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비아'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2.06.11 텃밭! (8)
  2. 2012.04.01 새싹들:) (4)
  3. 2012.03.16 스윗바질, 스테비아 6일만에 발아:) (8)
  4. 2012.03.12 솜발아, 별꽃국 (8)
vegetus2012.06.11 20:24


다채.
스티로폼 박스가 작아서 인지, 서로 너무 붙어 있어서 인지
잘 자라질 않는다. 그나마 저게 제일 잘 자란 모습.
몇 포기를 뽑아다가 텃밭에 옮겨심었다.
 
 

청경채도 마찬가지!


인디언 시금치.
다육식물처럼 살이 통실통실 하다.
꼭 쇠비름 같기도 하고...
'약이다'하고 다른 야채랑 같이 생으로 먹어도 먹을만 하다.

 

살은 많지만 자칫하면 저렇게 줄기까지 잘라지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ㅜ


상추. 비교해보려고 사진 두 장.
저렇게 크고 풍성하게 자랐던 상추인데, 내가 지나가다가 실수로 밟아서 줄기가 끊어져버렸다-.ㅜ
그런데 얼마 후에 보니까 저렇게 작은 상추잎들이 다닥다닥 자라있었다...
정말 대단한 생명력이다.


벌레가 너무 많이 끓어서 베어버렸던 동백나무도 마찬가지.
저렇게 새 잎을 달았다.


딱 하나 잘 크고 있는 스테비아!
그 많던 스테비아는 어디가고 딱 하나만 남았다.
으어.. 귀한 스테비아다.
이른 봄부터 솜발아 시킨다고 들떠있던 나를 기쁘게 해주던 스테비아.


바질.
그 많던 바질은 어디가고 ㅜ.ㅜ ㅋㅋㅋ 딱 두개가 남아서 잘(?) 크고 있다.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엄청 쑥쑥 잘 자라던데, 우리집 바질은 안그런다.
암튼 살아 남아서 기특함.


율무 싹이 딱 하나 돋았다.
사실 나는 풀인 줄 알고 쑥 뽑아버렸는데,
뿌리모양이 심상치 않아서 다시 심었더니 율무였다.


주먹찰옥수수 싹. 호호:D
토종이다.


이팥 싹. 이것두 토종:D


둘이 손잡고 사이좋게 자라는 오이:D
근데 덩굴손이 내 손은 감아주지 않는다 ㅜㅜ
난 욕심이 많은가 보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많은 품종들이군요. 건강한 모습이구요.

    ㅎㅎ 밟히고 꺾여도 베어버리고 뽑혀도 모두 잘들 자랐군요. ^^;
    (기르는 분이 흠좀무.. ㅡㅡ)

    2012.06.11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 아침에는요,
      상추, 왕고들빼기, 취나물, 인디언시금치, 치커리, 케일, 쑥갓, 민들레랑 쌈을 싸먹었어요. 꿀맛~^^~

      ㅋㅋㅋㅋ 그러니까 말이에요.. 주인이 못났어도 채소들은 잘나서 참 다행이에요 ㅋㅋㅋㅋ :D*

      2012.06.13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2. 모두모두 잘 자랐으면 좋겠네요.ㅎ

    2012.06.12 2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________^
      내년에 심을땐 시기도 좀 더 잘 맞출 것 같고
      간격도 더 맞출 수 있을 것 같아요:D

      2012.06.13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3. 무럭무럭 잘 자라주고 있네요~^ ^

    2012.06.16 0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충분히 먹을 만큼 말이에요^.^

      그런데 청경채라 다채는 다 자랐나봐요.
      별로 뜯어다가 먹은 기억도 없는데 벌써 꽃대가 올라오는 것 같더라구요.... ㅎㅎ;
      담에는 스티로폼 박스에 좀 더 간격을 두던지, 텃밭에 심던지 해야겠어요 :D

      2012.06.16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것 저것 골고루 심으셨네요^^
    농작물들의 농부의 발 소리를 듣고 자란다 하더라구요
    흰돌고래님의 정성에 잘 자랄거예요^^

    2012.06.19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ㅎㅎ 구할수 있는 대로 구해서 심었답니다 ^^
      텃밭이 좀만 더 넓었더라면 더 다양하게 많이 심었을거에요 ㅎㅎㅎㅎ
      고맙습니다^________^

      2012.06.20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2.04.01 18:43

3월 28일,
상토와 모종판을 사다가 씨앗들을 심었다:D
몇몇은 스티로폼 상자에도 심었다. 히히

포켓멜론, 서광토마토, 마디애호박, 빨강 파프리카, 조선참외, 호박참외, 버터너트호박, 루콜라 >.<

싹이 잘 돋아나더라도 어디에 옮겨심을지도 문제다 ㅋㅋㅋT.T 참외를 기를 공간이 있을지..

