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긍정일기2016. 8. 3. 19:02

 



 

 

 

 

 

* 참회

- 아이가 내 머리핀이 예쁘다는데,

거기다 대고 나는 째려보는 듯한 눈빛을 보낸다.

뭐, 별 의미는 없다. 새침떼기 같다고 볼 수도 있고, 괜히 쑥스러워서 이기도 하고,

그만큼 편해서 애정표현으로 볼 수도 있겠고.

그걸 본 다른 샘이 왜 째려보냐고 ㅋㅋㅋㅋ

-.-

그래서 곰곰이 생각을 해봤는데. 음.. 사랑 받는게 영 어색하고 어설픈게 아닌가 싶다.

요즘 같은 사랑은 받아본 적이 없어서. 아니, 받는 걸 느끼고 눈치 챈 적이 없어서.

담에는 꼭 그래, 고마워 해줘야지. :-)

 

 

 

* 감사

- 오늘도 '수고하셨다'는 인사 한마디가 참 따뜻하고 진심으로 느껴져서 감사한 마음.

 

- 아이들이랑 오랜만에 요리 수업을 했다.

맵지 않은 고추를 옥상 텃밭에서 따다가 잘게 썰고, 된장과 밀가루 물을 넣어 반죽해 만든 요리.

시간이 턱 없이 부족해 수업 마무리가 제대로 되진 않았지만,

아이들과 웃고 요리하고 서로 맛있다 이야기 하고.

한 입이라도 더 먹고 싶어 하는 아이들을 보니 어찌나 예쁘던지.

굉장히 오랜만에 느껴보는 흐뭇함 이었다.

자꾸 더 먹으라고 주고 싶은 기분 ㅎㅎㅎ

단지 옥상 텃밭에 올라가 고추를 딴 것 뿐인데 '최고'라고 하고,

또 맛있어서 '최고'라는 아이들이,

더 '최-고' 다. :)

 

- 내 마음에 바람이 불면,

내 마음이 움직이면,

다른 사람들의 마음에도 그 마음이 전해져

그 사람들의 마음에도 바람이 불고,

그 사람들의 마음도 움직인다.

참, 신기한일.

또 한편으론 조금 두렵다.

사람들이 귀신같이 내 마음을 알아채는 것만 같아서.

조심스럽게, 사랑하며 살아야지.

 

- 사랑이란 어쩌면 따뜻한 손길 한번 느껴보는 일.

아이들과 부침개를 하면서 불을 조심해야 하니 아이 어깨를 잡아주며 같이 전을 뒤집었더니,

마치 내가 아이를 안고 있었던 것처럼 그림을 그리는 아이.

그 그림을 보고 옆의 아이가 "선생님이 언제 안아줬냐?"하고 이야기 하니까,

"아니, 선생님이 잡아줬잖아."한다.

이런 사소한 것에도 괜히 미안해진다. 내가 그토록 무뚝뚝해서 이런게 크게 느껴졌을까 싶어지고.

T.T 다정해야져야지. 단 오그라들지 않는 선에서.

 

 

 

 * 원력

- 아이들의 마음을 조금만 더 헤아려 주면,

다 알아듣고 이해하고 마음이 풀어지는 걸. 좀만 더 귀를 기울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시방의 모든 소리를 들을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 회향

드디어 108배 100일째 되는 날! 이야~

앞으로도 꾸준히 이어 나갈 예정이다.

모든 공덕을 일심의 자리에 회향합니다. _()_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