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과 기억의 기록2010. 2. 10. 19:38

 

*

요즘 나는 뭘 하는 걸까?

갑자기 '생각'이란게 사라진 느낌이다. 끄응..

혼자 있는 시간이 많이 줄어서 인것 같기도 하고... 정말 그런 것 같다.

매일 공부하러 학교에 오지만 진도가 너무 더디다. 붙잡고만 있지 의욕적으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악.. 구체적인 목표를 세워야 한다고, 한다고, 한다고, 하면서도 계속 이러고 있다. T_T 왜 이렇지? 왜? 왜? 왜? 배가 부른가? 몸은 나태하다.

끄응.. 컨디션을 조절한다며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고 있다. 그런데 이제 밤 시간도 조금 아껴야겠다. 밤에만 느낄 수 있는 감수성을 활용해서 뭐라도 해야겠다. (..)

 

*

봄이 온다고 뭐가 크게 달라지겠냐만은, 그래도 기대를 해본다.

가벼운 옷차림과 함께 몸도 마음도 가볍게.. 뒤피의 그림처럼 싱그럽고 향기롭게.

산으로 들로 가서 나물을 뜯고, 나무와 풀과 꽃의 내음을 맡고싶다. 보고 만지고 싶다.

 

*

청강을 하고 싶은 과목이 지난 학기보다 훨씬 많다. 요거 다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요가라던지, 합기도 같은 몸을 위한 것도 하나 하고 싶은데. 잘 모르겠다. -.-; 밤에 산책이라도...;; 힝 ~

 

*

밋밋한 일상 속에서 어제는 기분 좋은 일이 있었다. 도서관장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또 다른 느낌이 좋은 교수님과 함께 독서클럽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기대감 때문*.*

이런 소소한 일의 연결고리들을 생각해 보면 신기하고 재미나고 감사할 따름이다.

 

*

아 기분 나쁜 일도 하나 있다. 손님이 우산을 빌려가서는 돌려주지 않았다. 어제 안으로 돌려준다고 해놓고선 여태껏 깜깜 무소식이다. 번호라도 적어 두는건데.. 피치 못할 사정이 있는 걸까? '이깟 일 쯤이야 그럴 수도 있는거지'하고 넘겨야 하는 걸까? 흥. 이래 저래 생각을 해보지만, 그래도 약속을 했으면 지켜야 하는거다. 믿고 빌려준 건데. 내가 바보다. 내 우산도 아닌데T.T 앞으론 안 그래야지.. 비교할 건 아니지만, 유태인들이 계약을 할 때에 도장을 안 찍고 약속만 했다던가? 암튼 그런 이야기를 듣고 감동을 받아, 계약을 할 때에 도장을 찍지 않았다가 몽땅 돈을 떼였다던 효재 언니가 생각난다. 그건 착한게 아니라 어리석은거라고 ..

우산일은 이제 맘 속에 담아두지 말아야징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밤에만 느낄 수 있는 감수성.. 참 멋있는 말같다능..^^;

    그 손님에겐 "약속"이 "우산 하나"만큼만 느껴졌던 모양이군요.
    돌고래님에겐 "약속"이 "사람에 대한 신뢰"만큼 큰 것이었는데..

    그 손님이 잠깐 잊은 것이었으면 좋겠어요..^^;;

    2010.02.11 00:19 [ ADDR : EDIT/ DEL : REPLY ]
    • 헤헹^^
      그런데 저는 잠도 잘 와요.. T.T 너무 건강한가봐요.

      아 그렇구나 - 제가 손님 얼굴을 기억하고 있으니 언젠가 마주치게 되면 물어볼거에요. ㅎㅎㅎㅎ

      2010.02.11 12:33 [ ADDR : EDIT/ DEL ]
    • 물어보지만 마시고 물어버리는 것도 좋을 듯.. 앙~~ ^^;;;

      2010.02.12 00:11 [ ADDR : EDIT/ DEL ]
    • ㅋㅋ 마가진님! 상상만으로도 신나요~ ㅋㅋㅋㅋ

      2010.02.12 01:27 [ ADDR : EDIT/ DEL ]
  2. 본문 다섯번째 *표 다음에 엔터 한번 쳐주고 싶네여..;

    2010.02.11 16:12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 무슨 말씀이신가 했는데 ㅎㅎ 꼬뮌님 꼼꼼하세요! 엔터 칠게요:) ㅋㅋ

      2010.02.11 18:26 [ ADDR : EDIT/ DEL ]
  3. 너무 바빠도 그렇지만, 저같은 경우는, 저만의 시간이 너무 길어도 생각이 없어지더라구여. 특히 방콕생활을 하면 특히 그럽니다.

    2010.02.11 16:14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아 - 저도 그런 적이 있어요. 지난 여름, 장기적인 휴식기 ... ㅎㅎ
      지금은 몸의 긴장이 필요한 시기 같아요.

      2010.02.11 18:29 [ ADDR : EDIT/ DEL ]
  4. 요즘 아이가 개학을 해서 6시반에 일어나는데
    아침에 커피마시면서 신문읽은거까지만 기억나고
    그담엔 뭘 했는지 기억이 안나요. ㅋ

    에이~ 어떻게 사람이 늘 긴장속에서만 살겠어요?
    한껏 게을러지기도하는게 지극히 정상이라고 변명하면서
    오늘도 게으른 하루를 보내고야 마네요. ^^;

    내일부터는~!!

    (끄응~ ㅋ)

    2010.02.11 16:19 [ ADDR : EDIT/ DEL : REPLY ]
    • 헤헤:)

      ㅠ.ㅠ 은님 저는 너무 자주 게을러요. 혼내주세요!

      내일부터는~!!

      (왕 끄응~ T.T ㅋㅋ)

      2010.02.11 18:31 [ ADDR : EDIT/ DEL ]
  5. 요즘 대학생들은 너무 바쁜것 같아요ㅠㅠ
    학생때는 신나게 놀면서 얻을수 있는것도 많으니 게으름 좀 펴도 괜찮을것 같아요.
    우산 빌리고 안돌려주는 손님은 나쁜사람인듯

    2010.02.12 10:30 [ ADDR : EDIT/ DEL : REPLY ]
    • 힝힝 고마워요 봉구동구님, 갑자기 게으름 좀 피워야 겠다는 생각이.. ㅋㅋㅋㅋ 들어도 될까요? ㅋㅋ 똑똑하게 놀아야겠어요^.^
      나쁘죠 ~ 얼굴 보면 우산 얘기 물어보고 앙 물어버릴거에요ㅋㅋ

      2010.02.12 10:34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