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getus2012. 5. 22. 21:11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절반 정도 읽다가 말았는데,
거기에 보면 메리골드 라는 꽃이 나온다. 그 꽃의 뿌리에서는 선충류를 죽이는 물질이 분비된다고 한다.
또 뱀과 기타 곤충들이 싫어하는 향기가 나서 그것들의 접근을 막아준다고 한다.
그런데 메리골드가 우리 말로는 금잔화였다.
어디서 들어본 듯 하면서도 어떤 꽃인지는 잘 기억이 안났는데, 주홍빛을 내는 꽃이다.
검색을 해보니 종류도 다양하다. 길가에 장식용으로도 많이 쓰는 꽃인 것 같다.
내친김에 오늘 한의원에 갔다가 화분으로 여섯개를 사왔다. 그래서 텃밭 여기저기에 골고루 심어주었다.


아직 꽃이 안핀 금잔화
 

이쁘다:)
담에 가면 다른 종류로 사와 볼까 생각중.



그리고 심을 자리가 없어서 못 심었던 애호박이랑 포켓멜론(또는 참외, 정확히 뭔지 모르겠다 ㅜㅜ)을 심었다.
없는 자리를 만들어서 ㅋㅋㅋㅋ
거름기도 없고 조금 척박한 땅인데 잘 자랄지 모르겠다. 액비라도 잘 줘야겠다.

거름기가 없으니 옆에 있던 왕겨라도 조금씩 뿌려주었다.


애호박

이건 참외같다.
본잎이 나왔는데 민달팽이가 먹어버려서 잘렸다. 
그래도 조그맣게 다시 나오고 있다.

처참한 토마토의 옆구리... ㅜㅜ
그 굵고 튼튼한 토마토 줄기를 무언가가 갉아서 먹어버렸다.
절반을 넘게. 다행히 죽지는 않았지만, 잘 자랄수 있을지 모르겠다.
 

엄마가 지지대를 세워주었다.
꼭 병원에서 환자가 링거 달고 끌면서 다니는 그것 같다. ㅜㅋㅋ  

민달팽이의 소행으로 보이는데,
금잔화를 더 사다가 스티로폼 텃밭 근처에다가도 심어야겠다.


 
/
흰돌고래는 안보기로 마음먹었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릴 때 저희 집에서 금잔화가 자라고 있었기 때문에 길을 가다 마주치면 흐뭇하게 바라보기도 한답니다. ^^
    꽃의 색도, 모양도 선명한 것이 참 이뻐서요. 물론 어릴 때의 기억도 한 몫을 하지만요.

    민달팽이를 싫어하시는 이유를 알겠다능.

    ㅎㅎㅎ 링거. ^^

    아니? 왜요??

    2012.05.22 23: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금잔화 종류가 다양한 것 맞지요?
      어제 간 꽃집에선 제가 '이거 한가지 밖에 없어요?'했더니 '금잔화가 여러가지라요?'라고 되물으시더라고요 ㅋㅋ

      ㅠ.ㅠ 그래도 만질 수는 있어요. ㅠ.ㅠ

      히히.

      그냥요... ㅎㅎ 넓은 바다에 있는 모습을 상상하려고요. ㅎㅎㅎㅎ

      2012.05.23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2. 흙을 밟아본지 한참 된 것 같습니다.
    흙과 함께 생활하시는 흰돌님이 부러우네요^^

    2012.05.24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두 맨발로 밟지는 않아요 ㅋㅋ
      손으론 자주 만지지만 ^^
      그래서인지 손이 점점 더 못난이가 되는 듯...

      :)♣

      2012.05.24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3. 정말 한걸음 한걸음씩 농부가 되어가고 있는 듯해요.
    언제나 자연을 벗하시는..^^;

    2012.05.26 0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완전 초초예비농부 정도 될까요? ㅎㅎㅎ
      봄에는 비가 딱 적당히 내려줘서 별로 할일이 없었는데, 요즘은 적어도 이틀에 한 번 정도는 물을 뿌려줘야 해서 거의 매일 텃밭 일을 하는 것 같아요. ㅋㅋ 모종도 옮겨심고 씨앗도 뿌리고요. ^^

      2012.05.27 10:5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