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드라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9.21 텃밭 이모저모 (13)
  2. 2012.04.03 바람부는 날 (4)
vegetus2012.09.21 10:11


제목은 '텃밭 이모저모'인데 시작은 벨라~♪
아부틸론 벨라 줄기를 잘라다가 물에 넣었더니 저렇게 뿌리가 나와서 잘 자라고 있다.
지금은 더 많이 길어졌고, 잔뿌리도 나오기 시작한다.
총 네개를 시도 중인데, 두개는 잘 자라고 나머지 둘은 영 부실하다.
 


호박! 이건 밤호박인가? 고구마호박이라던가? 암튼 단맛이 나는 호박 두개를 나란히 심어놓았는데 드디어 열매가 열리기 시작한다. 이번 태풍이 오기 전에 찍었던 사진인데, 바람에 이리 저리 꼬여버려서 지금은 안보인다.
그리고 하나 열린줄 알았던 버터너트호박이 하나 더 있었다. 더 큰걸로! ㅋㅋ
자리 없다고 못 심을 뻔 했는데, 빈땅 찾아서 이리 저리 심어두길 잘했다.
 

파프리카! +_+
여름 내 파프리카가 실없이 열렸다가 개미만 드글거리고 떨어져버렸을때, '파프리카 먹기는 틀렸구나' '파프리카 키우기 어렵다더니 정말이구나' 싶었는데, 웬걸! 이렇게 실한 파프리카가 하나 열렸다 ^.^
참고로 시중에 파는 파프리카는 튼실하고 알록달록 색도 예쁜데, 그거 진-짜 약 많이 한다고 그러더라...

 

이제 자라기 시작한 열매도 있다. 잘 자라겠지?
사진엔 없는데, 살짝 상했지만 제법 큰 파프리카도 하나 더 있다.
 

이게 뭘까용?

꽃? 
 

아욱 씨앗입니다 ^.^ (처음에 포스팅 할때 우엉이라고 잘못 표기해서 수정했습니당 ㅜㅜ)

아욱 씨앗은 왠지 인상깊어서 심을때부터 유심히 들여다 보았는데, 씨앗을 어떻게 맺는지는 이번에 보고 처음 알았다. 씨앗은 몇개 뿌렸지만 딱 하나만 잘 자라서 맛은 못보고 저렇게 씨만 받았다. 받은 씨앗이 제법 되니까 담번엔 맛도 볼수 있겠지.
 

호박씨! 마디애호박 씨 ^.^ 엄청 크고 튼실하게 늙을때까지 둔 호박. 씨가 엄청 많다. 히히
 

발가락 같이 생긴 선인장. 귀엽다
 

국화 옆에 저 혼자 떨어져서 촘촘히 자란 맨드라미들. 
 


맨드라미가 참 좋다.
 

노란 채송화. 채송화는 노란색이 제일 예쁜 것 같다.
 

자세히 보면 이렇게 생겼다 :-)
 

무슨 이런 색이 나올까! 신기한 맨드라미 잎.
땅에 뿌리를 내리고 자란 맨드라미는 튼실하고 잎도 푸른 색인데, 내가 맨드라미 인줄 모르고 화분에 심어놓았던 애들은 저런 색을 띄고 있다. 예뻐+_+
 

맨드라미를 보면 닭벼슬이 생각나서 정말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심지어 어릴땐 '저런 꽃을 왜 심나'라고 생각했었다. ; 그치만 지금은 너~무 좋다 ♥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흰뿌리가 예뻐요.

    파프리카. 흠.. 그넘의 농약. ㅡㅡ;

    모르겠는데요. 아, 우엉씨앗이군요. 우왕~~ ㅋ

    또 이름을 붙여주고 싶은 생각이.. ㅎㅎ

    아우. 저 선인장으로 발바닥 따귀라도 맞으면 따꼼따꼼하겠는걸요.

    채송화가 참 이쁘군요. 빨간 다섯개의 점도 이쁘고 노란 꽃잎 가장자리에 빨갛게 물든 것도 좋아요.

