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긍정일기2020. 3. 18. 17:26

 

 

요즘 자주 먹는 두유요거트. ♡

 

 

 

코코넛유에 템페를 바삭하게 구워서 마스코바도를 녹인 간장에 졸인다.

 

 

 

콜라비와 당근, 올리브절임을 넣어 지은 현미밥.

보기도 좋고 먹기도 좋다.

 

 

 

먹기 쉬우면서도 마음이 담긴(?) 간편 일인 밥상에 점점 더 최적화 되어가고 있다... ^^

대충도 번거롭기만 하지도 않은 중간의 밥. 건강하고 예쁜 밥.

 

 

 

냠.

 

 

 

수박쌈무를 잘라서 머스타드 소스를 얹고 누트리셔널이스트(아이허브 구입)와 햄프씨드를 뿌렸다.

 

 

 

 

체력이 어느 정도 돌아오기 까지는 홈요가를 하는 중...

어지럼증은 사라졌지만 컨디션 조절이 쉽지는 않다.

 

 

 

 

어느 누가 아닌 스스로를 믿기를. _()_

 

 

 

오늘의 싱그러움 담당 오이. ♡

 

 

 

감귤식초, 아가베시럽, 고추가루, 깨, 핑크솔트, 간장, 들기름를 넣었다.

간편하고 가볍고 맛있다.

 

 

 

토마토를 지글지글 뭉근하게 끓여서

따뜻하게 데운 밥 위에 얹어주었다.

 

 

 

 

몸이 점점 좋아지고 있는 건 맞는데, 무거워지기도 한다. ^^;

그건 싫은데... '^'

 

 

 

웃을 때 같이 웃는 사람이 좋고 왜인지 몰라도 같이 웃게 되는 얼굴이 좋다.

감정이 즉각적으로 옮겨지는 마음이 좋아 다시 떠올리면서 또 웃는다.

애쓸게 아니고 마음을 잘 알아주는 일, 내 마음 중심을 잡아 단단해지는 일이 더 중요하다.

 

다시는 얼토당토 않은 주장에 지거나 참지 말아야지. ㅠㅠ

옳지 않은 건 옳지 않은 건데, 되지도 않는 '감사'를 가져다 붙여서 화병만 생겼다.

저항감이 어찌나 심한지 손해보는 건 결국 나다.

좋은 모습들 떠올리면서 용서하기...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부족함과 허물을 감싸 끌어안는 마음이 부족함을 참회합니다.

쉽게 지레짐작하고 실망하고 미워하는 허물을 참회합니다.

최선으로 노력하며 살아가는 중생들께 감사합니다.

진실하고 깊은 마음만 쓰며 살아가겠습니다. 

스스로 중심을 잡으며 끌려가지 않는다고 해서 게을러지지는 않겠습니다.

밝고 기쁜 마음 쓰며 살아가겠습니다.

모든 선근공덕을 일체 중생들의 해탈자유를 위하여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