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긍정일기2016. 8. 19. 20:06

 

 

 

 

오랜만에 듣고 싶은 노래. 구와 숫자들의 <유예>

 

 

 

 

 

* 참회

- 귀로 듣는다고 해서, 또는 누군가 알려준다고 해서

정말로 알 수 있는건 아니구나,

더 깊은 적극적인 듣기가 필요했구나, 했다.

내 입장에서의 판단이 다른 사람을 외롭게 하는구나, 했다.

 

 

- 남들에겐 옳은 소리를 잘 하면서 정작 스스로에겐 적용하지 못하는 듯 보였던 사람이 있었는데

이런 생각들이 실은 모두 내 얘기였다는 걸 알았다.

누군가의 진실된 표현은, 상대가 성장을 하는 것에 도움을 주기도 한다.

내 어리석음을 깨우쳐주신 관세음보살님. _()_

 

 

 

* 감사

- "저 머리 길지 않았어요? 자를 까요?" (JH)

마치 친구에게 상담하듯 내게 묻는 아이.

"아직 괜찮은 거 같은데." 하니

"저 머리 자르는거 좋아하거든요. 머리가 좀 마음에 안들어요."한다.

그래서 어제 머리를 빗고 와서는 내게 어떠냐고 물었는데 '이상하다'고 했던게 좀 미안하기도 하고 해서

"머리를 자르든 안자르든 **는 최고야."라는 평소에 잘 쓰지 않는 소릴 했다.

그랬더니 "기분이 정말 좋아요."하는 아이.

덕분에 내 기분도 좋아졌다.

 

 

- 안 본 아이가 키가 부쩍 큰것 같아서 (SR)

"키가 많이 큰것 같은데. 우와, 진짜 언제 이렇게 많이 컸어. 진짜 크다."했더니,

옆에서 듣던 다른 아이가 하는 말,

"으허 선생님이 더 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들이 보기엔 키도 더 큰 사람이 왜 저런말을 하나 싶은가.ㅋㅋ

 

 

 

* 원력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헤아릴 수 있는 천개의 눈을 뜨기를 발원합니다. _()_

 

 

 

* 회향

작은 선근공덕이라도 일체 중생께 회향합니다.

부처님 가르침에 대한 모든 깨우침을 일체 부처님께 회향합니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