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과 기억의 기록2015. 1. 13. 21:05

 

 

 

 

 

 

 

심한 조울까지는 아니지만 감정의 롤로코스터는 어쩔 수가 없다.

확 티가 날 정도는 아니라서 그냥 나 혼자만 느끼는 감정들이다.

그래도 사람들이랑 얼굴을 마주하고 이야기를 하다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이런 경우는 더이상 감정을 마주 보지 않기 때문일까, 아니면 잠시 잊는걸까?

 

 

 

요가를 할 때 좋은 점 중에 하나가 잡념이 사라진다는 것이다.

온갖 잡생각들이 머릿 속을 맴돌다가도 몸에 통증이 느껴지면 딱 사라진다.

그땐 사라진 줄도 모르고 오로지 통증에만 집중하게 된다.

그 효과는 통증이 클수록 더 유효하다. 나 같은 경우엔 다리 찢기가 제일 어려운데

오늘은 그걸 해서 그런가 모든 잡념이 스윽- 달아났다.

 

요가 중엔 예쁜 동작들이 몇개 있다. 

다리를 양 쪽으로 쫘악 벌린 다음 옆으로 허리를 눕히는 자세도 그렇다. 쭉쭉... 

수업을 듣는 사람 중에 내가 제일 못한다. 

다리 벌리기도 그렇지만 앞으로 숙이는 것도 뻣뻣하니 요미 선생님이 눌러주신다.

"의외로 잘 안되네요"

T-T 이건 1년을 넘게 해도 힘들 것 같아요... 잘 하고 싶은 욕심은 있는데.

그래도 아치자세는 잘 한다. 잘 하는 동작이 한 두 개 쯤은 있어야지 자신감도 붙고 꾸준히 할 수 있는 힘도 난다.

 

 

 

아이들은 기분이 좋으면 깡충깡충 뛴다.

뭐 애들만 그런가. 어른들도 그렇지.

기분이 좋으면 마음도 가볍고 몸도 가볍고 그런가보다.

 

아깐 곽코코몽이 "알러뷰!!!!!!!!!"하고 엄청 큰소리로 외치며 하트 포스트잇을 내 어깨에 붙여 주었다.

수업 중간에 포위망에 걸린게 나일 확률이 높긴 한데 (ㅋㅋㅋㅋ) 그래도 기분이 좋았다.

"굿바이!!!!!!!!!"도 그렇게 큰 소리로 외쳐서 보는 사람 코 끝이 찡하게 만들더니,

"알러뷰!!!!!!!!!!"로 시원스레 한다 곽코몽은.

집으로 가는 길엔 내 어깨에 기대어 잠이 들었는데 입을 벌리고 자는 모습 마저도 사랑스럽다.

 

 

 

의심은 불안을 낳고 불안을 슬픔을 만든다.

의심하지 않고 기다리면 설령 원치 않는 결과가 온다고 해도 괜찮을까.

 

'이 순간만 넘어가면 좋겠다' 싶은 날들이 종종 찾아온다.

그 이면엔 '피하고 싶다'는 마음이 굴뚝 같고, 또 그 이면엔 '욕 먹기 싫다'가, 그 안엔 '좋은 사람이고 싶다'는 마음이 자리하고 있다. '내 탓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는 것도 같다. 기대에 부응하며 실망시키고 싶지 않은 듯도 하고.

이것 역시 타인의 시선에서 비롯되는건가. 그렇네.

 

어찌저찌 해서 그 순간이 잘 넘어간다 해도 그러한 순간들은 다시 반복되게 마련이다.

결국 달라지는 것은 없으니 부드-럽게 마주해야 한다는 건데, 의식적으로 노력하지 않는 한 힘들다.

 

긴장을 할때면 마음이 쪼그라드는게 느껴진다. 손바닥 안에서 구겨지는 비닐같이 핏줄들도 몸집을 줄이는 것 같다.

이 또한 지나갈 것이므로 받아들이는 연습이 필요하다.

 

 

 

얼른 씻고 책좀 보다가 자야겠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성이 정말 섬세하신 게 느껴져요. 자신을 들여다보는 것도 좋아하시는 것 같구요. :) 잡념이라고 하신 것들 때문에 당연히 머리가 복잡하고 아프시겠지만, 그런 고민들이 흰돌고래님을 더 멋진 사람으로 만들어줄 것 같아요.

    전 많은 생각을 한다고 해도 그걸 글로 옮기기가 버거워서 다 내팽개쳐버리곤 하는데, 이렇게 잘 정리해두시는 걸 보고 있자니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2015.01.14 23: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게 보이나요 :-) 제가 좋아하는 것들을 봐주셔서 감사해요.
      흐허헝... 전 정말 잡념 덩어리에요..... 가끔 너무 집요하고 세밀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이런 것들이 제 자신의 한계치를 넘지 않을 정도로만 나아가야 겠어요.

      흐핫. 저도 간혹 요런 식으로 표현이 된답니다. ㅋㅋ
      족제삐님 여행기나 책에 관한 리뷰들 보고 있으면 대단하던걸요 '-'d

      2015.01.24 10:44 신고 [ ADDR : EDIT/ DEL ]
  2. 확 티가 날 정도가 아니면 조울이라고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조금은 무뎌진 시각으로 자신을 바라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당.^^

    아이들과 함께 있으면 저절로 미소가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2015.01.16 1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요? ^_^
      조언 고마워요. 저 자신에 대한 기대치를 낮춰야 겠어요.

      물론 늘 그런 것은 아닙니다만.....ㅋㅋㅋㅋㅋ
      그래도 절로 미소가 나올 때가 많지요 :)

      2015.01.24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5.01.18 01:22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랜만이에요^^

      그 사건 이후로 제 생각이 났다는 분들이 좀 있더라구요 ㅋㅋ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같은 계열의 직종이긴 하니까요.

      크핫... 저도 못된 면이 없진 않아서 뭐라고 말씀 드리기가 그렇네요. ^^;
      인천어린이집 교사의 경우 아이를 그런 식으로 폭행한 점은 분명히 지탄 받을 일이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어린이집의 열악한 환경과 근무조건은 무시하고 교사 탓만 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입니다.

      모쪼록.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늘 정진하겠습니다.

      2015.01.24 10:5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