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둘러싼 껍데기를 한겹 더 벗길 때가 온것 같다.

질기고 불편한 껍질을 벗겨서

보드랍고 촉촉하고 달콤한 속살을 느낄 때가 된것 같다.

- 같다, 고 하는 이유는 아직 확신할 수 업기 때문.

하지만 이렇게 생각하고 있으니 아마 그렇게 될 것이다.

벗겨내고야 말겠다... *.*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