    맨드라미. 어릴 때 커다란 맨드라미를 보면 고급스럽게 보이기도 좀 무섭게 보이기도 했지요. 그런데 지금은 고급스럽다는 느낌이... ^^

    2012.09.21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흰뿌리가 예쁘다니, 이웃님들이 흰돌스러워지고 있는 것 같아요 ㅋㅋㅋㅋ 저 어제도 옥수수보고 막 이쁘다고 하는데 엄마는 공감 못하시는 눈치 ㅋㅋㅋㅋ 작년에 김장할때도 배추 냄새가 너무 향긋하다고 좋아했더니 너는 별개 다 좋다고 하셨어요 ㅋㅋㅋㅋ

      그러게용 ㅜㅜ 조막만한 뿌리에 열매는 주렁주렁 맺히도록 농약 범벅이래요 ㅠㅜ

      우엉 아니고 아욱인데.. 옴마 어떡해.. 우엉 아욱 헷갈려서 잘못 적었네요 아욱인데 ㅠㅠㅠㅠ 수정합니당 ㅜㅜ ㅋㅋ

      ㅋㅋㅋㅋ

      네ㅋㅋㅋㅋ 예쁘다고 자세히 봤더니 촘촘히 하얀 가시들이 +_+

      채송화는 처음으로 자세히 들여다 봤어요. 땅바닥에 납작 붙어 있어서 무릎 꿇고 봐야 보이겠지만 그냥 카메라로 봤어요^^; 이런 측면에서 보면 아기들은 뭐든 참 가까이서 잘 볼것 같아요@_@

      ^^ 마가진님이 고급스러워지신 것 아닐까요?ㅎㅎ

      2012.09.22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2. 몸과 마음이 모두 맑아지는 느낌이네요.
    보는 것 만으로도 제대로 정화되네요.^^

    2012.09.21 23: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올리면서 저만 좋아하는 포스팅이 아닌가 했는데 함께 기뻐해주시니까 덩달아 기분이 좋은데요^.^
      기록하는 의미에서 이런 포스팅을 하는데 저도 막 맑아지고 있어요 ㅋㅋㅋㅋ

      2012.09.22 20:51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엉씨앗이라.. 신기하네요 처음 봤어요! ㅎㅎ

    2012.09.22 0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흑흑.. 우엉이 아니고 아욱인데... ㅠㅠㅠ
      제가 잘못 적었어요 ... ㅠㅠ
      우엉이랑 아욱을 종종 헷갈리거든요..
      이상하게 아욱이라고 해도 떠올리긴 우엉을 떠올려요..
      둘다 이응이응이라 그런가봐요.
      우엉 아니고 아욱입니당 ㅠㅠ ㅋㅋ

      2012.09.22 20:52 신고 [ ADDR : EDIT/ DEL ]
    • 아욱!! ㅎㅎㅎ 알겠습니다. ^^ 제 머리속을 수정해야 겠어요~ ㅎㅎ

      2012.09.25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4. 모두 잘 자라고 있네요~
    보기 좋습니다.
    건강하고 싱그러운 기운이 전해지는 느낌~^ ^

    2012.09.22 0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히힛~! 후박나무님도 혹시 헷갈리셨을까봐 알려드리는데, 우엉씨앗 아니고 아욱 씨앗이에요 ㅠ ㅋㅋ

      넵! 건강하고 싱그러운 기운이라니, 저도 덩달아 그렇게 되는 것만 같아요~ *^^*

      2012.09.22 20:53 신고 [ ADDR : EDIT/ DEL ]
  5. 파프리카가 몸에 그렇게 좋다고 하던데... 농약덩어리라니....ㅠㅠ

    뭔가 신기한 식물들이 많네요.ㅎㅎ 잘 자라는 모습이 보기도 좋고..^^

    맨드래미 색 '쥑이네요~~'ㅎ

    2012.09.23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농약덩어리, 화학비료덩어리, 제초제덩어리예요 ㅋㅋㅋㅋㅋ
      ㅜㅜ

      히히. 저 어제 신기한 식물들 엄청 많이 봤어요!!!! 물론 인터넷으로요 ^^ ㅋㅋㅋ 보라색 브로콜리, 다양한 빨간무들, 당근같이 생겼는데 하얗고 더덕맛이 나는 식물 등등!! 눈이 휘둥그레 커져가지고 완전 욕심이 생겼어요 ㅋㅋㅋㅋㅋ

      끝~~내주죠? '쥑'여요 ㅋㅋㅋㅋㅋㅋㅋ

      2012.09.23 21:10 신고 [ ADDR : EDIT/ DEL ]
  6. 날이 맑지는 않아도 어쩔 수 없는 가을빛을 사진에서 느낍니다.

