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3.21 등등등 (6)
  2. 2012.01.03 도서관 (12)
vegetus2012.03.21 09:21


Begin + Vegan = Begun, 2012/03/16



/
채식 전문 잡지 Begun이 나온지 1년이 됐는데, 이제야 구독을 생각하고 있다.
좋은건 알겠는데 선뜻 손은 안가는.. (근처에 있었으면 바로 잡았겠지만 ㅋㅋ) 
담달부터 군것질 안하는 돈으로 해야지; 


/
채식을 하면서 가장 불편한 점은 먹는 것에 있다. (당연한 말인가 -.-)
뭐 하나 사먹기도 불편하고 군것질도 가려서 해야하고...
그래서 보통 슈퍼나 마트에 가면 손쉽게 먹을 수 있는 것들도 먹을 수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가 얼마 전 집 근처의 생협에 조합원 가입을 하고난 후
나는 물만난 고기처럼 들락날락거리며 이것저것 군것질을 했다.
(이곳은 유기농전문이지 채식전문은 아니다 ㅜㅜ)
사실 여기도 맘 편히 막 사먹을 수 있는 곳은 아닌데,  다른 곳에 비하면 나으니까 그렇게 했다.
그러다가 시간이 지나니까 좀 자제해야겠다 싶어, 큰맘먹고 '군것질 끊기'를 결심했다.
(얼마나 지켜질 진 몰라도 결심은 결심...)
칭찬을 받고 싶어서 노구리에게 말하고 칭찬해달라고 했더니
'결심한게 중요한게 아니라 실천하는게 중요하다'는 '당연한' 답장이 돌아왔다.
이걸 보는데 왜... 그렇게 섭섭한지. 
누가 모르냐!@!!@ 
ㅠㅠ
요즘 심리학 관련 책 한 두권 읽었다고, 화가 나면 자꾸 어릴적을 생각해보는 것 같다.
어릴때 칭찬에 고팠던 나는 칭찬을 받아서 기뻤던 기억보다 못 받아서 주눅들었던 기억이 더 많다.
여러가지로 그랬다. 첨으로 상장을 많이 받아왔을때도, 성적이 올랐을때도, 뭘 해도
'잘했다'는 말보단 '더 잘해야지'하는 말을 듣곤 했다. '더 성장해라'는 의미였겠지만, 난 그렇질 못했다.


서울근처엔 눈을 반짝반짝하게 하는 식당이나 카페나 빵집도 많던데... (채식하는 이를 배려한)


/
채식은 해도 채식주의자는 되지 말아야지.


/
카네기 인간관계론을 읽었다. 인간관계의 3가지 기본 원칙이랑, 인간관계를 잘 맺는 6가지 방법은 꽤 흥미롭게 읽었는데, 뒷부분은 그냥 그랬다. 그렇지만 책을 주문했다. 좀 달라져야지, 싶어서.
이 책을 읽으면서 '옳고/그름(분별심)을 내려놓아라'하는 말이 좀 더 이해가 됐다. 


/
컴활을 공부하려는데 첫 시작을 하자마자 하기 싫다. 엉엉. 영어보다 더 싫다



요즘 엄청 잘 체한다. 요즘이 아니라 겨울 내내 그랬다. 예전에도 그랬지만.. 내 생각엔 그렇게 심하게 먹지도 않은 것 같은데; 그런다. 아무래도 군것질이 원인인 것 같다. 운동이 필요한 것 같다. 위쪽에 기 순환이 잘 안되는 것 같다. 체하면 꼭 왼쪽 등이 아프다. 


/
이제 교정기 대신 투명한 틀니를 한다. ^^ 교정유지장치인데 틀니같다는 생각이...
먹을때 양치할때 빼고 항상 하고 다녀야 한다^^
교정이 이런건 줄 알았으면 정말 안했을거야 후후^^


/



/
몇 달 전에 마약김밥이 유행이라 그래서 나도 흉내내보고 싶었는데 집에 당근, 단무지, 시금치가 없어서 다른 재료로 흉내낸 김밥. 마약김밥은 소스가 중요한데 그냥저냥 먹을만 했다 ㅋㅋ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EGUN' 이란 제목을 보고, 가수 비를 지칭한 '비군' 이란 뜻인가?
    라는 어리석은 해석을 잠시 하고 말았습니다..;;
    결국, '채식의 시작' 이란 뜻같으네요.^^;

    그러면, 저는 육식은 하되 육식주의자는 되지 않겠습니다.^^

    2012.03.21 19: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맞아요^^
      '착한 지구인의 시작은 채식'이런 뜻이라네요 ㅎㅎ
      저도 비건비건 하면서 그냥 vegan으로 해석했어요;;

      오하! ㅎㅎ 호야님같은 자세 좋은데요? ^^ 히히

      2012.03.22 08:43 신고 [ ADDR : EDIT/ DEL ]
  2. 물줄기 야자수로군요.
    예전에 분수를 빠른 셔터속도로 찍은 적이 있는데 물줄기가 수정덩어리같았다능. ^^*

    흠.. 소화기계통에 탈이 있으신가 봐요. 병원엔 가보셨는지..?

