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돌고래 안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6.05 훈습 일기 14, 안녕 - 흰돌고래! (2)
대긍정일기2016.06.05 20:23

 

 

* 참회

무지무명으로 지었던 지난 과거의 모든 잘못들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스스로를 무시하고 부족하다 여기던 어리석음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그로인해 비롯되었던 미워하는 마음, 원망하는 마음, 의심하는 마음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옴 아 훔 _()_

 

 

 

 

* 감사

청정한 승가에 귀의하여 청정한 가르침을 듣고 청정한 사람들과 웃으며 교감할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귀에 쏙쏙 들어오는 바른 말씀을 들을 수 있는 귀한 시간이 주어짐에 감사합니다.

청정한 음식을 마음 편히 먹을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 원력

뒤로 물러섬이 없는 확고한 결정심을 일으키기를 발원합니다.

에고를 바라보는 자로 남아 비어있음의 자각을 놓치지 않고, 자비심을 키워가기를 발원합니다.

'화'를 마주하게 된다면 '화'로 갚을 것이 아니라 '연민'의 마음을 가질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 회향

오늘 지은 조그마한 선근 공덕들이 일체에 회향되어지이다. 

 

 

 

 

/

다음 법회 모임 장소는 해인사! 라고 한다!!! 야호호호! 말로만 듣던 해인사. ^^

소풍을 가는 듯한 기분이 든다. 헤헤.

 

 

 

 

/

그동안 써온 '흰돌고래'를 다른 이름으로 바꾸었다.

 

'흰돌고래'는 첫 블로그를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지은 이름이다.

어떤 이름으로 할까 고민을 하던 중에,

드넓은 바다를 자유롭게 유영하는 고래의 모습을 상상하니 마음이 참 편하고 행복했었다.

그 중에서도 커다란 흰돌고래가 신비로운 울음소리를 내며 헤엄치는 모습,

동글동글한 공기방울을 불며 장난을 치는 모습이 참 좋았다.

가만히 있어도 웃는듯 보이는 순한 얼굴마저도 좋았다.

 

하지만 이제는 이름을 놓아줄 시간.

 

지난 이십대를 어떻게 살아왔는지가 고스란히 묻어있는 것 같아 애잔한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이지만

여기서 더 나가면 집착이 되서 보기 흉해지겠지. :P 

흰돌이는 흰돌이대로 바다에서 자유롭게 유영하도록, 그리고 행복하게 살수 있도록 기원하고

나는 나대로 새로운 이름으로 이름답게 살아가야지.

 

새로 지은 이름은 이전에도 잠시 쓴 적이 있고, 현재 직장에서도 쓰는 중인 닉네임 '바라봄'이다.

무언가를 본다는 말이 왠지 모르게 참 좋았는데, 불법을 공부하면서는 더 좋아졌다.

외부의 대상을 바라보는 것에 늘 이끌려 왔다면 이제는 내 마음을 진득하게 끈질기게 바라봄으로써

완전한 주인의 자리에 서서 마음에 끄달리는 자가 아니라 쓰는 자가 되고 싶다.

 

 

 

 

/

불교란 진리에 귀의하고 진리를 가르쳐주는 분께 귀의 하는 것.

 

 

 


/

이토록 완전한 여기에 삶의 환희를 느끼며

이토록 선명한 환영의 세계에서 그림자의 춤을 춘다.

한줌의 재처럼, 희뿌연 포말처럼.

영원히 헤어짐이 없는 자리로 부지런히 나아가야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흐엉~ 이제 흰돌님을 흰돌님이라 부르지 못하는건가요?
    그럼, 저도 '흰돌고래'라는 이름과 작별을.... (- -)/

    절에는 가지 않고 있지만, 가끔 불교관련 책들을 들춰보면 정말 놀랍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오옹 해인사 가시는군요. 좋은 경험과 나눔이 있는 발걸음 되시길~~^ ^

    2016.06.06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그렇습니다. ㅋㅋㅋㅋ 수용이 빠르신데요?
      이제 흰돌이는 그냥 동물 흰돌고래인 걸로. :)
      바라봄, 또는 그냥 제 이름을 불러주셔도 좋구요. ^^

      그렇죠? 후박나무님이 불교 서적을 읽으며 놀라움을 느끼신다니,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____________^

      네! 아직 한달이나 남았지만..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오랜만에 놀러가는 기분이에요. 헤헤.

      2016.06.06 14:2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