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와구치 요시카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05 신비한 밭에 서서 - 가와구치 요시카즈
  2. 2010.06.27 피아골 (22)
책 읽기2011.05.05 10:03


2010.06.16 23:08


 
p. 227

논밭에 풀과 벌레가 번창하면 논밭의 생명도 번창한다. 잡초는 논밭의 양분을 빼앗지 않고 벌레와 함께 오히려 논밭을 기름지게 만든다.

 

p. 248

본리를 영위하고 있는 밭을 향해 자신의 발길을 옮기는 기쁨

맑고 활기에 찬 밭에 들어가는 기쁨

신비스러운 채소의 모습을 보는 기쁨

아름다운 채소들을 만나는 기쁨

채소의 정갈한 소리를 듣는 기쁨

건강한 셩명의 채소를 식탁에 올려 가족과 함께 먹는 평온한 기쁨

 

p. 263

물고기는 물과 물 사이, 그 빈곳에 산다. 물고기라고 하지만 물고기는 물 속에 살지 않는다. 물 속에 들어가면 생명은 그것으로 끝이다.

 

 

 


 

:) 같은 말이 무한 반복되는 것 같아서 조금 지루하기도 했지만 작가가 전하려던 그 뜻은 잘 전달이 된것 같다. 어떻게 깨닫느냐 하는 것은 순전히 내 몫이다.

 

나도 요렇게 농사짓고 살아야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06.27 13:33

6월 25일 금요일
독서토론클럽 조원들과 함께 교수님 댁에 다녀왔다!


교수님 댁 정경.
여기 저기 흐드러진 꽃들이 아름답다.

 




가자마자 통밀가루로 만든 애호박 전과 맛있는 수박을 냠냠 ^.^
그리고 화장실과 신비한 밭을 구경했다.


수세식 화장실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해본 적이 있는지?
수세식 화장실에 본 용변은 흘러흘러 물로 간다. 그리고 그 물을 다시 정화시켜 우리가 먹는다.
똥과 오줌은 각종 질병을 일으키고 환경을 오염시킨다.
하지만 대소변을 퇴비로 만들어 활용할 경우 환경도 지키고 땅을 더 비옥하게 만들 수 있다.
배설물에 왕겨나 톱밥을 얹어두면 고약한 냄새가 사라진다.
(사모님께서 화장실을 찍어가는 호주인이 있었다고 하셨는데.. 나도 찍었당T.T 좋은건 남겨두고 배우려고 ㅎㅎ)

참고 책 ☞ 똥 살리기 땅 살리기 - 조셉 젠킨스




무경운, 무제초, 무농약의 신비한 밭. 풀과 각종 생명체들이 공존하는 곳. 일손을 덜어줄 뿐더러 모두가 공존하는 땅이다.

참고 책 ☞ 신비한 밭에 서서 - 가와구치 요시카즈



아래는 유기농 채소^^




헤 :) 그리고 또 점심 식사 냠냠. 
맛있는 비빔밥을 먹었다. 오신채 (마늘, 파, 부추, 달래, 흥거)가 빠져있었지만 교수님께서 말씀하시기 전까지 아무도 눈치채지 못했다. 
밥을 먹자마자 수박과 참외, 토마토 쥬스를 또 주셔서 배가 터지기 일보직전까지 갔다. 교수님 께서는 조금조금 내오는 것 보다 한번에 잔뜩 내 놓아야지 푸지게 먹었다고 느낀다시며 우리에게 계속해서 먹을 것을 주셨다. ㅎㅎㅎㅎ
그리고 <지리산 스님들의 못말리는 행복이야기>책을 한 권씩 선물로 주셨다.
우리의 채식 토론을 달가워 하시며 <현미밥 채식>을 주셨던 정봉무무 스님의 법문이 담긴 책 ^.^ 


그러고는 낮잠을 한시간 정도 잤다.



다음 이동 장소는 찻집 :)


나는 차 맛을 잘 모르지만
아주 고수가 만드신 차라고 하니
맛이 좋은 것도 같고... ㅎㅎ
녹차와 유기농 빵으로 교수님댁 방문 끄읕 ~ !





쑥쓰러워서 같이 사진 찍자고 말씀 못 드리고 교수님 사진만 찰칵T.T
교수님같은 남자랑 결혼해야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교수님 댁도 다녀오시고 좋으셨겠어요~^ ^
    거기다 맛 좋은 차 한잔까지....
    사진으로 얼핏 봤지만 교수님 참 좋으신분 갇네요^ ^

    2010.06.27 15: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에 ~^^
      언제 꼭 교수님댁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었는데
      토론중에 말이 나와서 얼마 후에 가게 되었답니다. 헤헤
      정말 좋은분이세요! >.< ♡

      2010.06.27 21:24 신고 [ ADDR : EDIT/ DEL ]
  2. 집이 매우 부럽네요~ 저도 나이를 조금 먹으면 저렇게 살고싶단 생각을 자주 합니다^^;

    2010.06.27 17:45 [ ADDR : EDIT/ DEL : REPLY ]
    • ^^
      저 집이 어떻게 지어졌는지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아주아주 힘드셨겠더라고요 ㅎㅎ 그런데 교수님은 여유있게(?) 배우는 것으로 받아들이셨어요.
      그러면서 하시는 말씀이 꼭 집을 스스로 지어 보라고, 배우는 것이 아주 많다고 하셨어요. ㅎㅎ
      꼭 지어볼거에요.

