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25 인생은 풀이고 꽃이고 안개 (10)
  2. 2011.05.04 인간 - 베르나르 베르베르


*

오늘은 내가 예뻐하는 기민이가 뜬금없이 
"선생님 인간이 뭐에요?"하고 물어봤다.

헉.. 순간 당황했다.
그래서 "도구를 사용하고 생각을 하고 언어를 사용하고.."
이런 말을 했다가 
"동물 중에 제일 오만한 동물"이라고 했다가
"사람인이 어떻게 생겼지? 人(칠판에 적었다) 이렇게 생겼지? 사람끼리 서로 기대고 있는거야. 절대 혼자서만 살 수 없다는 뜻이야"라고 했다. 물론 나는 혼자 살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지만.. 어쨌거나 자연에게든 사람에게든 서로 영향을 주고 받을 수 밖에 없는 존재니까 절대적인 혼자가 될 수 없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다가 다시 "너 아주 철학적인 질문을 하는데?"라고 했다.

아이고 어려워라.

옆에서 듣고 있던 애들이 '삶을 사는 사람'이라는 표현을 했다. 
그러더니 우리 성주가 갑자기 '인생은 풀이고 꽃이고 안개'라는 말을 했다. 
'아 무슨 이런 말을 하는거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예쁜말을 해서 T.T 그래서 내가 "성주야 어디서 그런 말을 들었어?"했더니
교회에서 그랬단다. 성주가 생각한 말이면 더 궁디 팡팡이었을텐데 ㅎㅎ

인터넷에 살짝 검색을 해보니까

풀 = 인간의 육체 : 시들어 사라짐
꽃 =  풀에 피어난 꽃, 육체의 아름다움 : 곧 사라짐
안개 = 보이다가 사라짐 

대체로 이런 뜻인 것 같다.
흠.. 나는 저렇게 생각한게 아니라, 단순히
사람=자연이라는 생각에 무척 좋은 표현이라고 느낀 것 같다.
 


*

어제 머리 감기가 귀찮아서 앞머리만 감고(-.-) 남은 머리는 절반 묶고 학원엘 갔더니 
애들이 아주 의외로 "선생님 예뻐요, 더 어려보여요"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오늘도 머리를 절반 묶고 갔는데 애들이 아무 말도 안해서
그냥 낼부턴 하던대로 다니련다 ㅋㅋ



*

요즘 아이들은 '애정결핍'이란다.
부모님이 다 맞벌이를 하셔서 사랑받을 시간이 없다고..
그래서 그렇게 내 책상에 앉아서 공부하려고들 했나보다.
사랑받고 싶어서.
내가 교육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내렸던 결론이 
'아이들에게 필요한건 사랑 뿐'이라는 걸 감안하면
진짜 비통할 일이다.

오늘 무슨 이야기를 하다가 희진이가 나더러 "선생님 정주 사랑해요?"하길래 내가
"응 정주 사랑하는데?"했더니 애들 다같이 "으에~~"했다.
그래서 내가 누구, 누구도 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사랑하는 것도 능력이라는 말을 덧붙이면서 ㅋㅋㅋ



*

저번엔 농약같다는 표현을(드림하이에 나오는 ㅋㅋㅋ) 독약이라고 하더니
오늘은 나더러 아편같다고 했다. (먹어보지도 않았으면서 ㅋㅋㅋ)
안 보고싶었다고 했더니 '못된 것'이라고도 했다. 

근데 있지 나는
잘 모르겠어.
너무너무 어려워.
어젯 밤엔 너무너무 화가 났는데
오늘 아침엔 그냥 안아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 

내 블로그 하나도 안보는 줄 알았더니,
너도 가끔 본다는 건 (신선한) 충격이야! 

 
Posted by 정아(正阿)
TAG , 안개, 인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은 풀이고 꽃이고 안개..
    아 심오하다.. 얼마전에 홍대에서 연희동가는 길에 있는 굴다리에
    락카로 이렇게 써있더라구요.
    " 예술은 똥이야. 오줌 발싸~~~~~~! "
    삶은 예술
    예술은 똥
    젠장 오줌 발싸!!

    2011.05.26 0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헉 ㅋㅋㅋㅋㅋ

      삶 = 예술 = 똥
      음....
      음......
      음.....
      ㅋㅋㅋㅋㅋㅋ
      인생이 삶인데.. 어 그러니깐
      인생을 풀, 꽃, 안개에 비유할게 아니라
      풀과 꽃 안개가 곧 나임을 아는 것이 인생의 참된 의미 같아요 ㅋㅋ
      똥, 예술도 마찬가지겠죠? 아마도요? ㅎㅎ

      2011.05.26 23:30 신고 [ ADDR : EDIT/ DEL ]
  2. 풀 = 인간의 육체 : 시들어 사라짐
    꽃 = 풀에 피어난 꽃, 육체의 아름다움 : 곧 사라짐
    안개 = 보이다가 사라짐

    아이들이 마음이 병들게 이런 것이나 가르치다니...

