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합니다_()_'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04 대긍정일기 회향~ *^^* (9)
대긍정일기2019.03.04 19:54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목숨 다해 귀의합니다. *___()___*




그동안 블로그에 썼던 '대긍정일기'를 앞으로는 공책에 쓰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대긍정일기'를 처음 쓰기 시작할 때만 해도 어줍잖은 아상을 세우느라고

일기 제목도 마음대로 바꾸어 쓰고,

어떤 참회를 하고, 무엇에 감사를 하고, 어떻게 원력을 세우고, 회향이 무언지도 잘 몰랐었던...

어리숙한 모습을 떠올려 봅니다.



마음을 살피던 중에 너무도 순식간에 짜증을 내는 스스로를 보며

'내가 이런 마음을 쓰는 사람이었나?' 당황하기도 했고,

얼토당토않게 질투하는 모습에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아

그 근원이 무엇인지 어두운 마음 속 깊이 파고 드는 날들도 있었습니다.



켜켜이 쌓인 관념과 감정의 때를... 하나 하나 벗겨 나가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받아들이고, 이해하면서...

마음이 참 밝아지고 환희로웠던 날들이 많았습니다.

일기를 쓰는 동안 느꼈던 모든 기쁨과, 즐거움과, 행복은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은혜이자 덕성입니다. *___()___*



제가 쓰는 일기나 채식 하는 모습을 함께 공유하면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또 그 도움으로 복을 짓고 회향할 수 있다면

참 좋은 일이라 여겼습니다.



일기에 번호를 붙여가며 쓰던 것이 어느덧 1000회를 넘어가면서,

그러는 동안 지켜봐 주시는 분들이 하나 둘 늘어가면서...

제가 생각하고 느끼는 모든 것들을 솔직하게 모두 적어 나가는 것의 어려움과

이렇게 공개적으로 일기를 쓰기에는 턱없이 부족하고 모자란 자신을 보게 되면서,

이제는 보다 진실하고 깊이 있게... 스스로와 대면해야 겠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 글의 제목을 뭐라고 적어야 할지 망설이다가,

과연 적절한지 의심스럽지만... 조심스레 '회향'이라 붙여 보았습니다.



부족하고 어리숙한 일기를 지켜봐주시고 응원 주셨던 모든 분들께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___()___



일기를 쓰며 지은 공덕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회향합니다. ___()___

붓다와 둘이 아니신 일체 중생들의 무량한 행복을 위하여 회향합니다. ___()___

보리 실제 중생께 회향합니다. ___()___

  


생사를 요달하는 진정한 '대긍정'을 이룰 때까지~*^________^*

느리더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며, 진실하게 나아가겠습니다!! ___()___



옴 사바바바 수다 살바 달마 사바바바 수도함!

옴 사바바바 수다 살바 달마 사바바바 수도함!

옴 사바바바 수다 살바 달마 사바바바 수도함!



나와 모든 중생들이 극락세계에 왕생하여 다함께 성불하여 지이다... *___()___*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을...

수희 찬탄합니다. *___()_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포

    😊😊😊 _()_ _()_ _()_

    2019.03.04 20:04 [ ADDR : EDIT/ DEL : REPLY ]
    • 옴아훔! _()_

      청포 도반님 오랜만입니다! ^_^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신지요?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귀의하는 마음 놓치지 않으며,
      나날이 밝은 등불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옴 마니 반메 훔! _()_

      2019.03.04 20:10 신고 [ ADDR : EDIT/ DEL ]
  2. 정아님은 밝음을 느끼게 해줘요
    그만큼 마음 아팠겠죠?

    늘 한결같기를

    2019.03.17 1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아프지 않았다면 거짓말이지만...
      동시에 더 많이 아파야지 사람이 될거 같다는 생각도 합니다.T-T

      '한결같은' 사람이 되고 싶네요.
      _()_

      2019.03.18 22:20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9.03.20 21:35 [ ADDR : EDIT/ DEL : REPLY ]
    • 말씀 고맙습니다.
      이해하고 안아주는 마음은
      자비롭고 착한 마음이지요. :)

      여성의 영혼이라고 말씀 하셨는데...
      아마도 '여성성'이라고 불려지는 (엄마의 사랑과 같은) 부드러운 마음을 표현하고자 하시는 것 같네요.

      제 블로그에서 일기를 쓴 것이나, 생각하는 것이나, 먹는 음식 모두... 홍서원 큰스님 가르침 따라 배워가는 과정에서 익혀가며 보여드린 것입니다! 조금이라도 좋은 느낌을 받으셨다면, 오른쪽 링크 창의 '보리심의 새싹' 홈피에 한번 들어가 보시기를 추천 드립니다. _()_

      쉽지 않더라도 '꾸준히' 법문을 들으시다보면...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 마음... 대자대비하신 따뜻한 마음을 느끼며, 언제 어디서든 안정감과 편안함을 느끼실 수 있을거예요.

      부족한 점이 많은 블로그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03.26 22:24 신고 [ ADDR : EDIT/ DEL ]
  4. 비밀댓글입니다

    2019.03.26 22:48 [ ADDR : EDIT/ DEL : REPLY ]
  5. atope

    늘 응원합니다.
    꾸준히 자신을 돌아보고 묵은 감정을 씻어내는 일이 쉽지는 않았을 텐데 늘 대단하다 느끼고 있었어요. 많이 자극도 됐고요. 저는 네이버에서 저를 돌아보며 꾸준히 기록해나가고 있어요. 정아님만큼 열정이 깊지 못해 매번 삐그덕대고 있지만요.^^;;

    앞으로도 좋은 음식 먹고 좋은 생각을 하고 복을 꾸준히 지어서 더 자유로운 나날들 보내시길 바랄게요. :)

    2019.04.08 03:56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랜만이에요. ^^

      씻어도 씻어도 계속해서 일어나는 묵은 감정들입니다. ^^
      오랜시간 일기를 써왔다는 자만심 때문에... 되려 뒤로 물러나는 일도 있었답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그러한 자신을 알았기에, 보다 진실하고 겸손한 마음가짐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 같아요.
      묵은 감정들이 아무리 깊고 낡았다 할지라도 아무 문제 없다는 것을... 스승님 법문을 들으며 보다 깊게 느껴가고 있답니다.
      열정보다 중요한 건... 진실된 마음인 것 같아요. 열정이란 걸 잘 들여다 보니 보여지기 위한 행과 오만함이 뒤범벅이었던 지라... 최근 많이 부끄럽고 창피했습니다. ㅠ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아톱님 마음 덕분에... 이 세상이 조금 더 밝아졌네요.
      옴 아 훔. _()_

      2019.04.10 17:2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