    2012.09.28 10:00 [ ADDR : EDIT/ DEL : REPLY ]



김점선, 여덟 마리 오리



/
전깃줄에 엄청 큰 비닐이 걸려서 나풀거린다.
하늘 높이 올라가려다가 전깃줄에 홱 낚여서는 점점 더 어지럽게 꼬인다.


/
도서관에 도착하자마자 아무도 없는 줄 알고 코를 풍풍 풀었는데 두 명이나 있었다.


/
얼굴에 모레먼지가 뿌악 흩뿌려지는 날씨
바람부는 날씨가 무섭다는 생각이 처음으로 실감 났다.
뭔가 날아와서 내 머리를 때릴 것 같다


/
쓰레기가 이리저리 날아다니고
여기저기에 뜯겨나간 소나무가 널부러져 있다.
거울을 보니 내 입술에 모레들이 달라붙어 있다.


/
미친듯이 몰아치는 바람이 내 머리에 풍성한 볼륨을 넣어주었다


/
바람을 맞으며 왔더니 감기가 더 심해진 것 같다. 코가 더 꽉 막힌다.
머리걱정 하느라 손수건을 머리에 쓸까 하다가
그래도 감기라 목에 감길 잘했다.


/
길을 걷다가 문득 고개를 들었는데 엄청 큰 동백나무가 있었다.
항상 지나는 길인데 그런 공간이 있었다는게 신기했다.
'저긴 어떻게 올라가는거지?'
잘 보이진 않지만 집도 있는 것 같았다. 누가 살고 있는 모양이다.
그집 마당에 자목련나무와 동백나무가 있었다.


/
'맨드라미는 정말 안예쁜 꽃이야'하고 생각했는데
김점선의 글을 읽으니 '밉게 본 마음'이 누그러졌다.
맨드라미는 너무 튼튼해서 꽃 같지도 않다고 생각했는데

장독대 주변의 맨드라미는 잡균을 막고 유익한 균을 불러들이는 역할을 한다는 글도 읽은 적이 있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늘 바람이 많이 불었죠?
    부산에선 컨테이너 화물차가 넘어졌다고도 하던데..

    바람 많이 부는 날엔 조심히 다니세요. 특히 나무 근처.. ^^;

    ** 오리그림을 보자 저번에 올리신 수선화 사진이 생각납니다.ㅎㅎ

    2012.04.04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무섭다.. ㄷㄷ 저는 바람이 불어봐야 뭐가 넘어지겠어.. 했는데 생각해보니까 태풍은 나무를 뽑기도 하네요. 콘테이너 화물차가 넘어지다니 ㅜㅜ

      넵!! 이런 날엔 아예 밖에 나가질 않는게 상책이라고 생각했지만 도서관은 가야하니까 나갔답니다 ㅠ ㅎㅎ

      캬하! 저는 올리면서도 그 생각은 못했어요:) 히히

      2012.04.04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고~ 코 푸는데 두 명이...초큼 민망하셨을 수도...ㅋ_ㅋ
    (근데 그 못습을 상상하면 귀여우실 것 같다능~^^)

    집근처에는 벚꽃이 피려하는데,
    날씨는 뒤죽박죽이네요....에고고ㅠ

    2012.04.04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코가 꽉 막혀서 작게 푼것도 아니었는데 말이죠
      ㅠ~ㅠ
      (하나도 귀엽지 않아요. ㅋㅋㅋㅋㅋㅋ ㅜㅜ)

      이번 꽃축제들 시기가 너무 일러서 다들 별볼일이 없었다죠?
      날씨가 정말 변덕이 심해졌어요. 그래도 봄이 오고 꽃이 핀다는게 신기하기만 해요.. 요즘에는 '나도 할머니가 될수 있을까'하는 생각을 한답니다 ㅠ.ㅠ

      2012.04.04 21:4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