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1.26 일상~ (8)
  2. 2011.12.21 소소한 일상:) (12)



2012/01/26, '누가 읽었는지' 무척 궁금하게 만드는 책 모둠




/
도서관 일에 익숙해져서 그런가,
일하고 있다는 생각이 안든다. 놀러 다니면서 돈버는 기분 ㅋㅋ

어떤분이 식물이랑 동물(구체적으로는 육식)에 관한 책을 한꺼번에 반납하셨다.
내가 일하러 오기 전에 반납하신거라서 누군지 뵙진 못했는데,
누군지 엄청 궁금하게 만드는 책 목록이다.

도서관 직원선생님의 고3 아들이 읽을 책을 한 권 추천해드렸는데 재미있게 읽는중이라니, 다행이다.
(랄프 왈도 에머슨의 '자신감')
철학 등 인문학 서적을 좋아한다고 한다. 생각하면서 책읽기를 좋아한다고.
또 추천해달라고 하셔서
(꼭 재밌어야 할 것 같은 부담감이 살짝 들지만ㅋㅋ) 추천해드렸다.
'생각의 탄생'이랑, '파인만씨 농담도 잘하시네요'
나도 재미있게 읽었던 책들이다:)


/
지난번에 응모했던 베지푸드 채식 에피소드 공모전에 내 글(책에서 채식까지)이 뽑혔다 ㅋㅋㅋ
힝힝 좋아라. ♥


/
몇일 전 명절에 모였다가 가족에게 어택당하고 눈물이 뚝뚝 나와서 말도 잘 못한 일이 있었다.
감수성이 풍부한 건 좋은데 그런 때 그런 식으로 울고 싶진 않다. ㅜㅜ
그땐 서러운 기분이었고 다음날엔 분한 기분이었는데, 지금은 어떻게든 좋게 생각하려고 노력중이다.
반성도 해보고. 그렇지만 앞으로는 그런식의 조언은 사양한다. ㅋㅋ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책제목들이 흰돌님과 많이 달은 듯 합니다~ 웰빙이네요~ 흐흐

    저도 명절이 되면 어른들께선 늘 폭언(?)에 가까운 조언들을 아낌없이 주시고 있습니다. 화도나고,답답하기도 하지만, 이제 면역이 좀 되어가는 느낌입니다.^^;

    2012.01.26 20:34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지요? ㅎㅎ
      그런데 전 저런 책 별로 안 읽는답니다 ㅋㅋㅋㅋ
      좋아는 하는데 말이에요^^;

      ㅠㅠ
      아까도 그 일에 대해서 또 떠올려 봤는데,
      이번에는 '짠하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만큼 힘들게 살아가고 계실테니까요. ㅜ
      저도 면역력을 강하게 키워야 겠어요 ㅎㅎ

      2012.01.26 22:37 신고 [ ADDR : EDIT/ DEL ]
  2. 도서관일이 익숙해지셨다니 좋은 소식이네요^ ^
    공모전에 뽑히신 것도 축하드리구요^ ^

    어쩔땐 친척들이 더 무서운 것 같아요~ㅠ

    2012.01.27 08: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흠..흰돌님과 관심분야가 일치하는 분인 듯 하네요.^^;

    <자신감> <생각의 탄생><파인만씨 농담도 잘하시네요>
    아.. 제목만 들어도 좋은 책들인것 같습니다. 그런데 도서관가서도 보통 만화책만 읽는 저로서는 벌써부터 꾸벅꾸벅...ㅡㅡzz

    ㅎㅎ 공모전 수상 축하드립니다.

    흠.. 저는 벌써 내놓은 자식이 되었는지라.. 이젠 무관심.. ㅋㅋㅋ ^^;;

    2012.01.27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지요? 저보다 훨씬 더 열심히 읽는 분인 것 같아요 ㅋㅋㅋ

      흐흐흐 마가진님도 재미있게 읽으실거면서!

      고맙습니다 ^-^

      ㅠ.ㅠ 어제는 반성도 했답니다 ㅠ.ㅠ
      아무래도 제가 너무 어려요...

      2012.01.28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4. 고3 아들이 읽을 책 → 교과서, 참고서 등
    참 대단한 아버지입니다.

    먹는 것에 대한 고민이 하루 끼니를 어떻게 할 것이냐에서 뭘 골라먹어야 하나로 오면서 가장 좋은 대안은 채식도 건강식도 아니라 '적당히 먹어라'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2.01.30 21: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아 이번에 대입수능시험 치뤘고, 대학에 들어가는 아이랍니다 ㅋㅋㅋㅋ

      '뭘 골라먹어야 하나'!
      '적당히 먹어라'!

      2012.01.31 09:39 신고 [ ADDR : EDIT/ DEL ]




                                                       두 번째 손카드, 2011/12/12





* 그동안 있었던 일

1. 올해 독서토론 마지막 모임이 있었다. 다음 모임은 2월 말에 갖기로 했다.
2. 운전면허시험 합격^.^
3. 친구랑 우리집에서 수다떨고 노니까 기쁘게 시간이 지나갔다.
4. 친구랑 같이 도서관에 공부를 하러 갔다가... 책만 보다가 카페가서 수다떨고 놀았다. 




* 오늘 있었던 일
5. 도서관에서 일을 하게 될 것 같다.

:배가 아파서 뒹굴뒹굴 누워있는데 앞에 단기알바를 했던 도서관에서 연락이 왔다. 새로 일할 사람을 구하는데 생각이 있느냐고. 나는 생각해 보겠다고 하고서는 20분간 생각을 하고 다시 연락해 하겠다고 했다. 야호! 드디어 내게 할 일이 생기는구나. 크크. 1월부터 6월까지라고 한다. 오후에만 4시간 일을 하니까 농사일을 한다고 해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주 6일이긴 하지만 공휴일도 있으니까 괜찮을 것이다.
언젠가 도서관에서 일을 해보고 싶다는 꿈이 이렇게 이뤄지는구나. 도서관에서 힘쓰는 일 말고 대출이랑 서가정리를 하고 싶어했는데, 딱 그 일을 하게 됐다. 야호호호!

