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디애호박'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7.02 첫 수확 (9)
  2. 2012.04.11 폭풍성장 (6)
  3. 2012.04.01 새싹들:) (4)
vegetus2012. 7. 2. 21:47


두둥..
애호박 첫수확!!!!!!!

으잉... ㅠ.ㅠ
다른 사람들은 이 애호박에 대해서 각별한 애정을 느끼지 않지만
나만은 그렇지 않다.
심지어 이 애호박으로 만든 요리를 먹는 사람들에게도 별 감흥을 일으키지 못했지만
나에게만은 그렇지가 않다.

이 애호박으로 말할 것 같으면
귀한 씨앗을 나눔 받아,
초봄에 심어 싹을 틔우고, 햇살을 받고, 물을 마시고, 바람에 살랑살랑 흔들리면서,
드디어 땅에 뿌리를 내리고, 꽃을 피우고, 열매까지 맺었다!!!!!!
벌과 나비도 드나들었지.

당연하다고????

아니다!
조심스럽게,
하나하나, 지금 여기에서, 내 손으로, 그 과정들을 살펴보면서, 새겨가면서, 느낄 수 있었다는 점이 중요하다.

애호박을 칼로 자르려는데 뭔가 경건한 마음 마저 들었다.
향기도 남다른 것 같고. 애호박 안에 씨앗 무늬도 멋진 것 같고...
ㅎㅎㅎㅎ

모든 음식을 먹을때 이런 마음으로 먹을 수 있다면.
낭비도 없을테고 좀 더 감사하면서 먹을 수 있겠지.

지금 여기에 산다는 걸 항상 기억해야 한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법정스님의 무소유에 이런 글이 있지요.
    <쌩떽쥐뻬리의 표현을 빈다면, 내가 내 장미꽃을 위해 보낸 시간 때문에 내 장미꽃이 그토록 소중하게 된 것이다. 그건 내가 물을 주어 기른 꽃이니까, 내가 벌레를 잡아준 것이 그 장미꽃이니까>

    그래서 흰돌님에게 그 애호박이 중요하게 생각되었나 봅니다.

    천만에요. 저도 애호박 무지무지 좋아합니다!
    ... 정확히 말하면 애호박찌짐. 밀가루와 달걀을 섞은 찌짐옷에 살짝 담궈 노릇하게 부쳐낸 뒤, 사과식초와 간장, 고추가루로 만든 장에 콕 찍어 먹으면...

    아.. 이 밤이 괴롭습니다. ㅠㅜ

    2012.07.03 0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으흠~ 맞아요.
      바로 그거에요. ㅎㅎㅎㅎ
      어린왕자가 애호박에도 있었네요:-)

      ㅋㅋㅋㅋㅋ
      밤중에 이런 댓글 다시면 더 힘들잖아요 ㅋㅋㅋ
      전 아침이라 그나마 다행이에요... ㅋㅋㅋㅋ

      2012.07.03 08:37 신고 [ ADDR : EDIT/ DEL ]
  2. 냠냠~
    맛난 된장찌게 끓여주세요오오오오~^ ^

    2012.07.03 16: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뭘해도 맛나는 애호박이네요.. 식욕이 급땡기네요.^^

    2012.07.03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뭘 해도 맛있는 애호박^~^
      저녁에 볶아 먹었는데.. 너무 많이 익혔는데도.. 맛있었어요'-'d

      2012.07.03 22:17 신고 [ ADDR : EDIT/ DEL ]
  4. 봉봉

    먹고파... ㅠㅠㅠㅠㅠ

    2012.07.04 07:28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ㅎ
      어제 볶아서 먹었는데... 너무 많이 익혀버렸지만 그래도 맛있었어요 ㅠ.ㅠ 아빠는 한입 드셔보시고 안드셨지만요.... ㅋㅋ

      2012.07.04 07:52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2. 4. 11. 12:17


식물들이 엄청난 속도로 폭풍성장 하고 있다.
날씨가 풀리고 비도 적당히 내려줘서 그런지 하루하루 눈에 띄게 자란다.
이런게 진정한 폭풍성장이지 ㅋㅋㅋㅋ
시금치와 유채가 자라는 속도는 도저히 따라갈 수가 없다. 
내일 몽땅 캐서 도서관 샘들에게 나눠드려야 겠다 ㅋㅋ
몇개는 벌써 꽃대가 올라오고 있다.
유채는 거의 다 올라왔고, 시금치도 슬슬 기미가 보인다.
얼른 캐야징. 몇개는 남겨뒀다가 씨앗도 받을거다. 쿠쿠^^ 



꽃대가 올라오고 있는 시금치. 저기에 알알이 씨앗들이 맺히겠지?