    ㅎㅎ 벌써 그렇게 되었나요? 예전 금속교정기를 착용한 개구장이 같은 사진을 본지가 며칠 전인 것 같은데.

    기대합니다. 앵그리돌핀님과 황금노구리님의 대결. ㅋㅋ

    * 저녁을 든든이 먹었는데 김밥을 보니 또 먹고 싶네요. ㅡㅜ

    2012.03.21 2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와아~! 저는 꽃이라고 생각했는데, 자세히 보니 정말 야자수네요 ㅎㅎ 이번 호에 있는 사진 중에 빗방울이 손에 떨어지는 장면이 있는데, 완전 최고에요'-'d

      병원은 안가봤어요... 아무래도 제가 많이 먹는 듯 싶어요;;;; ㅎㅎㅎ 밥먹기 전에 꼭 군것질을 하거든요. ㅜㅜ

      2년이 다 됐답니다 ㅎㅎㅎ 교정기 없는 제 모습이 어색해요.

      크악 ㅋㅋ 저의 승리를 기원해주세요 ㅎㅎㅎ

      * 저도 김밥 사진을 볼때마다 먹고싶어요 ㅠㅜ

      2012.03.22 08:46 신고 [ ADDR : EDIT/ DEL ]
  3. 채식잡직도 있었군요^^
    관심이 갑니당~
    저도 육식을 어찌할 수 없다고 하여도, 육식주의자는 되지 말아야겠습니다.^^;;

    2012.03.22 2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 1년이 됐데요 ^^
      처음에 창간할때부터 소식은 들어 알고 있었는데,
      이제야 제대로 봤어요 ㅎㅎ
      다음달부터 정기구독을 생각하고 있답니다 ㅎㅎㅎ
      지난 1년치도 몽땅 보고 싶은데 욕심만 앞서고 실행은 안되고 있어요 ㅋㅋ
      ^.^ 좋은 생각이에요!

      2012.03.23 16:26 신고 [ ADDR : EDIT/ DEL ]



요즘 하루가 멀다하고 체해서, 음식을 씹을때 부쩍 신경쓰고 있다. 
그냥 꼴깍 삼키려다가도 몇 번씩 더 씹고 넘긴다.
오늘 저녁은 속이 편하다 :)
조심조심 맛있게 먹어야지ㅋㅋ



 /
 

새로운 일터:)



Posted by 정아(正阿)
TAG 도서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첫출근 축하드려요.^^
    흠.. 피곤하셔서 그런가요? 아님 다시 출근을 앞두고 긴장(?)을 하셔서 그럴까요?
    ㅎㅎ 천천히 부드러운 음식으로 맛난 식사하시길.
    내일부터 다시 추워진다니 출근길 조심하세요.
    홧팅~~!


    ** 혹, 계속 쳇기가 느껴지면 병원에 한 번 가보세요. 꼬옥.

    2012.01.03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맙습니다. ㅎㅎ
      긴장을 해서 그런 것 같지는 않고,
      아무래도 제가 급하게 많이 먹어서 그런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 정말 천천히 조금씩만 먹으려고요^^;

      눈이 내렸어요! 꽁꽁! ㅋㅋ

      ** ^^ 조심할게요.

      2012.01.04 10:10 신고 [ ADDR : EDIT/ DEL ]
  2. 첫출근 축하. ^^ 사람들은 좋은가요?

    2012.01.04 0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맙습니다. 히히
      네, 저랑 같이 앉아서 일하시는 분은 정말 좋아요.
      나머지 분들은 일하는 곳이 달라서 아직 친해지지 못했어요^^

      2012.01.04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도 급하게 먹는 것 같습니다. 조심하세요.
    저 책상에 앉아서 일을 하는 모양이지요? 어쩐지 의자가 불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2.01.05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 저녁에도 쪼~끔 체한 것 같아요 ㅠ.ㅠ
      여인님도 꼭꼭 씹어서 천천히 드세요!

      넵^^
      그런데 요 삼일은 책정리야 뭐야 다른 일거리가 많아서 저 자리에는 얼마 앉아보지 못했어요. 다행히도 의자는 편하답니다. 헤-

      2012.01.05 20:21 신고 [ ADDR : EDIT/ DEL ]
    • 체해서 한의원에 갔더니 거기에서도 손가락을 따주더군요. 어머니께 손가락을 따달라고 하세요.
      맛있게 먹으세요. 그러면 체하지 않는답니다.

      2012.01.05 21:49 신고 [ ADDR : EDIT/ DEL ]
    • 저는 체할때마다 제 스스로 딴답니다 ㅋㅋㅋㅋ
      그런 제 모습을 보고 놀라는 사람도 있더라고요^^;
      손을 따면 확실히 배가 편해지는 느낌이에요.
      전 항상 맛있게 먹는데요T.T

      2012.01.06 09:48 신고 [ ADDR : EDIT/ DEL ]
  4. 대출 파트에서 일하시나보군요~
    첫 출근 축하드립니다^ ^

    2012.01.05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결국 일하시게 되었군요!

    2012.01.08 1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답니다 ㅋㅋ
      몇일 간 일거리가 많았는데 오늘은 조금 한가해서 저 자리에 앉아 좋았어요. 헤헤

      2012.01.08 20:1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