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7.06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무라카미 하루키 (7)
  2. 2011.06.05 아빠 마라톤 (7)
책 읽기2013.07.06 14:11

11月18日 國境之南
11月18日 國境之南 by bambicrow 저작자 표시비영리


p.126
 나 자신에 관해 말한다면, 나는 소설 쓰기의 많은 것을 매일 아침 길 위를 달리면서 배워왔다. 자연스럽게, 육체적으로, 그리고 실무적으로. 얼마만큼, 어디까지 나 자신을 엄격하게 몰아붙이면 좋을 것인가? 얼마만큼의 휴양이 정당하고 어디서부터가 지나친 휴식이 되는가? 어디까지가 타당한 일관성이고 어디서 부터가 편협함이 되는가? 얼마만큼 외부의 풍경을 의식하지 않으면 안 되고, 얼마만큼 내부에 깊이 집중하면 좋은가? 얼마만큼 자신의 능력을 확신하고, 얼마만큼 자신을 의심하면 좋은가?

p.145
 그에 비하면 나는, 내 자랑을 하는 건 아니지만, 지는 일에 길들여져 있다. 세상에는 내 능력으로 감당할 수 없는 일이 산만큼 있고, 아무리 해도 이길 수 없는 상대가 산더미처럼 있다. 그러나 아마도 그녀들은 아직 그런 아픔을 알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당연한 일이지만 그런 것을 지금부터 굳이 알 필요도 없을 것이다. 그녀들의 유유히 흔들리는 자랑스러운 포니테일과 호리호리한 호전적인 다리를 쳐다보면서 나는 하릴없이 그런 생각을 한다. 그리고 페이스를 지키면서 느긋하게 강변도로를 달린다.

p.177
 나는 나이면서, 내가 아니다. 그런 느낌이 들었다. 그것은 매우 고요하고 고즈넉한 심정이었다. 의식 같은 것은 그처럼 별로 대단한 건 아닌 것이다. 그렇게 생각했다. 물론 나는 소설가이기 때문에, 일을 하는 데 있어 의식이라는 것은 무척 중요한 존재로 다가온다. 의식이 없는 곳에 주체적인 이야기는 태어나지 않는다. 그런데도 이렇게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의식 같은 건 특별히 대단한 것은 아닌 것이다, 라고. 


/
노트북이 고장나는 바람에 컴퓨터를 이용한 작업이 더뎌진다.
지금 쓰고 있는 컴도 그다지 멀쩡한 상태는 못되고.
한심스럽지만 달리기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남자친구는 고작 한번 하고서 그렇게 호들갑이였냐고 한다.
ㅋㅋ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리기~ 힘들지만 뛰고 난 다음 느껴지는 상쾌함이 좋은거 같아요^^
    홧팅!!

    2013.07.06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두 번 뛰고 멈춘 저에게 이리 큰 자부심을 주시다니!! 감솨~~~

    2013.07.07 2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는 나이면서 내가 아니라는 말이 자꾸 곱씹게 되는데요.
    내안에 내가 너무 많은 걸까요.ㅋㅋ

    2013.07.12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저도 체험해 보지 않은 일이라(?) 명확히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어쨌든 아톱님이나 저나 저 말이 와닿는거라면 분명 안에 있는 것일 거에요. ㅎㅎ

      2013.07.28 09:41 신고 [ ADDR : EDIT/ DEL ]





아빠 마라톤 ^^

마라톤 경기장에 가는 길에 사람들이 '와~ ' 뛰어가는 모습을 보았는데 괜히 마음이 설렜다.

결승선에 들어오는 선수들을 보는 것도 좋았다. 다부진 몸!

하프와 그 외의 선수들을 구분하는데 봉사하는 학생들이랑 사람들이 우왕좌왕 하는 것도 재미있었다 ㅋㅋㅋ

멋진 아빠. 나도 마라톤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잠시 들었지만 역시 땡볕 아래에서 하는 것은 무리일 것 같다.




+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와 굴러다니는 일회용품들을 보는 것은 씁쓸했다.

아빠를 보는 것은 좋으면서도.. 담에는 오고 싶지 않다는 생각.


텅 빈 마음에 자비심은 언제쯤 피어날 수 있을까?

Posted by 정아(正阿)
TAG 마라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버님께서 몹시 건강해 보이십니다.
    가마에서 나온 도자기가 자신의 의도에 어긋난다고 깨는 것을 장인정신이다 뭐다 하는데, 그것조차도 도공이 자기 그릇의 가치를 높히기 위한 욕심에서 비롯된 낭비이자 자연파괴행위라고 하더군요.
    묵자는 절약을 강조하는데, 절약이야말로 자연보호는 물론 전쟁을 억제하는 요소라고 합니다.

    2011.06.06 19: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적당히 그을린 건강한 피부와 근육을 가지셨어요. ㅎㅎ

      아아.. 도자기를 깨는 행위를 욕심과 자연파괴행위라고도 하는군요.
      생각해보니 그렇네요. 절약이야말로 자연보호는 물론 전쟁을 억제하는 요소라니. 절약의 미덕을 다시 곱씹어야 겠어요.

      2011.06.07 22:47 신고 [ ADDR : EDIT/ DEL ]
  2. 와.. 아버님께서 마라톤까지 하시다니.. 대단하세요!
    아이고.. 흰돌님은 귀여우시고 장난기까지 있는 표정.^^
    ㅎㅎ 아름다운 부녀의 모습입니다.

    이제 일회용품을 사용안하기보담(그러기엔 너무 늦은 것 같습니다)
    남김없이(?) 재활용을 잘 하는 방법을 더욱 강구해야 할 것 같습니다.

    2011.06.06 2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운동하시는 걸 좋아하세요^^
      저희(저와 동생들)도 같이 했으면 하시는데 안타깝게도 저희 중엔 운동에 취미를 가진 사람이 없어요 ㅋㅋ 그치만 저도 요즘 운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음... 일회용품 남김없이 재활용하기.
      그런데 마가진님! 일회용품을 재활용한다면 더이상 일회용품이 아니지 않나요? ㅎㅎㅎㅎ 마가진님 생각도 멋져요^-^

      고맙습니다 ♣

      2011.06.07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 ㅎㅎ 저는 종이컵이나 패트병 같은 1회용품을 세척해서 다시 쓰자는 것이 아니라, 지금도 실행되고 있는 종이, 금속,플라스틱제품의 회수율을 거의 100%로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보다 완벽한 재활용을 할 수 있게 해보자는 뜻이었어요. ^^;;

      쉬운말도 어렵게 하는 저의 저주받은 능력(?).. 철푸덕 ㅜㅠ;

      2011.06.08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 아아.. 다시 읽어보니 무슨 말인지 알겠어요!
      ㅎㅎㅎㅎㅎㅎ
      제 이해력이 부족했던거에요,
      사실은 무슨 말인지 이해했으면서도 괜히 저렇게 말해본 거에요. ㅠㅠ ㅎㅎㅎㅎ
      그럼.. 분리수거를 아주 잘 해야겠어요 +_+

      2011.06.08 00:11 신고 [ ADDR : EDIT/ DEL ]
    • 앗! 그런 것이었군요..
      나**사이다는 칼로리 제로. 저는 센스 제로. ㅡㅜ

      2011.06.08 01: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