엄청나게 많이 자라 꽃을 피우고 있는 유채들. 꽃이 더 피면 노란 김밥을 싸먹을 예정! ㅋ_ㅋ



풍성히 자란 아름다운 시금치들˘_˘
시금치는 공간이 넓으면 납작하게 엎드려서 자라는데,
이렇게 빽빽하면 위로 솟는다. 뭐 당연한 얘긴가? ㅋㅋ



동글동글 물방울이 맺힌 모습이 예뻐서 찍은 모습 ˘_˘ 



이 사진이 제일 마음에 든다. 호호



맨 처음 다육식물한테 반했을 때도 이런 모습이었다. 동글동글 물이 보석처럼 맺혀있는 모습:)





아래는 싹이 터진 식물들 모습! 히히
먼저 스톡이다. 벌써 이렇게나 많이 나왔다! 하하 

옹기종기 붙어있어서 좀 옮겨줘야 할듯. 화단이나 화분에 옮겨심어야지. ^^

(이번에 씨앗들이 싹이 터지면서 느끼는게,
다음부턴 절대로 저런 식으로 심으면 안되겠다는거다.
배추도 그렇고, 이런 꽃씨들도 그렇고 ㅠㅜ
간격을 좀더 일정하게 심던가, 텃밭에 바로 심던가 해야지.
옮길때 상처 없이 잘 적응할지 모르겠다.) 



스톡만 나오고 아부틸론 벨라는 나오지 않는 것 같아서 아쉬운 맘으로 기다리고 있었는데,
드디어 아부틸론 벨라로 보이는 싹들이 나왔다! 두개!! 



스톡은 동글동글한 떡잎인데, 아부틸론 벨라는 줄무늬가 있다. 뭔가 여리여리하고 ˘-˘
                              밖에 있는 모종판은 아직 소식이 없다. 스톡은 하나 둘 올라오지만ㅋ
                           따뜻하라고 보일러 옆에 두었는데, 아무래도 내 방 보다는 추운 모양이다. 
 
 



요거는 케일의 싹:)
예쁜 리본모양이다. 




나를 반하게 만들었던 씨앗들이 요런 모양으로 변했다.




와하! 이거는 비를 흠뻑 맞더니 드디어 싹을 틔운 버터너트호박!
나는 이런 식물을 들은 적도, 본 적도 없는데 이번에 처음 심어봤다. ㅋㅋㅋㅋ
열매가 커서 그런가 싹부터 남다르다. 총 세개가 올라왔다.  ˘-˘
(이름을 다시 보니 버터넛트호박이 아니라 '마디애호박'이었다;
버터넛호박은 아직이다 T-T)



그 외에
루콜라, 바질, 상추, 쑥갓 등등 다른 씨앗들도 조금씩 자라고 있는 중이다.
고추랑 가지, 오이, 참외, 토마토 등은 아직 소식이 없다.
엄마가 확실히 그냥 물보다는 비를 맞으면 다르다고 하셨다.
비는 식물에게 약이 된다고.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지만 엄마한테 그런 얘기를 들으니까 귀가 더 솔깃 했다. 
 




+ 마디애호박 사진 추가

04/12

햇살이 잘 드는 곳에 내어놓았더니, 오후엔 이렇게 떡잎이 벌어졌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폭풍성장이네요~
    조으다~ 조으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2012.04.11 17: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
      예삐공주 좋아하세요? ㅋㅋㅋ
      저 좋아하거든요 ㅋㅋㅋㅋㅋ
      입꼬리가 하늘까지 올라가겠어요~!
      ^________________________~히익 ㅋㅋㅋ

      2012.04.11 21:32 신고 [ ADDR : EDIT/ DEL ]
    • 예삐공주가 뭔지 잘 몰라요..ㅋㅋㅋ
      학교 후배가 하는거 보고 따라해봤답니다ㅋ^^