감사합니다:) ♥





* 책을 보다가 궁금한거 

6. T.S.엘리엇 : 우리는 탐험을 중단하면 안 된다. 그리하여 탐험이 끝나면 처음 출발했던 장소로 돌아오게 되리라. 그리고 그 장소를 처음으로 알게 되리라.

- 이게 무슨 말일까?

7. 인생이란 여정은 가장 행복했던 시절로 돌아가는 길임을 깨닫는 순간, 비로소 당신은 전진하는 삶의 의미를 깊이 깨닫게 될 것이다.

- 이건 또 무슨 말일까?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도서관에서 일하게 된 것은 정말로 부럽네요.
    열심히 일하면 다 그렇게 길이 생기는 것 같단 생각이 들어서, 정말로 부럽네요.
    TS엘리엇은.. 잘 몰라서 할 말이 없군여ㅜ 문학에 약함요ㅜ 특히 영미문학 ㅜㅜ

    2011.12.21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직 확실한 것은 아니에요^^;
      제가 하겠다고 하면 바로 되는 건 줄 알았는데 아니였나봐요 ㅠ.ㅠ ㅋㅋㅋㅋ
      오늘 필요한 서류들을 가져다 드렸더니
      지원하는 분들이 많다고 심사한 후에 연락 주신다고 하셨어요.
      정말 일하게 됐으면 좋겠어요. ^^

      그렇게 보이나요? 나름 방향을 잡고 한다고 하기는 하는데 부지런 떨면서 열심히 하지는 않았던지라 반성하게 되네요.

      저두 몰라요 ㅠ.ㅠ 히히힝

      2011.12.22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1.12.21 23:48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호호호^.^

      그럴까요? 눈치를 채셨을려나... ㅎㅎㅎ

      만들어 놓고서 초등학생 어린이들이나 할 것을 이 나이에 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잠시 들었어요 ㅋㅋㅋ

      6번 글에 대한 해석, 엄청 공감되는걸요! 와 정말 그런 뜻인 것 같아요...

      7번 생각도 멋져요. 저는 아예 감을 잡지 못하고 있는데 나름의 생각을 이렇게 들려주시니 다른 각도에서도 바라보게 되고. 좋아요! ^*^

      언제~~~나 감사합니다! :)

      여기는 눈이 내렸다가 바람이 불었다가 하는 날씨인데, 서울은 어떨지 모르겠어요. 감기조심하세요!

      2011.12.22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3. 카드가 넘 이뿐데요~
    탐나는도다~~ㅋ_ㅋ

    운전면허시험 합격과 도서관에서 일하게 된 것 축하드립니다. ^ ^

    2011.12.22 0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후박나무님 제 카드 진짜 좋아하시나봐요 ㅋㅋㅋㅋ 힝힝 좋아요.

      고맙습니다아~~~:)
      운전면허시험은 확실히 합격인데 ^^
      도서관에서 일하는 것은 아직 정확하지 않아요.
      이번달 말이 되면 연락 주신데요. ㅎㅎ
      된 줄 알고 할 것 처럼 다 적어놨는데 안하면 어쩌지요? ㅠㅠ ㅋㅋㅋ

      2011.12.22 11:40 신고 [ ADDR : EDIT/ DEL ]
  4. 6번과 7번은 같은 의미 아닐까요..

    우리는 탐험을 중단하면 안 된다. 그리하여 탐험이 끝나면 처음 출발했던 장소로 돌아오게 되리라. 그리고 그 장소를 처음으로 알게 되리라.

    탐험이란 인생을 살아낸다는 뜻이고, 출발했던 장소라는 것은 아이같은 천진성의 회복을 뜻하지 않을까요? 이때의 천진성은 단순히 처음 우리가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에 가졌던 천진성 그 자체가 아니라, 탐험 후(인생을 한바퀴 돌아본 후) 회복한 천진성이기 때문에 '처음으로 알게 되리라'고 표현한 것 같아요. 천진했을 때는 그것이 천진한지 조차 모르기 때문에...

    그러니, 7번도 같은 맥락에서 읽으면 같은 뜻으로 해석될듯..
    너무 자의적인 해석일 수도 있어요. :)


    7. 인생이란 여정은 가장 행복했던 시절로 돌아가는 길임을 깨닫는 순간, 비로소 당신은 전진하는 삶의 의미를 깊이 깨닫게 될 것이다.

    2011.12.22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처음 출발했던 장소가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라면, 정말 같은 의미겠어요. 이 글을 읽으면서 천진성에 대한 생각은 미처 하지 못했는데 봉봉님 말씀을 듣고 보니 정말 그럴 것 같아요.

      두고, 다시 보고, 생각해봐야겠어요^-^

      2011.12.22 20:04 신고 [ ADDR : EDIT/ DEL ]
  5. 손카드 너무 예쁘군요...
    저 카드를 받는 사람은 참 행복하시겠어요.^^

    2011.12.25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맙습니다. ^^
      더 많이 만들려고 했는데 어쩌다보니 벌써 크리스마스가 되버렸어요. 연하장으로라도 만들어야겠어요.

      2011.12.25 17:01 신고 [ ADDR : EDIT/ DEL ]
  6. 카드의 까만 머리는 다른 사람을 생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림이 약간 틀린데...^^

    T.S.엘리엇과 같은 골보수주의자가 저런 이야기를 했다는 것이 좀 생소합니다.

    2011.12.25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