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긍정일기2016. 8. 2. 20:48

 

 

 

경주, 봉황대

 

 

 

 

* 참회

- 나를 주장하는 일이 곧 나를 갉아 먹는 일이라는 것을,

내가 옳고 다른 사람은 틀렸다는 생각이 결국은 모두를 슬프게 만든다는 걸 언제 쯤 완전히 깨우치게 될까. 

옳음 속에는 '착하다, 잘했다, 배려깊다, 지혜롭다'

틀림 속에는 '나쁘다, 이기적이다, 속이 좁다, 어리석다' 등의 관념들이 포함되어 있다.

그 누구도 완벽한 사람은 없는 건데. 불만이 있으면 혹은 싫은 점이 있으면 가볍게 툭, 내비치면 그뿐인데.

싫은 소리를 듣는게 싫어서 살살 피하며 지레짐작 하고 끝에는 마음을 닫아버린다.

이런게 한 두번도 아닌데. 이젠 정말 변화가 필요하다.

 

- 대화의 단절이 벽을 만든다. 벽은 분리와 구분을, 내편과 네편을 가른다.

사소한거라도 '나는 당신에게 호감이 있습니다' 하고 드러내는 표현을 자꾸 연습 해야지.

대화를 했을때와 그렇지 않을때는 얼마나 다른가.

사람들의 표정이, 말투가, 시선이 달라진다.

참회합니다. 옴아훔... _()_

 

- 좋아하는 마음 = 집착하는 마음 = 얽매임

 

- 처음은 누구나 다 어렵고, 어설프고, 힘들고, 낯설고 그런건데.

나도 그랬으면서 그런 시간들을 까맣게 잊었구나.

그런 시간들이 있어서 지금의 내가 있는건데.

내가 편하니 누구나 다 그런 것처럼 가볍게 생각한 어리석음.

조금 더 친절하고 부드럽지 못했던 어리석음.

미안합니다. _()_ _()_ _()_ ...

 

 

 

* 감사

평범한 일상 속에서도 피하지 않고 주변을 살피다 보면, 뒤를 돌아보고 생각할 수 있는 실마리가 주어진다. 

 

 

 

* 원력

남과 내가 다르지 않음 속에 온전한 평등성을 자각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 회향

그래도 그 짜증스런 마음이 솟구치는 와중에 그걸 모두 표현하지 않고 애써 참은 건 정말 잘한 일이다.

엉뚱한 곳에 화를 냈으면 어쩔뻔 했어! 옴아훔 _()_

작은 선근이라도 일체 중생께 회향합니다. 모든 알아차림과 부처님 가르침에 대한 깨달음을 일체 부처님께 회향합니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