      2012.04.11 21:50 신고 [ ADDR : EDIT/ DEL ]
    • ㅋㅋㅋ
      후박나무님도 개그 프로그램 잘 안보시나봐요.
      뭐더라.. 암튼 피씨방을 소재로 한 개그인데,
      거기서 예삐공주가 나와요. ㅋㅋ '조으다 시르다' 이것도 거기서 나오구요 ㅋㅋㅋㅋ

      2012.04.11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2. 시금치는 정말 폭풍성장이군요.^^

    비내린 뒤, 풀잎이나 줄기사이로 맺힌 동그란 빗방울은 참 이쁘지요. 건강하기도 하고..
    그리고 자세히 들여다 보면 주위 세상을 다 담고 있어요. ^^

    2012.04.11 2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ㅎㅎ
      그런데 너무 빽빽하게 심어서
      뿌리가 제대로 내리지 못하고 키만 쭉 큰 것 같아요.ㅜㅜ
      담부턴 좀 널찍하게 심으려구요.
      그리고 신기하게 나중에 뿌린 애들이 꽃대가 먼저 올라와요; 시금치는 정말 늦가을에 뿌려야겠어요. ㅋㅋ

      히히, 네^^ 맞아요 맞아요. 둥그런 구슬안에 세상이 담겨있어요.

      2012.04.12 15:47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2. 4. 1. 18:43

3월 28일,
상토와 모종판을 사다가 씨앗들을 심었다:D
몇몇은 스티로폼 상자에도 심었다. 히히

포켓멜론, 서광토마토, 마디애호박, 빨강 파프리카, 조선참외, 호박참외, 버터너트호박, 루콜라 >.<

싹이 잘 돋아나더라도 어디에 옮겨심을지도 문제다 ㅋㅋㅋT.T 참외를 기를 공간이 있을지..

내일은 가지랑 고추랑 오이 등등을 심어야지. 오늘 미리 물에 불려놓아야겠다 ㅎㅎ


오늘 아침까지만 해도 감감무소식이었던 것 같은데 오후에 와서 보니 싹이 돋은 루콜라!


사랑스런 루콜라 새싹들 :)
 

요거는 조선배추 새싹!! 루콜라랑 닮았는데 크기가 더 크다
어떻게 자랄지 완전 기대중 ㅋㅋ
 

조선배추 새싹 단독샷 ㅋㅋ


이 사진들은 28일 심은 날 찍은 것.
그런데 오늘 보니 고양이 발자국이 세 개 나있었다 T.T
나름 분류해서 이름이랑 붙여놓고 심었지만 이것저것 섞인 모종판도 있다;
존 로빈스가 씨앗을 뿌려놓고 어떤게 싹인지 몰라 싹은 전부 뽑아버리고 풀을 길렀다는 글을 읽고 엄청 웃은 적이 있는데, 나는 그정도는 아니어도 씨앗을 뿌려놓고 뭔지 모를 가능성이 높다ㅜㅜ
씨앗 수가 판이랑 딱딱 맞는게 아니라서...


물에 씨앗을 불리는 모습:-D


끝으로,

잘 자라고 있는 스윗바질(위)과 스테비아(아래) 새싹들. 하하*_<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핫. 다품종 소량재배로군요.^^

    봄의 연두빛이 모니터를 수놓는군요.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풍성합니다.

    오늘 흰돌님 생일이군요. ㅎㅎ 이제 겨우 50분 남았지만 소중한 날 잘 보내세요.

    생일 축하드립니다~~~ ^^*

    2012.04.01 2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ㅋㅋㅋ 오늘 이것저것 더 심으려구요 ㅎㅎㅎ>.<

      넹~ 직접 기르는 입장이라 그런지 새싹들이 너무 사랑스러워요. ㅠ.ㅠ 잠잘땐 '내일은 어떤 싹이 나올까? 얼마나 더 자라있을까?'이런 생각을 한답니다. ㅋㅋㅋ

      마가진님이 축하해주실 줄 미리 알고 소~중하게 잘 보냈어요. 우히히 *^.^*

      고맙습니다아♥

      2012.04.02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고~ 이뻐라~♡
    무럭무럭 잘 자라주었으면 좋겠네요^^

    2012.04.02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