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긍정일기2016. 8. 23. 23:04

 

 

'믿음'이란 단어는 정말 너무너무 근사하다.

철학동화를 읽던 중에 죽음도 갈라놓지 못한 끈끈한 우정에 관한 내용이 나왔는데

눈물이 나올 것 같아서 민망스러웠다. (종종 그런다.)

아침에 법문을 들으며 '진리 아닌 것이 없다는 것을 믿으라'던 스님 말씀을 받들며,

삼보에 지극하게 귀의하고 온전히 믿는 마음을 내기를 기도한다. _()_ (감사)

 

이 몸이 허깨비인 줄 알고 쓰면 자유인!

다만 업보 때문에 보이는 것이니 그걸 알고 잘 쓸것!!

아침에 108배를 할때 법문을 들으며 하니 더 잘된다. (감사)

 

운동 때문인지? 마음이 한결 가벼워졌다.

오늘은 비가 내려서 걷기는 패~스. 

 

나를 바라보면 바라볼수록... '나'라는 상이 얼마나 꽉 차있는지,

'내가 옳다'는 생각에 얼마나 집착하는지,

남과 나를 얼마나 심하게 구분하는지 등이 너무도 확연히 보인다.

그래서 민망하다... 점점 나아지는 줄로 알았는데 점점 더 못난 부분들이 확고히 드러나니까.

언제나 내 입장에 빠져들어 상대를 논리적으로 비판하려든다.

어리석음을 참회합니다. _()_ (참회)

 

좋은 기분을 유지하는 건 정말 정말 중요하다.

선악을 넘어선 자리에 지극히 선한 자리가 있듯

즐거운 마음과 괴로운 마음을 넘어선 자리에 지극히 즐거운 자리가 있지 않을까...

안심임명처와 같은?

여튼 그런 기분을 유지해야지 억지로 친절한 사람이 되려 노력하는 것보다

백만배 자연스럽고 효과적인 친절을 베풀 수 있다. (참회)

 

 

* 원력

항상 기쁜 마음을 유지하여 나와 주변 모든 존재들에게 즐거운 에너지를 전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슬프고 괴로운 마음 또한 온전히 수용하여 그러한 고통이 성장의 씨앗이 되는 것임을 깨우치길 발원합니다.

 

 

* 회향

작은 선근 공덕이라도 지은 것이 있다면 일체 중생께 회향합니다.

부처님 가르침에 대한 모든 깨우침을 일체 부처님께 회향합니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은 알지 못하지만,
    좋은 분을 삶의 스승으로 만나신 것 같으네요.
    성장하고 성숙해지는 바라봄님이 느껴집니다.^ ^

    2016.08.28 1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
      홍서원에 계시는 정봉무무 큰스님이시랍니다. ^^
      그렇게 느껴주시니 마음에 긍정의 힘이 더해지네요.

      2016.08.28 20:1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