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티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09 스타티스 & 유칼립투스 (4)
vegetus2015.02.09 22:04

 

 

이히 -

처음으로 방에 꽂을 꽃을 샀다.

분홍색 카네이션을 사고 싶었는데 다 떨어지는 바람에,

말려도 색이 그대로인 꽃 스타티스와 오래토록 갖고 싶었던 유칼립투스로 대신했다.

으흐흐. 좋아라. 처음 사서 양 조절에 실패했다.

얼마 안돼 보이길래 유칼립투스를 한 단 샀더니 양이 너무 많다;

졸지에 집 안이 숲이 된 듯한… ˘-˘ 하하.

더 적은 양으로도 충분하다는 걸 알았다.

 

 

아 좋아.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약국도 들리고 마트에도 들렸는데 아주머니들이 다 예쁘다고 말씀해 주셨다.

꽃은 역시 사람을 기쁘게 해주는 존재다.

집 근처의 약국인데도 처음으로 가보는 곳이었는데,

진통제를 달라고 했더니 다른걸 추천해주시면서 그게 훨씬 좋다고 그러셨다.

당신은 몸에 좋은 약을 팔고 싶은데 내가 사려는 건 몸에 좋은 게 하나도 없는 약이라시며.

그런걸 팔아야 본인도 뿌듯하다면서 말이다.

하하하하하.. 고맙긴 한데 일단은 사려던 것으로 샀다. 가격 차이가 10배가 넘는다.

그걸 감안하더라도 장기적으로 보면 추천해 주신게 이익일 것 같지만 일단 코 앞의 손익에 눈이 멀어 ㅋㅋㅋㅋ

문을 열고 나오면서 멋있는 아주머니라고 생각했다.

완전 내 취향 아주머니 '-'

이거 다 먹으면 담엔 그걸로 사다가 먹어봐야지.

 

 

꽃 자랑은 하고 싶고 사진 찍는 기술은 없고 그래서 막 찍은 사진들.

 


어차피 버릴건데 비닐포장은 빼는게 좋겠다.

 

 

우람한 유칼립투스 나무.



 

유칼립투스가 너무 많아서 스타티스랑 주렁주렁 매달아 놨다.

아직 시들지 않아서 곧바로 매달아 놓기가 아쉽기는 한데,

이대로 말라가는 모습을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

 



예뻐.

 

 

책상 화장대에도 하나.

히히히힣히..

 

 

 

늦은 요가를 다녀왔다.

늦은 반은 집에 들렸다 다시 나가야 해서 귀찮게만 생각했는데,

옷을 한 번 덜 갈아입어도 된다는 점에서는 좋다.

 

 

버섯양배추 국을 끓이고 자야한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꽃도 이뿌고, 꽃으로 엮어져 대화를 주고 받은 이름 모를 이웃들도 정답고,
    사진 속의 활짝 웃는 흰돌님과 아이들도 좋아요^ ^

    버섯양배추국?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

    2015.02.11 1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크하하. ^^
      제가 언제 사진을 올렸을까 했는데, 벽에 붙은 사진이 보이는군요. ㅎㅎ

      맛... 없어요 ㅋㅋㅋㅋ
      양 조절에 실패했어요 엉엉. 그래도 다 먹으려고요 ㅋㅋㅋㅋ

      2015.02.13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5.02.13 01:4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