내일은 가지랑 고추랑 오이 등등을 심어야지. 오늘 미리 물에 불려놓아야겠다 ㅎㅎ


오늘 아침까지만 해도 감감무소식이었던 것 같은데 오후에 와서 보니 싹이 돋은 루콜라!


사랑스런 루콜라 새싹들 :)
 

요거는 조선배추 새싹!! 루콜라랑 닮았는데 크기가 더 크다
어떻게 자랄지 완전 기대중 ㅋㅋ
 

조선배추 새싹 단독샷 ㅋㅋ


이 사진들은 28일 심은 날 찍은 것.
그런데 오늘 보니 고양이 발자국이 세 개 나있었다 T.T
나름 분류해서 이름이랑 붙여놓고 심었지만 이것저것 섞인 모종판도 있다;
존 로빈스가 씨앗을 뿌려놓고 어떤게 싹인지 몰라 싹은 전부 뽑아버리고 풀을 길렀다는 글을 읽고 엄청 웃은 적이 있는데, 나는 그정도는 아니어도 씨앗을 뿌려놓고 뭔지 모를 가능성이 높다ㅜㅜ
씨앗 수가 판이랑 딱딱 맞는게 아니라서...


물에 씨앗을 불리는 모습:-D


끝으로,

잘 자라고 있는 스윗바질(위)과 스테비아(아래) 새싹들. 하하*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핫. 다품종 소량재배로군요.^^

    봄의 연두빛이 모니터를 수놓는군요.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풍성합니다.

    오늘 흰돌님 생일이군요. ㅎㅎ 이제 겨우 50분 남았지만 소중한 날 잘 보내세요.

    생일 축하드립니다~~~ ^^*

    2012.04.01 2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ㅋㅋㅋ 오늘 이것저것 더 심으려구요 ㅎㅎㅎ>.<

      넹~ 직접 기르는 입장이라 그런지 새싹들이 너무 사랑스러워요. ㅠ.ㅠ 잠잘땐 '내일은 어떤 싹이 나올까? 얼마나 더 자라있을까?'이런 생각을 한답니다. ㅋㅋㅋ

      마가진님이 축하해주실 줄 미리 알고 소~중하게 잘 보냈어요. 우히히 *^.^*

      고맙습니다아♥

      2012.04.02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고~ 이뻐라~♡
    무럭무럭 잘 자라주었으면 좋겠네요^^

    2012.04.02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vegetus2012.03.16 17:42


드디어 싹이 돋았어요!!

스윗바질이 싹이 돋은 건 오늘 아침에 발견했는데,
스테비아는 오후에 보니까 저렇게 쏙 하고 씨앗에서 빠져나와 있었어요.
환골탈태+_+

스윗바질은 총 4개가 싹이 돋아 있고,
스테비아는 총 3개의 싹이 났답니다. 히히히  

스윗바질은 좀 더 크라고 놔두고,
스테비아 싹만 화분에 옮겨심었어요. 흙의 출처는 우리집 텃밭:)



2012/03/16, 환골탈태한 스테비아 싹들


찍을 땐 제일 큰 싹 하나만 보고 찍었는데, 찍고 나서 보니 3개의 싹이>~<



 2012/03/16, 우연인지 필연인지, 같은날 씨앗을 깨고 나온 스윗바질


하얀 싹(?) 뿌리(?)가 돋은 스테비아 씨앗>~<
처음엔 안 그랬는데, 솜발아를 하다 보니 저렇게 씨앗 주변이 올챙이 알처럼 됐어요'-'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03.16 20:35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릴때 어떻게 씨앗에서 싹이 나오는 건지 궁금해 하던 적이 있었어요. 그땐 어른이 되면 다 알게 되는 줄 알았는데, 아니더군요 ㅋㅋㅋㅋ

      저도 긴가민가 해서 올챙이 알을 검색해봤답니다 ㅎㅎ

      * 시원한 물? ㅎㅎㅎ

      2012.03.17 08:48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2.03.17 09:33 [ ADDR : EDIT/ DEL ]
    • 끄아아아아... 낚였네요 파닥파닥 ㅋㅋㅋㅋ ^^

      2012.03.17 15:50 신고 [ ADDR : EDIT/ DEL ]
  2. 올챙이 같기도 하고, 어떤 형체의 식물이 올라올지 궁금하네요.^^ 이게 샐러드로도 먹을 수 있는 그런거죠?

