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배추'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2.05.01 오늘 한 일 (7)
  2. 2012.04.22 텃밭 (8)
  3. 2012.04.17 뉴페이스~♥ (14)
  4. 2012.04.02 모종판에 씨앗 심기:) (4)
vegetus2012.05.01 10:29

모닝콜이 울렸지만 뒤적뒤적 자고 있는데 엄마가 텃밭 일을 하자고 깨우셨다.
모종판에서 크고 있는 싹들을 슬슬 옮길 때도 됐는데, 나는 아무 생각 없이 있었다;
아빠가 놀고 있는 텃밭을 두고 '뭐라고 뭐라고' 하시는 소리와,
엄마가 '~가 어쩌고 저쩌고'하시는 소리를 잠결에 들었다. 

오늘 한 일은,

1. 조선배추 옮겨심기.
2. 열무씨앗 뿌리기.
3. 마디애호박 옮겨심기. (텃밭에 마땅한 자리가 없어서 우선 3개만)
4. 스티로폼 상자에 흙 채워두기
5. 아욱 씨앗 뿌리기.



얼마 안한 것 같았는데 적어놓고 보니까 꽤 많이 했다.


잘 옮겨 심어진 조선배추들. 별탈 없이 잘 자라주었으면 좋겠다. 
주변에 뿌려놓은 붉은색 가루는, 깨춤(고비)을 데쳐서 말리고난 후 뜯어낸 부스러기들.
얼마나 영양가가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땅이 메마르게 하지는 않을 것이다.


내 생각엔 깨춤의 쓴맛이 벌레들을 물리쳐줄 것 같은데, 엄마는 달팽이가 끓을 것이라고 하셨다.
누구 말이 맞을까나? ㅋ_ㅋ


이건 마디애호박. 떡잎이 워낙 굵고 크게 나와서 나도 모르게 맷돌호박이라고 착각하고 있었다ㅠ_ㅠ
땅을 다 파놓고 나서야 그걸 깨달아, 엄마가 오후에 호박 모종을 두어개 사오기로 하셨다.
토종고추도 아직 자라려면 먼 것 같아서 모종으로 몇개 사오고,
결국 싹이 나지 않은 가지가 아쉬워서 가지 모종도 두어개 사오기로 하셨다.


튼실하다.


텃밭에서 갓 뜯어온 상추와 더덕잎. 오이고추는 사온거 ㅋㅋ


모든 일을 마치고 상추(금새 엄청나게 자라있는)들을 뜯었다.
냉장고에도 있고, 배불리 먹었는데도 남아서, 도서관에 싸가야겠다 ㅋㅋ
텃밭에선 계속해서 상추들이 자라고 있다.
 

텃밭 가꾸기는
몇백퍼센트가 남는 장사일까?


씨앗 하나를 뿌려두면, 계속해서 잎이 올라오고, 열매가 여물고, 씨를 맺는다.


텃밭을 가꾸려면 다른 일은 조금만 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그것도 아닌듯.
씨앗을 뿌리고 가꾸는데 시간이 조금밖에(?) 들지 않는다.
시간이 더 필요하다면 그만큼 부지런해지면 된다. 잠도 한 두시간쯤 줄이면 되고.
볼수록 매력적인 텃밭이다 ♥


 
Posted by 정아(正阿)
vegetus2012.04.22 20:24


어제 온종이 비바람이 불던 날, 내방 창가에서 찍은 화단.
제일 작은게 배나무, 그 옆에 자두나무, 그리고 감나무.


보통은 화단 바로 앞에 두는데, 비가 너무 심하게 내려서 지붕 밑 한쪽으로 붙여놓았다.
스티로폼 텃밭들.


토종고추 싹. 시금치나 토마토 싹이랑 닮았다.


파프리카 싹. 마찬가지.


잘 자라고 있는 조선배추. 이건 우리나라 토종 종자다. '의성배추'라고도 부른다.


조선오이 싹도 잘 자라고 있음.


토마토 싹


'너무 다르다'했더니, 아무래도 이건 스윗바질이 아닌가 보다. 뭐지???
그냥 풀인가;


인정사정 없이 먹히고 있는 텃밭의 조선배추 ㅠㅠㅠ
모종판에 있는 것도 나중에 옮기면 저리 되는건 아닌지 모르겠다.


전부 다 저렇게 됐다.



Posted by 정아(正阿)
vegetus2012.04.17 10:44

매일 들여다보다가 이틀간 못 봤더니, 
그 사이 새로운 싹들이 돋았다^^ 하하

토마토, 참외, 조선오이!!!
토마토는 진즉에 싹이 나왔는지 벌써 많이 자랐고, 참외도 쑥 솟아있다.
조선오이는 이제 땅을 깨고 나오고 있다. 하하핳 기분이 좋다. ♥

벌써 이렇게 자란 토마토의 싹
싹이 총 7개 정도가 나왔다.


토마토 싹


참외 싹:)
이름을 알고 봐서 그런가 정말 참외의 싹이란게 잘 어울린다 ㅋㅋ


꿈틀꿈틀 땅(흙)을 깨고 있는 조선오이 싹:)
알만 깨고 나오는게 아니구나.
토종오이는 언제 나올라나.. ^^ 덩굴손이 손가락을 감는다는 거 그거 나도 꼭 해보고 싶다. 



