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긍정일기2016. 8. 25. 21:32

 

 

간밤에 마음에 깊은 울림이 있었고,

아침까지도 그 여운이 남아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당장에 확 달라진 것은 없었다.

여전히 어리석고, 바보같다.

다만 확실한 것은 그런 자신을 보다 세밀하게 알아차리기 시작했다는 것.

이게 중요하다.

 

3자 구도로 대화를 나눌때, 나는 앞에 있는 사람보다 보이지 않는 3자의 시선에 맞추어

대화를 나누는 것이 거의 자동이다 싶이 습관화 되어있었다.

그간 나와 대화를 나눴던 사람들은 얼마나 마음이 답답하고 불편했을까.

무지무명의 어리석음을 참회합니다. _()_

 

직장 동료와 어제 오늘에 대한 대화를 나누며 불교적인 시선으로 이야기를 나누니

뭔가 대화다운 대화를 나누는 기분과 동시에 통하는 기분이 들어 좋았다.

 

하루 중에 눈에 띄게 좋았던 부분은 아이들과의 관계에서였다.

매주 목요일은 수업 일정이 아주 빡빡해서 신경이 날카로워지는 때가 많았는데

오늘처럼 유하고 부드럽게 보낸 때가 있었던가.

수업 중에도 아이들을 어떻게 가르치면 더 효과적이고 나의 상은 줄어들게 되는지가

눈에 확연히 보였다. 분명 처음이지만은 않은건데 이런 기분이 참 오랜만이다.

 

어제는 못나고 부족하게만 보이고 화가 났던 부분들도,

오늘 다시 보니 그대로 충분했고 아주 훌륭했다.

마음 따라 이토록 달라지다니...

내 마음 따라 피어난다.

 

오후엔 조금 불편했던 일이 있었는데,

내가 직접적으로 개입된 상황은 아니라 딱히 어떻게 움직여볼 도리가 없었고,

단지 이런 상황이 생기면 늘 우리탓이라 여길 줄 알았는데 이번만큼은 당당히

아닌건 아닌거다 이야기를 하는 모습들이 좋았다. 내 자신감도 같이 올라가는 것 같았고.

다만 '나였다면 안그랬을텐데'라는 상이 올라오는 모습과 '나는 더 낫다'는 상이 올라오는 모습을 보며

지혜로울거면 이 상황 자체에서도 지혜로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갈 길이 멀다.

 

 

어린아이는 그대로 부처님이다.

찰나생 찰나멸 하는 마음의 미묘한 움직임, 감정들을 그대로 표현해내면서도 집착하지 않는다.

항상 즐거운 얼굴을 하며 방긋 웃고, 쉽게 울면서도, 또다시 방긋 웃는다.

 

오늘 하루동안에도 깊은 참회가 필요하고, 감사할 일들이 많다.

 

타인의 마음 속 이야기에 관심을 가지며 보다 깊이 들을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평등성의 지혜가 완전히 자리잡기를 발원합니다. 옴아훔 _()_

작은 선근공덕이라도 일체 중생께 회향하오며,

부처님 가르침에 대한 모든 깨우침을 일체 부처님께 회향합니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