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긍정일기2016. 8. 5. 18:36

 

 

 

경주, 봉황대

 

 

 

 

* 참회

- 경주에 다녀온 후로 일찍 자던 습관이 무너지고 대신 뭔가에 휩쓸리듯 늦게까지 보고, 읽으며, 또 본다.

뭔가 그리 바람직해 보이지는 않지만... 현재로썬 그렇다.

잠을 조금 잔 부분은 잘한 듯. -.-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어도 그날 하루 컨디션은 많이 잔 날이나 비둥비둥 하다.

 

- 오늘 점심은 도시락을 따로 챙기지 못해서 오신채가 들어간 음식을 먹었다.

참회합니다. _()_

 

 

* 감사

- 아이들이랑 처음으로 물놀이를 해봤다.

이 얼마만의 물놀이인지! 그리고 얼마만의 놀이이자 장난인지. :)

평소에 크게 가깝게 지내지 않던 아이들도, 나를 무서워 하던 아이들도, 아닌 아이들도 모두 다 함께

즐겁게 물장난을 치며 놀았다. 물 파워는 당연히 내가 세지만, 지치지 않는 에너지는 아이들을 못 당하겠다.

휴 =3

어린 아이들은 내 식대로 하면 눈도 못 뜨길래 살짝살짝 물을 튕겨줬는데, 그래도 물을 잘 못 뿌린다.

ㅋㅋㅋ 귀엽다.

 

 

* 원력

용기를 내지 못하는 아이가 있다면 먼저 손을 내밀어주고,

눈빛 하나에 기분이 좋아지는 아이가 있다면 더 눈을 자주 마주쳐 주며,

스킨십을 통해 마음이 편해지는 아이가 있다면 많이 부대끼고,

가만히 들어줌으로 인해 마음을 여는 아이가 있다면 좀 더 차분히 귀기울여 줄 것.

 

 

* 회향

꼬박꼬박 싫은 마음 내지 않고 꾸준히 하는 마음이 영원했으면,

그리고 영원히 회향할 수 있었으면.

모든 선한 마음을 일체의 자리에 회향합니다. _()_

 

 

* 일상

- 요 몇일은 모기장을 치지 않았었는데,

다시 모기장을 친다.

모기장 안에 들어와 있으면 얼마나 아늑하고 편안한지:)

사람들은 답답해서 어떻게 하냐고 그런다.

 

- 낮엔 그토록 더우면서도 밤과 아침에 선선한 바람이 불어서인지, 목이 아프다.

더운데, 목수건을 하고 자야할까 보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