      2010.06.27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3. 봄눈별

    낮잠을 한 시간 정도 잤다, 에서 마음이 좀 더 평화로워짐을 느꼈어요.
    흰돌님도 머지 않아 실천에 옮기실 것 같군요.
    마음에 평화가 깃들어 있고, 조화로움이 숨 쉬고 있는 기분입니다.
    늘 많이 배우고 갑니다.
    더 겸손한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2010.06.28 09:18 [ ADDR : EDIT/ DEL : REPLY ]
    • ^^
      네에 :)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기반을 차곡차곡 쌓아 올려서
      꼭 할거에요! 쿠하항 ㅎㅎ
      많이 배우고 가신다니, 기쁘고 감사해요.

      2010.06.29 22:02 신고 [ ADDR : EDIT/ DEL ]
  4. 요즘 목조주택을 짓는 것을 가르쳐주는 모임도 있고 그렇던데..
    정말 멋있군요.
    정말 순수 자연안에서, 자연을 품고 잔잔한 가르침을 주시는 교수님이시군요.

    저 푸른 초원위에 그림같은 집을 짓고... ^^;;

    2010.06.28 1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배워서(?) 꼭 제 손으로 집을 지어보고 싶어요.
      자기가 살 집을 직접 짓게 되면 배우는 것이 참 많데요.
      마가진님도 한번.. ? 헤헹 ^^

      아주 좋아하는 교수님이에요T.T

      히히히 정말 그림 같은 집!
      '님과 함께' 노래는 정말 좋은 말들이 콕콕 박혀있어요.

      좋은 밤 되세요.
      항상 반가운 마가진님^^♡

      2010.06.29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5. 독서토론?클럽? 이란 것도 하시는 군여..
    우왕-

    2010.06.28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네 독서토론클럽... 이름이 그래요. ㅎㅎ
      저희 클럽 이름은 '자연호흡'이랍니다.
      혼자서 책을 볼땐 이런 실천적인(?) 책은 많이 읽지 않았는데
      좀더 현실적으로 다가설 수 있게 해줘서 좋아요. 히 -

      2010.06.29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6. 피아골로라면... 지리산인가요?
    교수님이 저 먼 곳에서 사신다니...
    예전 쌍계사에 있을 때 아침에 해우소에 들어가면 그렇게 기분이 상쾌할 수가 없었습니다.
    해우소는 문이 없이 전면이 바깥으로 열려있어서 풍경을 감상하며 배변을 즐길 수 있고, 밑에는 퇴비로 쓸 풀들을 깔아놓아 풀냄새가 은은하게 올라왔죠.

    정말 교수님은 웰빙을 즐기시는군요.

    2010.06.29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지리산 맞아요 여인님 ^^
      광주에서 2시간 정도 걸려요,

      오오.. 그런 풍경이라면 정말 상쾌한 하루를 시작할 수 있겠어요. 와, 생각만 해도 좋아요:) 여인님 글은 왜 이렇게 상상이 잘 되는 걸까요? 헤헤

      웰~빙!
      여인님도 함께 웰빙^.^

      2010.06.29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7. 교수님이 참.. 멋찐분이시군요~!!! ㅎㅎㅎ

    차는 그냥 마시는거에요..
    고수분이 만들었다고 해도 차는 차^^..

    2010.06.29 23:59 [ ADDR : EDIT/ DEL : REPLY ]
  8. 남자친구가 슬퍼할 것 같아요 ㅎㅎ

    2010.07.04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질투해요 ㅎㅎ
      서로 배우고 이해하려고 노력하다 보면 더 좋은 관계가 되겠지요 ~ 아마 ㅎㅎ

      2010.07.06 11:28 신고 [ ADDR : EDIT/ DEL ]
  9. 교수님이 완전 간지신데요 ^^ 저런 분이 있다니 왠지 멋집니다 하하하 저런 곳에 사는 것도 부럽구요 쩝

    잘 지내나요? 여름은 잘 나고 계신가요 ㅋ 교수님 같은 분과 결혼하신다니 남자 친구가 열심히 노력해야할듯 하하하

    2010.07.04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정말 간지가 철철^.^ 히히
      저도 부러워요.

      네 잘 나고 있답니다. 잠도 많이 자고.. ; 쩝 ㅋㅋ 위소보루님은 잘 보내고 계신가요?_?
      네 서로서로 노력을 많이 해야해요 ㅎㅎㅎ

      2010.07.06 11:29 신고 [ ADDR : EDIT/ DEL ]
  10. 곧 정말 흰돌님도 요리 하시겠지요 그리고 저도 자꾸 이런 영향을 받아서 괴로운데......
    저는 고기가 좋은데 으 ㅠ-ㅠ

    저도 언능 요런 흰돌님집에 놀러도 가고 그러고 싶다능 후훗^^.

    2010.07.08 09:17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두 괴로워요 ㅠㅠ
      완벽한 채식주의자가 아니라서요.. ㅜㅜ ㅋ
      언제까지 과정일지 모르겠어요^^;
      그래도 딱 고기로 보이는 음식은 이제 아주 멀리 하게 됐답니다.

      그런 날이 올거에요! 꼭! ^^*

      2010.07.22 00:26 신고 [ ADDR : EDIT/ DEL ]
  11. 봉구동구

    오홋 자연인 교수님이네요.

    2010.07.08 11:0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