시는군요. ^^ 추카추카~~

    가끔 접하는 불량(?)식품들의 달콤함이란..



    2011.11.28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로빈의 모자, 마른꽃과 펜드로잉, 백은하




/
엄청나게 추울 것을 각오하고 옷을 와창 끼어입고 나갔더니 10분만에 더웠다. 덕분에 오랜만에 땀나는 운동!
엄마가 어떤 동작을 하면서 걸을 때마다 너무 웃기다 ㅋㅋㅋㅋㅋ 보고 나도 따라하면서 간다.


/
하늘이 몹시 파랗다. 그리고 몹시 추운 날씨. 이상하게 새벽에 운동할때보다 낮에 더 추운 것 같다.


/
어제는 이런 저런 일들이 많았다.

우선 두 도서관에서 전화가 왔다.
하나는 단기 알바가 가능하다는 전화였고, 또 하나는 독후감을 써서 낸 것이 뽑혔다는 전화였다.

교수님께 반야심경 책을 선물받았다. 열심히 읽어야지:)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행인 인터뷰를 당했다. 날씨가 너무 춥다는 것을 설명하는.. 뉴스를 직접 보진 못했는데 본 친구들이 있다. ㅋㅋㅋ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성공!


/
끝으로 두물머리가 건강했으면 좋겠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1.11.24 23:56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뭘 잘못 눌렀나봐요 ㅜ.ㅜ
      다시 그림이 나오도록 했어요 ㅎㅎ

      ㅋㅋㅋㅋㅋㅋ 더 재미있는 동작도 있답니다 ㅋㅋ 뭔가 설명하기 어려워요 ㅎㅎ

      앗 ㅋㅋ 찾아보지 마세요! 비밀이에요 ㅋㅋㅋ

      2011.11.25 08: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추카합니다. 도서관에서 알바하는 것 좋을 것 같습니다.(천식 그런 것은 걱정되지만) 그리고 독후감 당선(상금은 얼마이지요???)

    그런데 텔레비젼에서 못봤어요.

    2011.11.25 19: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2주간만 해요 ㅋㅋ
      저는 건강하니까 괜찮을거에요 ㅎㅎ

      독후감 당선은... 아쉽게도 상금은 없답니다 ㅠㅠ ㅋㅋ 저희 아빠도 상금이 없다고 하니 별로 달가워 하지 않으셨지만, 친구분들께 자랑을 하셨더라고요. 내심 기쁘셨나봐요. ^.^ (지역 신문에 제 사진까지 나왔답니다ㅋㅋㅋ)

      지역방송이라 못보셨을거에요.
      제가 보기에도 너무 쑥스러워서 알려드릴 수가 없어요ㅠ.ㅠ ㅎㅎ

      2011.11.26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3. 몇 일동안은 날씨가 좀 풀린다는군요.
    그래도 옷은 늘 따숩게 입어야겠습니다.

    도서관에서 알바를 하시려나 봅니다.
    흰돌님에 매우 잘 어울리는 알바가 아닌가란 생각이 듭니다.

    뉴스에 출연을 하셨군요..
    전국방송이라면 한 번 찾아봐야겠습니다. 흐흐

    2011.11.25 20:28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오늘은 춥지 않은 날씨에요^^
      호야님 말씀처럼 오늘 코트를 입고 잠깐 나갔다가 왔는데
      덥지는 않더라고요^^; ㅎㅎ

      헤헤. 저도 마음에 든답니다:)

      지방방송이랍니다! 찾아보지 마셔요 ㅋㅋㅋㅋ

      2011.11.26 13:32 신고 [ ADDR : EDIT/ DEL ]
  4. 그림이 흰돌님을 떠오르게 하네요^^
    독후감 당선 축하드립니다~^^

    오~ 뉴스출연~@@
    많은 일들이 생긴 하루였네요^^

    2011.11.25 2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잉?
      저랑 닮았나요? ㅋㅋ
      고맙습니다 ^-^*

      네 정말 다양한 일들이 있었어요 ㅋㅋ
      다음날엔 사진과 함께 지역 신문에 기사가 나기도 했답니다. 독서왕이라고요 ㅋㅋㅋㅋ

      (그나저나 지금 컴이 고장나서 댓글을 달다 말고 다시 달고 있어요 ㅠ.ㅠ 자꾸 갑자기 꺼져버리네요. 흑. 고치기 전까진 블로그 하기가 어려울듯요. 흑흑흑 월요일에 아저씨가 온다고 하셨는데...)

      2011.11.26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5. 싹이돋아

    아 뭔가 소소한듯하면서 엄청나네요 ㅎㅎㅎㅎㅎ
    기분 좋은날!
    텔레비젼에 내가 나왔으면 성공 에서 빵터졌어요 ㅎㅎㅎ

    2011.11.27 01:20 [ ADDR : EDIT/ DEL : REPLY ]
  6. 오 축하드려요 ^^ 독후감 당선에 티비에까지 나오고 ㅋㅋ 전 예전에 동네에서 누나와 피자 먹다가 방송국에서 요새 젊은 사람들이 칼로리를 알고 식사를 하는가에 대한 주제로 인터뷰를 해서 방송을 탄적이 ㅋㅋㅋㅋㅋㅋ

    운동 꾸준히 하시네요 날 추워지면 더 게을러질텐데 아무쪼록 극복 잘하시구요 ^^

    2011.11.28 1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흰돌고래

      지난 금요일엔 신문에도 나왔답니다 ㅋㅋㅋㅋㅋ
      와 위소보루님도 티비에 나온 적이 있으시군요! ㅎㅎㅎㅎㅎ

      오늘도 위기였어요 ㅠ.ㅠ 날씨도 풀렸는데.. 웅크리고싶은 계절에 하려니 더 그런가봐요 ㅋㅋ 봄에 날 풀리면 운동하기가 더 좋아질텐데 말이에요. 화이팅! ^^

      2011.11.28 10:58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