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심을 일구다2019.02.10 19:27






고구마순두유뻰네파스타.
(아직도 뻰네가 남았다...>.<)
유기농이긴 하지만 정제된 곡물이라 그런지 배가 쉽게 꺼져서 오늘은 현미밥도 같이 넣었다!
카레가루를 조금만 덜 넣었다면 더 좋았을텐데.
아쉬운대로 만족. ♡



/
일단 내가 지은 업보이니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불평하고 불만을 갖고 닫힌 마음을 가질 게 아니라...
아주 작은 거라도 ‘선’을 칭찬하는 마음을 냈다면 참 좋았을텐데! 아쉽다.
늘 이런 식의 반복이라 ‘단절’ 상태가 되었나 보다.
굳이 애써서 자리를 만들고 말하고 다닐 필요는 없지만, 자연스레 만들어진 자리에선 최선을 다해 ‘요익중생’의 마음을 놓치지 말았어야 했는데.
머리로 된다고 해서 마음까지 되는 건 아니구나... t.t

내 행동이 ‘옳다’고 여겼을 땐 선택에 후회가 남았지만,
‘옳지 않음’을 보고 나니 그때부터 긴장됐던 몸도 마음도 편안해지면서 ‘고마운 마음’이 자라났다.
후회 보다는 내 부족함을 알게 되었으니 앞으론 행동을 바꿔야겠다고 다짐하게 되면서... 긍정의 마음이 싹튼다.
아 이래서 마음을 살피는 일이 대긍정이 되나보다. *‘-‘*

요 몇일 몸이 자꾸만 긴장 상태가 되어서 불만스러웠는데, 마음을 잘 헤아리지 못한 잘못이었다.
마음이 긴장되었다는 걸 받아들이지 못하니까 몸이 신호를 보낸거였는데. 바보!
생사를 요달하는 진정한 대긍정이 될때까지... 놓치지 않으며 끝까지 힘을 내야겠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믿고 나아갑니다. *_()_* *_()_* *_()_*



/
참 ’정적인 성격’이라는 말을 듣고 몇 일이 지나도 계속 생각이 나서...
‘고요할 정 靜’에 숨은 한자들의 의미를 들춰보았다.
푸를 청과 다툴 쟁이 합쳐져서 어떻게 고요해지는지 생각을 해보았는데...
막 돋아난 잎사귀, 새벽의 맑은 하늘과 같이 시리도록 푸른 것은 ‘깨끗함’과 ‘맑음’을 의미하고 (靑),
옳지 못하거나 바르지 못한 것을 고쳐 나감이 바로 다툼 (爭) 이라고 해석을 하니 이해가 됐다.
부처님 가르침 따라 나쁜 것을 고쳐 나가면 자연히 맑아지고,
그래서 본래 움직임 없는 고요한 청정 법신 자리가 드러난다는 걸... ‘정’ 한 자가 가르쳐 준다. _()_

바르게 고쳐 맑고 깨끗한 것은 고요하다.
고요함은 봄볕에 돋아나는 푸른잎이다.

그렇다면 불보살님들은 참 푸르시겠구나..._()_

몸과 말과 뜻이 모두 청정하여 항상 모자람 없이 푸르기를 발원합니다.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물건과 재물 등을 귀하게 아껴쓰지 않고 함부로 낭비한 잘못들을 참회합니다._()_

세속적인 욕심에 눈이 어두워져서 좋은 인연, 나쁜 인연을 구분 못하고 아상을 높인 어리석음을 마음 깊이 참회합니다. _()_

경전을 가까이 하고 법문을 가까이 하면 수없이 많은 복을 짓고 지혜롭게 행동하며 보다 청정한 사람이 될 수 있었을텐데,
쓸데 없는 잡사에 매달리며 시간을 허비한 잘못들을 참회합니다. _()_

지혜가 밝지 않아서 어리석은 마음으로 스스로 고통을 지어 받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선근공덕이 미미해서 회향할 복이 얼마 없는 잘못을 참회합니다._()_

아무리 명성이 높고 많은 재물을 모으고 세속적인 기준으로 바른 일을 한다고 해도,
생사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으며 무상의 뼈아픈 도리를 몸소 보이시는 불보살님께 감사합니다. _()_
그런 중에도 진실한 마음 만큼은 실로 가치 있음을 배웁니다.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들께 감사합니다. _()_
무량한 복을 지으시면서도 그 복을 누리지 않으시고
일체 중생들의 행복을 위하여 대신 고통을 짊어지시는 은혜에...
참회드립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닮아 마음을 청정히 하고, 계율을 목숨 같이 지키며,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 법을 무량한 세월동안 배워나가기를 발원합니다. _()_
일체 중생들께 전하여 다함께 아미타 부처님을 뵈어 성불하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께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