    2012.03.16 21:25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ㅎㅎㅎ
      한 번도 먹어본 적은 없는데, 기르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아요ㅎㅎㅎ

      2012.03.17 08:49 신고 [ ADDR : EDIT/ DEL ]
  3. 생명이 커가는 모습은 언제나 경이롭고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

    2012.03.17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vegetus2012.03.12 19:49

03월 10일부터 솜발아(빨아쓸 수 있는 키친타올) 중인 스테비아, 스윗바질이에요:)
길쭉한 모양이 스테비아, 나머지 둘은 바질인데 출처가 달라서 어떤 차이가 있나 보려고 따로 발아시키고 있어요. 
아아 언제 새싹이 고개를 내밀라나*'-'*
 

 

다음은 오늘 저녁 밥상에 올랐던 '별꽃국'이에요.
시금치를 뽑으로 텃밭에 나갔더니 별꽃나물이 눈에 확 들어왔어요. 근데 이게 한 두 군데가 아니라 밭 전체에 골고루 퍼져 있어서 '언제 한 번 호미질을 해줘야 하나'싶었는데, 방에 들어와서 책에서 찾아보니까, 먹을 수 있는 풀이었어요. 그래서 바로 뿌리째 캤는데 워낙 덩어리로 자라서 몇 뿌리 안캤어도 한 바구니 가득:)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어서 냄새를 맡아봤느데 시큼한 것이... 영락없는 '풀'냄새였어요. '먹을만 하려나'의심스러워서 맛없을 걸 각오하고 조심스럽게 국으로 끓여 보았더니... 생각보다 훨씬 괜찮아서 맛있게 먹었어요. 별꽃은 생즙을 내어 피부에 바르면 주근깨가 없어지고, 말려서 먹으면 장에도 좋고, 잇몸에 발라도 좋다고 해요.
(숲과 들을 접시에 담다, 변현단 참고)

  

으흠~ 봄 내내 해먹어야지 ㅎㅎ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무조건 심으면 되는줄 알았는데 발아과정을 거치는 풀도 있군요.

    별꽃.. 이름이 참 이쁜 풀이네요. ^^

    2012.03.12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조건 심어도 되긴 할거에요^^; 좋은 흙에요. ㅎㅎ
      저렇게 싹을 틔워서 심으면 새싹을 하나씩 옮겨심기에도 편하고 해서요. 흙에 심으면 눈에 보이질 않으니 더 목빠지게 기다릴 것 같기도 하구요 ㅋㅋ

      네^.^ 아직 바람이 찬데도 저렇게 하얀 꽃을 피운답니다.

      2012.03.13 08:50 신고 [ ADDR : EDIT/ DEL ]
  2. 잘못하다가 약초의 왕 신농씨처럼 되겠어요. 별꽃나물이라는 것은 어떻게 알았으며, 식물도감이나 그런 곳에서 어떻게 찾아냈는지 신기하기만 합니다.

    2012.03.13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으핫 ㅋㅋㅋㅋ 멀었는걸요 ㅋㅋ
      예전에 '숲과 들을 접시에 담다'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는데, 그 책을 보니까 웬만한 풀은 다 먹을 수 있다는 걸 알겠더라고요. 그중에는 평소에 봤던 풀도 있고요. 별꽃도 그런 풀 중에 하나였어요. ㅎㅎ 텃밭에서 봤을땐 긴가민가 싶어서 다시 책을 들춰봤답니다. ^.^

      2012.03.14 11:06 신고 [ ADDR : EDIT/ DEL ]
  3. 벌써 봄이 온 것 같아요^ ^

    2012.03.13 17: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이번에 꽃샘추위가 물러가고 진짜 봄이 다가오고 있어요. 낼 목금요일에 비가 내린다던데, 그땐 정말 봄비가 내릴듯 합니다. 설렘설렘^.^

      2012.03.14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 상큼한 향이 모니터에서 막 샘솟는군요.. 흐흐

    2012.03.13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는 언니도 향기가 나는 듯 하다고 했는데,
      정말 그런 느낌이 나나봐요 ㅎㅎ
      저번에 뜯어놓은게 아직도 남아서.. 오늘도 뭘 해먹어야겠어요 ㅋㅋ

      2012.03.14 11:0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