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송보송 바싹 -


ㅇ.
 다른 누군가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에 대한 정보가 꽤나 많이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해하고 싶지 않은 것도 그에 대해 자세히 알고 나니 이해하고 싶어 진다는 것을 배웠다. 또한 어떤 행동에는 반드시 그럴 만한 이유가 있을거라는 것도 경험으로 느꼈다. 그래서 이제는 꼭 많은 정보를 알지 못하더라도 이해하려고 더 노력할 수 있을 것 같다. 내 시각에서 한 발짝 벗어나서 바라보는 거 말이다. 크크^^

ㅊ.
 나는 내가 청강을 하고 다닌다는 사실을 스스로 뿌듯해 하고 있다. 그런 나를 향한 교수님의 껄끄러운 태도는 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게다가 '내가 뻔뻔한 가?'하는 생각까지 들게 했다. 하지만 이런 일을 통해 부딪혀서 견디며 배우고, 상대방의 입장을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내 모습을 봤다. 응 그래 난 오늘 나를 칭찬하고 있다. 헤헤.. 그리고 반성도 했다. 내일도 주눅들지 말고 당당해야지!

ㄸ.
 모든 일은 꼭 적절한 때와 형태로 나타난다. 아주 적절한 시기를 고르고 또 골라 적절한 모습으로! 아무때나 피지 않고 꼭 그 모습으로만 피는 꽃처럼 말이다. 그러니까 어떤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해서 조급해하거나 불안해 하지 않아도 된다. 어떤 일이든지 내게 배움과 도움을 주기 위해 적절한 시기를 노리고 있다.

ㄱ.
 항상 어제보다 나은 나. 나는 기다릴 수 있다. 끊임없이 노력하고 조급해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럴 수 있다. 배우고, 경험하고, 느끼고, 사랑하면서.. 아주 많이 사랑하면서! 소소한 모든 것들을 아끼고 사랑하면서 ...

ㄲ.
꿀벌을 기다리는 달콤한 아카시아처럼 너를 좋아해 ♥

ㅂ.
봄이 많이 가까워졌다. 붉은 얼굴의 동백이 보인다. 나무에 애기같은 새싹도 나오고있다.
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리기 때문!
(마가진님, 봄 놓치지 말고 잘 보세요*_* 히히)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교수들은 청강이나 도강생이 많다는 것이 자신의 강의에 대한 인기도, 그리고 수업이 돈벌이만 아니라 지식의 전파라는 것을 철저하게 인식해야 하는데...

    2010.03.05 11:17 [ ADDR : EDIT/ DEL : REPLY ]
    • T.T
      그 교수님과 저는 서로 아는체를 하지 않기로 했어요. 교수님께서 그러라고 하시더라고요 .. 돈 이야기가 살짝 나와서 그냥 듣지 말까, 하다가 아무래도 수업이 좋아보여서 아주 조용-히 들으려고요. 그게 저한테 좋을거 같아요. 헤헤

      반면에 오늘 청강을 부탁드린 교수님께선 저를 환영해주셨어요! ^^*

      2010.03.05 11:43 [ ADDR : EDIT/ DEL ]
  2. 오늘 도서관 가는 길에 나무들을 유심히 살펴보아야 겠어요. ^^

    2010.03.05 13:07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에 은님~ ^^ 개나리도 하나 둘씩 고개를 내밀고 있어요 ~_~

      2010.03.05 19:19 [ ADDR : EDIT/ DEL ]
    • 서울은 좀 더 기다려야하나봐요.
      금요일에도 길가의 나무들을 살펴보았고
      오늘도 역시 살폈는데 아직이에요. ^^

      2010.03.07 21:42 [ ADDR : EDIT/ DEL ]
    • 아.. 아직 춥구나! 게다가 오늘은 눈까지 내려서 더 겨울같겠어요T.T

      2010.03.10 00:19 [ ADDR : EDIT/ DEL ]
  3. 킁 교수님 나빴네요 저도 흰돌고래님 화이팅! 왠지 학기말에는 그 교수님이 흰돌고래님으로 인해 인식이 바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이렇게 좋은 마음으로 이해해주려고 애쓰는데 어느 누가 마음이 열리지 않을까요? 아무튼 흰돌고래님의 이쁘고 멋지고 부러운 마음들 모두모두 화이팅!!

    2010.03.05 23:44 [ ADDR : EDIT/ DEL : REPLY ]
    • ㅜ.ㅜ
      그래도 어제 청강을 부탁드렸던 교수님 두 분은 환영해주시고 칭찬도 해주셨어요, 헤헤^^
      고마워요 선수님! 덕분에 더 힘이 나요 ! @_@ 화이팅!!

      2010.03.06 09:06 [ ADDR : EDIT/ DEL ]
  4. 와~ 사진 좋아요! 직접 찍으신 건가요? ^^;
    돌고래님과 대치할 수 있는 사람은 나쁜 사람들 뿐일 거라는 생각..
    달콤한 아카시아.. 향기롭군요.

    아이쿠.. !! 고맙습니다.^0^
    약속을 잊지 않으셨군요. 네 두 눈을 부릅뜨고 바로 앞에 다가온 봄을 볼께요.^^
    돌고래님도 좋은 봄날 되시길.

    2010.03.06 00:10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찍은건 아니고요...^^; 떠도는 이미지 사진;;;
      마가진님, 항상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음.. ^^
      여름이 오면 아카시아 향기가 흩날리겠어요 ~

      헤헤:)
      오늘도 비가 내리지만, 상쾌하고 행복한 주말이 되시길 바랍니다!

      2010.03.06 09:08 [ ADDR : EDIT/ DEL ]
  5. 수업 잘 안들어가는 학생들도 많은데 흰돌님처럼 청강까지 들어가는 학생들도 있네요. ㅋㅋ 열심히열심히

    2010.03.06 14:21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에 ~ 학점 받을때 그렇게 들었음 좋았을걸, 이렇게 시간이 많이 흐른 뒤에야 배우고싶어졌어요 ㅎㅎ 이번 학기에 청강을 하고.. 마지막 남은 학기에도 열심히!^^*

      2010.03.06 20:59 [ ADDR : EDIT/ DEL ]
  6. 자음들의 의미가 궁금하군요.

    2010.03.06 23:35 [ ADDR : EDIT/ DEL : REPLY ]
    • 앗 쉬워요 꼬뮌님^^ ㅎㅎ
      순서대로
      이해, 청강, 때, 기다림, 꿀벌, 봄 이에요. 헤헤

      2010.03.10 00:02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