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장면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07 오늘도 사랑해 (8)

2014/01/07, 내가 사랑하는 장면들 중 하나


/
처음에 수업을 할땐 흙도 던지고 뭣도 모르고 그저 하던 아이들이,
이제는 큰 씨앗 작은 씨앗 구분도 할 줄 알고 크기에 따라 달리 대해야 한다는 것도 안다.
식물들을 보고 "안녕" "사랑해" 자연스레 인사를 나눈다.
흙을 넣으며 배웠던 노래를 부르고 자기들 끼리 대화를 나눈다.
"비가와요 엄마, 비가 계속와요."(이 때 엄마는 나. 한 친구가 실수로 부른 건데 내 반응이 재밌었는지 다른 친구들도 따라서 엄마라고 부른다.) "엄마가 우산 같이 쓰자. 아기는 우산이 없으니까."
흙의 느낌이 어떠냐고 물어보니,
"부드러운 것 같아요."
숟가락으로 담는 아이, 늘 손이 먼저인 아이, 한 손은 손 한 손은 숟가락인 아이.
저마다의 색깔들로 흙을 채워간다.

아이고 기특해라. 


/
마음에 불어온 미묘한 변화가 일상을 바꾸기 시작한다.
소소하게 보일지 모르나 그 변화의 뿌리는 깊다.
노력으로 되는 것이 아닌 작은 움직임.
중요한 것은 이 마음이 더이상 유지되지 않을 때, 그 상황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부디 그럴 수 있기를.


/
도대체 정신을 어디다 팔고 다니는 건지.
퇴근 길에 한 두 정거장도 아니고 무려 네 정거장을 지나쳐서 내렸다.
도대체 어디에 그리도 집중을 했길래? 짧은 시간이 아니었을 텐데도 체감 시간은 짧게 느껴졌다.
버스 하차 정책이 바뀌어서 내릴 때 카드를 기기에 찍지 않으면 환승이 안될 것 같아,
운동 삼아 걸어왔다. 선선한 날씨 덕인지 마음 덕인지 짜증 한번 내지 않고 잘도 걸어 왔네.
좋다. 좋아.


/
확고한 입장을 정하기엔 아직 생각이 부족하다. 깊숙히 파고들어 실체를 보아야 한다. 


/
너희들이 빠질 순 없지. 한 컷만 올릴 순 없어 한 컷 더:)

2014/01/07, 사랑한다 사랑한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오왕~♥♥정말 사랑스런 장면들이네요^^

    마음에 불어온 미묘한 변화..
    흰돌님께 긍정적인 변화가 될 것 같아 좋으네요.^^
    흰돌님 말씀처럼 언젠가는 그 마음이 유지되지 않을 때가 있을터이니,
    그 땐 실망하지 마시구요~ㅎ^^

    ㅎㅎ 네 정거장이나~
    일상의 색다른 경험 하셨네요 :~)

    2014.01.08 1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헤헷^^ 더 예쁜 것도 아주 많답니다!

      고맙습니다.
      마음의 중심을 잘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봐야겠어요:)

      ㅋㅋㅋ 그러게나 말입니다.
      하지만 담부턴 정신 똑바로 차리고 다니려구요 ㅋㅋㅋ

      2014.01.12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이들이 너무 예쁩니다.
    사실 예전에는 그렇게 예쁘다 좋다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가끔 떼쓰고 우는 아이들 보면 '아이들은 피곤해...'라는 생각을 했었거든요.ㅎㅎ
    근데 가끔 이런 저런 아이들의 사진을 보면 예뻐보이고 귀엽고 사랑스럽고 그렇네요.
    아마도 저도 결혼하고 아이들을 키우는 아빠 입장이 되면 더 그렇게 되겠죠?ㅎㅎ

    제가 딱 그래요.
    순간의 마음의 변화?로 전반적인 마음상태가 달라지더라고요.
    갑자기 우울이 찾아올 때는 걷잡을 수 없이 슬퍼지고요.
    근심, 웃음 등등 순간의 변화로 시작된 마음이 쉬이 사라지지 않더군요.
    어쩔 수 없어 시간의 흐름에 맡기면 좀 나아지는 정도?

    2014.01.11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쵸?
      실제로 옆에서 아이들을 겪어보면 더 그런 생각이 드실거예요.
      사랑사랑사랑사랑스러워요오오오...
      혹시.. 결혼하실 때가 된건 아닌가요? 히히
      아이들 아빠가 된다면 백만배는 더 그런 마음일걸요.

      힝. 시간의 흐름. 감정 변화에 흔들리지 않고 초연해 지는 것이 참 어려운 것 같아요. 순간에 흠뻑 빠져들고 발을 빼고 나오는 것도 힘들고요.
      아톱님, 좋은 밤 보내셔요. 어젯 밤에 폰으로 블로그를 보다가 아톱님 블로그 글에 댓글을 달려다가 실패했답니당. ㅠㅜ

      2014.01.12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 괜찮아요.^^
      흰돌님도 추운데 감기조심하시고 항상 몸과 마음이 따뜻하길 바라요.
      뜬금없지만 사실 이웃님들의 따뜻한 마음 덕분에 얼마나 감사하게 생각하는지 몰라요. 디지털상이긴 하지만요. 너무 감사합니다.^^

      2014.01.13 00:14 신고 [ ADDR : EDIT/ DEL ]
    • ^____________^
      제가 더 감사한걸요♥

      2014.01.21 21:05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이들이 흙을 만져야 태열(아토피성 피부염)이 사라지지요.
    엄마라고 했을 때 기분이 어땠는지??

    2014.01.16 00:08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왓, 처음 듣는 이야기예요!
      신기하네요.

      엄마... 음.... 그냥, 제가 어릴적에 유치원 선생님께 '엄마'라고 실수로 불렀던 기억이 나면서 살짝 웃음이 나왔지 싶어요.
      뭔가 아직은 낯설다고 할까요 ㅋㅋ

      2014.01.21 21: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