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ss the Univers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02 물 속에 푸욱.. 빠졌다가 (10)





                                                                  피오나 애플의 across the universe.
                                                                               원곡은 비틀즈가 불렀어요.
                                                                                            노래를 듣다 보면
                                                             Jai guru deva om 이라는 가사가 나오는데
                                                            '스승이여 깨달음을 주소서'라는 뜻이래요.
                                                                                         산스크리트어랍니다.





물 속에 푸욱.. 빠졌다가
이제 겨우 보글보글 올라왔어요.
그렇지만 언제 또 빠질지 몰라요.
어쨌거나 지금은,
호흡 하고 있답니다. 

헤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복은 많이 캐셨나염?^^

    저도 자이 구루 데바 옴 합장

    2010.11.02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 여인님! 전복이라뇨 키킼키키키키키키 ^^
      덕분에 웃음꽃 피는 밤이에요. 헤헤
      (전복은 하나도 못 캤는데 잘 자라는 것만 구경하고 왔어요.)

      자이 구루 데바 옴!

      2010.11.02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2. 이 노래 저도 참 좋아하는데,
    듣고 있으면 별들이 반짝거리는 아름다운 밤하늘이 생각나요^ ^
    (가사 내용은 정확히 모르지만...느낌상....ㅎ)

    2010.11.02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왕 물위로 오신김에 부디부디 쉬었다 가시길 바랍니다.^^

    네. 귀에 익은 음악이군요.
    오늘이 어제로, 내일이 오늘로 바삐 움직이는 시간이 편안해 집니다.

    2010.11.03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마가진님 ㅠㅠ
      낫띵스고나 체인지 마이 월드.. 아무도 제 세계를 바꿀수 없게 하는 힘을 기르고 싶어요! 그럼 언제나 물 위에 있을텐데 말이에요.

      ^^
      좋은밤이 되시기를.. @

      2010.11.04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4. 복창합니다.
    자이 구루 데바 옴. 낫띵스고나 체인즈마이월드.
    하앍. 저도 좋아하는 곡이지여.

    그.런.데. 전복이라면? 바다로 전복이라도 캐고 오셨나여?
    사실 전 지난 주말에, 여자친구와 부산으로 여행을 다녀왔어요.
    전복은 못본것 같지만.
    가을바다랑 산꼼장어를 먹고 왔지여.
    꼼장어가 철판 위에서 꿈틀거려여. 하앍.

    2010.11.04 0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엉엉 ㅠㅠ
      저두 자이 구루 데바 옴
      낫띵스고나 체인지마이월드, 이 부분을 특히 좋아해요!

      꼬뮌님 그것 ... 어어.. 농담이에요ㅠㅠ
      잠수(그러니깐... 블로그 업뎃이 뜸한 것을 비롯해서 말이에요)했다고 표현한 것을 보고 여인님이 전복을 많이 캤냐고 물으셔서 웃음이 빵 터진거랍니다. 그래서 저도 잠수하는 동안에 경험한 '뭔가 배울만한 것'을 전복에 비유해서 표현한거에요. ^^; 하하

      여자친구와의 부산여행, 정말 즐거우셨겠어요!

      2010.11.04 22:43 신고 [ ADDR : EDIT/ DEL ]
  5. 왠지. 아저씨가 된 기분입니다-_-
    전복 이야기 정도도 알아듣지 못하는 세대가 되어가는 기분이라니...

    2010.11.05 03: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