흙이 갈라지고 있는 모습들:)
오늘 오후가 되면 싹이 나와있을지도 모르겠다.




마디애호박! 아주 튼튼하게 잘 자라고 있다. 옆에 친구들도 꾸준히 나오고 있고, 쿠쿠


머리에 흙을 이고 나오는 모습 ㅋㅋ 손으로 치워줄래다가 말았다.




너무 얇실하게 길게 자라서 걱정했는데 의외로 잘 자라고 있는 조선배추들.
본잎도 나오고 있다.


이렇게 크고 있는 조선배추도 있다.

스티로폼 상자에 심었다가 너무 오밀조밀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텃밭에 옮겨놓았는데,
시름시름 힘이 없더니 그래도 저렇게 적응해서 자라고 있다.
어떤 벌레녀석들인지 떡잎을 다 갉아먹었다 ㅋㅋㅋㅋ
하지만 죽지 않고 본잎도 나오기 시작한다.
같은 조선배추인데 환경에 따라 이렇게 다르다.


옮겨 심어 놓은 루콜라도 갉아먹힌 사연은 마찬가지 ㅋㅋㅋ 근데 여기도 가운데 본잎이 올라오고 있다 ^-^
벌레들이 적당히 먹어주기만을 바라고 있다. 




환경에 따라 다른 건 여기 또 있다. 스톡!!
모종판에 심은 싹들을 낮엔 해를 보게 두고, 밤엔 보일러 옆으로 옮기다가
최근에 날이 따뜻해서 그냥 두었더니 이렇게 튼튼하게 잘 자라고 있다. 

튼튼한 스톡 싹. 이렇게 자라야 쓰러지질 않지+_+


반면에 크기도 작고 길쭉한 (방안의) 스톡 싹. 희여멀건하니 키만 쑥 컸다. 
아직 싹이 트지 않은 곳에 올려두고 비교해서 찍어봤다.



옆에서 보면 확연한 차이가 드러난다.
키만 커서 어쩌냐..
오늘부터라도 해를 보게 해야겠다.


같은 흙인데도 모종판에서 자라는 스톡은 줄기가 붉은데다가 두께도 굵다.
떡잎도 튼튼!!


요거는 스톡 옆에서 이제 나오기 시작하는 아부틸론벨라 ♥ 두개가 같이 나오고 있다.
내가 씨앗을 두개를 뿌렸나봐...  

일광욕을 즐기고 있는 새싹들. 이런걸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다. 새로 싹이 나올때마다 기분이 좋고.
신기하다.





Posted by 정아(正阿)
vegetus2012.04.02 11:13



3주만에 온전히 홀로 쉬는 월요일^,^ (도서관은 월요일만 쉬어서 나도 월요일만 쉰다)
아침도 안 먹고 (어제 먹은게 소화가 덜되서..) 2차 모종판 씨앗 심기에 들어갔다.
아직 해가 안비쳐서 그런지 막 나갔을 땐 쌀쌀한 날씨였는데 좀 있으니까 따땃하니 있을만 했다. 


요거는 어젯 밤에 미리 불려둔 토종고추조선오이 씨앗


딱 세개 떠있는 건 가지씨앗, 그리고 토종오이 씨앗

 

모판에 상토를 담고 막대기로 송송 씨앗구멍을 뚫어준 모습,
첨엔 손으로 그냥 했는데 엄마가 저렇게 하라고 알려주셨다 :D
그래서 내가 "엄마 이런거 해봤어?" 했는데,
"아니"라고 하셨다 ㅋㅋㅋ
(이건 오늘이 아니고 지난번에 심을 때 이야기)


구멍 속에 쏙 들어가 있는 고추씨앗. 씨앗을 넣은 후에 흙을 살살 덮어주면 된다



너무 예뻐서 특별히 찍은 케일 씨앗.
검보란 빛이 은은하게 반짝인다 *


샐러리는 씨앗이 작아서 어제 주워온 딸기 스트로폼 박스에 심었다.
심었다기 보다는 뿌렸다. 요리에 소금을 솔솔 뿌리듯이 *


오늘의 완성작 모둠!
저 장화는 내 발 ㅋㅋ


오늘 심은
샐러리, 케일, 가지, 조선오이, 토종오이, 토종고추!


그리고,

보기만 해도 오지는 조선배추 떡잎들T.T
모양이 꼭 나비같다. 나비가 이리저리 활개치는 듯 :)
스티로폼 상자에 심은 건 이렇게 잘 나오는데,
모종판에 심은 건 절반도 안나왔다. 흠- 


씨앗 구멍 뚫을 때 쓰는 대나무 가지 ㅋㅋ

 

아아- 그리고 오늘, 드디어 꽃씨를 심었다 !!!
스톡이랑, 아부틸론 벨라˘-˘* ( http://alice5945.tistory.com/861 )
아하 벌써부터 너무 기대되는데 어떡하지^-T 

위에 둘은 모종판에 심은 모습, 아래는 내 방에 두고 보려고 두부판에 심었다, 크크
 

꽃씨를 심은 모습:D
 
 

끝으로,
테이프르 뜯다가 생긴 영광의 상처T.T zz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