    2011.05.26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성주가 저 말의 뜻을 알고 있는지는 다시 물어봐야겠네요 ㅎㅎ
      교회에서는 사람은 어차피 죽으면 사라지는 것이니 예수님 믿고 천국가라, 이런 것을 가르친걸까요?
      차라리 '너는 풀처럼, 꽃처럼, 안개처럼 피어나는 아름다운 존재야'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2011.05.26 23:32 신고 [ ADDR : EDIT/ DEL ]
  3. 여자들은 앞머리만 감기 신공을 가지고 있군요. 처음알았어요 ㅋㅋ
    저도 학원선생님 하고 싶네요. 아이들이랑 "어려운" 얘기하고 싶어요.

    2011.05.26 21: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른 여자들도 다 그렇지는 않을거에요....... ㅋㅋㅋㅋㅋ
      좋기는 한데 .. 가끔 눈치가 보여요. 1시간 정도 수업을 해야하는데 많이 초과할때가 있거든요. ㅠ_ㅠ 꼭 이야기만 해서 그런 것은 아니고요.. 제가 애들을 확! 잡지를 못해요. ㅠㅠㅠㅠ ㅋㅋ
      한번은 쫌 심오한 이야기를 해주려고 했는데 애들이 서로 말을 하고 싶어하는 바람에 저는 시작만 하고 말았답니다.ㅋㅋㅋㅋ

      2011.05.26 23:34 신고 [ ADDR : EDIT/ DEL ]
  4. 우리 부모세대들은 어린아이들에게 뭘 해주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옷사주고 음식사주고, 영어학원, 태권도학원에 보내주고.. 용돈도 주고. 뭐, 이런 것들로 아이들에게 해주고 있다고, 할만큼 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눈을 맞추고 무엇을 원하고 무엇을 말하고 싶은 건지 알려고 노력하는 것은 잊어버리고서 말이죠. ㅡㅡ;

    ㅎㅎ 두 분, 아주 자연스러워요. 좋아요.^^**

    2011.05.26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ㅠ_ㅠ
      어쩌다가 모든 것을 돈으로 해결하게 됐는지 모르겠어요.


      정말요? 자연스러운거에요?
      ^-^

      2011.05.26 23:36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블로그에 대해서라면,, 예전에는 제 블로그를 가끔 보더니, 요즘은 아에 안보는 것 같으므로,
    오늘 너님께(그,, 그러니까.. 이게 누구냐면...) 쓰는 글을 오늘 썼지만, 일부러 썼다고 알려주지도 않았네염.

    2011.05.26 2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책 읽기2011.05.04 22:37


2008.12.19 16:28


「 저 별들 보여? 저 오른쪽에 있는 별이 뭐야? 금성인가? 」

 

「 저건…… 우리 감옥의 금속 천장에 묻은 하얀 얼룩이에요. 」

 

「 그럼 저건?」

 

「 아무것도 아니에요. 녹슨 자국들일 뿐이죠. 」

 

「 외계인들에 대해서 이야기해 줘. 라울, 당신은 그들이 존재한다고 생각해? 」

 

「 존재할 가능성이 많죠. 」

 

「 그럼 그들은 어디에 살까? 」

 

「 멀리, 은하의 아주 먼 곳에. 」

 

「 그들은 무엇과 비슷하게 생겼을까? 」

 

「 글쎄, 개구리와 비슷하게 생겼을 수도 있겠죠. 」

 

「 언젠가는 우리가 그들과 대화할 수 있을까? 」

 

「 쉽지 않을걸요. 」

 

사만타는 그의 손을 잡는다.

 

「 지구가 하나의 거대한 우주선이라고 상상해 봐. 그 우주선은 우주 공간 속을 비행하고 있고, 우리는 우주선의 앞머리에 들러붙어 있는 거야. 」

 

「 상상이 잘 안 돼요. 」

 

「 난 내 얼굴 위로 빠르게 스쳐 가는 바람이 느껴져. 이런, 우리, 방금 별 하나를 지나쳤어. 그런데 저기, 저 빛은 뭐야? 」

 

「 우주공간에서는 바람이 느껴지지 않아요. 」

 

「 별똥별이 지나가는 소리가 들려. 휘파람 소리를 내며 오른쪽으로 지나가고 있어. 」

 

「 우주 공간에서는 소리가 들리지 않아요. 」

 

「 태양의 열기가 느껴져. 우리 태양으로 접근하고 있나 봐. 」

 

「 우주 공간에서는…… 」

 

 

 


 

내가 존경하는 사람들은 저마다 다른 방식으로 한 목소리를 낸다.

정말 멋지다.....♥

베르나르 베르베르.....

그가 비판하는 방법. 그가 추구하는 것! 참 좋다

'나무'도 참 재미있게 읽었었는데..'-' 닮도록 해야지!!!!!!

세상엔 아름다운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