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돋아난 연두빛 새싹을 좋아하지만

망상 속에 사로잡혀 있다 보니 봄이 오는 소리를 조금도 듣지 못했다.



아래는 여수 영취산의 봄.


이제 막 돋아난 새잎들이 보이고,

벌써 제법 자라난 잎들도 보인다.




가득했던 진달래.

진즉 지기 시작했지만... 하늘하늘 부드럽고 예쁜 꽃.

꽃바람 부는 소리에 마음까지 시원했다. :-)




어쩜 이리 말하기는 쉽고 행동하기는 어려울까...T_T




마음을 다스리지 못했기 때문이지... ;(





기대도 못했던 벚꽃들을 가득 만나기도 했다.

불어오는 바람결에 하나 둘 허공 속으로 흩날리는 꽃잎들이 아름다워서 마음이 환희로웠다.

이럴 때... 바깥 경계에 끄달리지 말고 자기 자신의 마음을 보라시던 말씀을 떠올렸다.

'내 마음은 이렇게 청정하고 아름다운데...'

라고 생각하면서도, 

'어떻게 하면 이걸 계속 유지할 수 있을까?' 어렵기만 하다.



 

이미 마음의 주인이 된 것 마냥 착각을 해버린 잘못으로 (오만으로 T_T),

뒤늦게 밀려든 괴로움 속에서 허우적 허우적...


요건 산책길에 만난 벚꽃들.

아침에 보는 벚꽃은 햇볕 물이 들어서 부끄러웠고... 그래서 더 예뻤다.

꽃을 보고 있으면 '언제부터 이렇게 아름다웠을까' 희안한 생각이 든다.

왜 난 여지껏 그것도 모르고...

늘 부족하고, 갈구하면서... 미워하고만 살았을까? 

아쉽다.




쏟아지는 햇빛 사이로 걸아가는 사람의 뒷모습을 바라보았고,

동그란 배가 볼록한 참새가 지저귀는 소리를 들었다.




어떻게 하면 자기 자신을 온전하게 사랑할 수 있는지,

지난 과거의 후회들을 껴안을 수 있는지, 

(후회할수록 미워지는데... 그러다 보면 '그래도 예쁘기도 했는데'라는 생각도 든다.)

끝없는 '나쁨'이 발견되는 스스로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생각했다.




용기 내어 드러낸 온전한 말들 뒤에 남은 침묵을 늘 두려워 했다.

소리 없음의 소리가 내 마음의 소리였다는 걸 이해하기까지

너무도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

비어있는 동안 다시 받아들이기 위해 들어야만 하는 소리들이 아팠다.

그래서 그 모든 소리들을 끌어 안지 못했고 모든 날들을 미워했다.

텅 비어 있는 그곳을... 맑은 소리들로 가득 채울 수 있었더라면 참 좋았을텐데.




요샌 예쁘게 보이기를 포기하고 최대한 단조롭게 조리한다.

채소와 버섯을 듬뿍 넣고 간단하게 끓인 국이랑




김치현미밥전.

잔뜩 쉬어버린 김치랑, 찬밥 해결용. :P





그리고 딸기도 조금.




뿌리 깊은 믿음은 어디서 오는 걸까... 생각해 봤는데.

아마도 그건 '선함'에서 오는 것 같다.

무슨 일이 있어도 뒤바뀔리 없는 착한 마음을 분명하게 보고 느낄 수 있어야지...

흔들리지 않을 수 있을 것 같다.

내 믿음이 이다지도 약한 건...

착하지가 않아서 착한 걸 못 보기 때문이다. ㅠㅠㅠㅠ....


아 나는 하늘인데!

하늘이면, 하늘답게, 하늘 같은 행동을 해야 하는데.

부드럽게 이해하고, 감싸주고, 안아주는 마음 대신에

툭하면 자비로운 듯 포장된 잘난 마음이 올라온다.

그래서 쉴새없이 흔들리고 괴로웠다.

잘못이 너무 많다.

T_T


방법은 마음을 더 맑히고 맑히는 것 뿐... _()_

구정물 그득한 걸 알았으면... 가리거나 포장하지 말고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옴 마니 반메 훔. 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키다리 아저씨

    안녕하세요~
    각자 살아온 환경과 이에 따른 관념들이 다르기
    때문에 대화하기가 조심스럽기도 합니다~
    제행무상' 처럼 항상 내마음은 청정했다가
    다시 망상, 또는 경계로 인해 오염되기도 합니다~
    그러면 그것을 알아차리고 다시 노력하는 것이
    당연히 수행자가 할 일이겠죠~

    2019.04.12 12:29 [ ADDR : EDIT/ DEL : REPLY ]
  2. 키다리 아저씨

    제가 마음공부하면서 느낀것은 내속에 허공과 같은 속마음(흔히 불성, 참나 등)의 통로에 자그만한
    겉마음(중생심, 아상)이 있어 함께 공존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내가 깨어있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불쑥 망상 또는 중생심으로 대처하게 됩니다~ 그래도 부처님을 만나 이정도라도 하지, 예전에는 중생심으로 살았었는데 많이 발전했다고생각합니다~~~ ^-^

    2019.04.12 12:46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9.04.12 13:18 [ ADDR : EDIT/ DEL : REPLY ]
  4. 안녕하세요. 블로거 이신가요? ^^

    그간의 수행과 마음공부를 바탕으로 경험하신 이야기를 진솔하게 나눠주셔서 고맙습니다.
    마음을 밝혀 나가는 데에 자양분으로 삼겠습니다. _()_

    튼튼한 도기잔이 되어볼게요. 화이팅!!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귀의합니다. _()_
    옴 마니 반메 훔 _()_

    2019.04.13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