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02 선택 (4)
  2. 2014.09.20 소소한 일상들 (4)



2014/10/01, brown




/
지금까지 쭉 그렇게 살아왔으니,
이제는 내가 원하는대로 선택해 보기.


/


윤성호 감독의 썸남썸녀. (링크)
12회(막방)까지 도장 쾅쾅.
'할수 있는 자가 구하라'도 재미나게 봤었는데,
역시나 재미나다.
어떻게 이렇게 보통 사람들처럼 연기를 할수가 있지 ㅋㅋㅋ
12회 에서 1호 남자가 고백할 때 무지 감동이었다.
영상물의 이벤트에서 감동 받기는 처음이다.
ㅋㅋ
삽입곡인 짙은의 TV show가 좋았다.


/
아 - 또 다시 3일 연속 휴일이라니.
정말 꿈만 같다.
요새는 평일에 근무하는 것도 그리 힘든게 아니라서 괴로운 건 아닌데,
그래도 쉬는 날은 꿀맛이다.

집에서 뒹굴며 책을 읽을지,
에니어그램을 뒤적일지,
아니면 혼자서 훌쩍 어딘가를 돌아다닐지 모르겠다.
이 중에 하날 하겠지. ㅋㅋ


/
사람들과 어울리는 걸 싫어하지 않으면서도
혼자 있는 시간을 상당히 좋아한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 또한 소수로 모이는 자리를 좋아한다.


/
얕은 것 보다 깊이 있는게 낫지 않나 생각했지만
서로 부담을 주지 않는 정도에서 가벼운 사이로 지내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으로.


/
일이 끝나고 남아있는 밤 시간이 너무 좋아서 기뻐 날뛰거나
혹은 자투리 업무를 하고 나면
졸음이 쏟아져 내린다.
그래서 억울한 마음이다.
놀아야는데 잠이 오다니....T_T
그래도 하루 정도 푹 자두면, 2-3일은 조금 늦게 자도 괜찮은 것 같다.
요즘 너무 적극적으로 지내서 체력 고갈이 빨리 되는 건지,
효율적으로 몸의 컨디션을 조절하지 못하는 건지,
먹는게 문제인 건지 모르겠다.
11시 이전에 자서 5시에 일어나는 계획은 대략 3주 천하로 막을 내렸다.
또 다시 시작할 가능성은 있지만은..

하루 일과 관리 잘하시는 분들 팁좀 주셔요☞☜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에서 가을냄새가 물씬 풍기네요

    드디어 연휴의 시작이네요. 지금쯤은 왠지 침대에서 책을 보고 있으실거 같은데요 하하하
    무엇도 할 필요가 없는 시간이 참 좋죠? :)

    전 '원치 않게' 일찍 자고 일찍 깨는 리듬이라 어릴적 늦게 자는 사람들이 부러웠답니다 ㅋㅋ
    지금도 충분히 잘하고 계시는거 같은걸요

    2014.10.03 1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에. ^^

      완~전 좋아요.
      새벽엔 모기와 사투를 벌이다가 느즈막히 일어났네요.
      지금, 아니 위소보루님이 댓글을 다신 시각엔..의지와는 달리 일을 하고 있었답니다. ㅋㅋㅋㅋ 생각보다 너무 머리를 썼는지, 머리가 터질 것 같애요. ㅜㅜ 아직 하나 더 남았는데 좀 쉬다가 하려구요.
      '무엇도 할 필요가 없는 시간'. 굉장히 인상적이네요:-)
      근데 전 무엇도 할 필요가 없을 때도 자꾸 무언가를 하려고 드는 듯 합니다.
      이따가는 바람 쐬러 밖에 나가볼 예정이랍니다. 오늘은 구름이 듬성듬성 끼어서 낮인데도 햇볕이 강하지가 않아요.

      완전 아침형 인간이신데요 +_+ 원치 않으신다지만, 전 부럽네요 ㅋㅋ
      이렇게 이야기 해주셔서 고마워요.

      2014.10.03 13:08 신고 [ ADDR : EDIT/ DEL ]
    • 잠시 나갔다 왔는데 오늘 날씨가 엄청 좋네요. 아침엔 구름 가득했는데 지금은 선선한 가을 날씨, 사람들도 공원에 많이 나왔네요. 휴일 첫 날 일을 하구 있으실 줄은 몰랐네요. 얼른 마무리하고 휴일을 즐기시길 바래요 :)

      전 너무 날씨가 좋아서 오늘은 집에 있기로 결정!! 집에서 조립하려구 레고 사왔답니다 푸하하하

      2014.10.03 14:13 신고 [ ADDR : EDIT/ DEL ]
    • 네! 그곳처럼 여기도 날씨가 정말 좋아요. 전 그것도 모르고 혼자만 겨울차림이었지 뭐예요. 당장에 겉옷을 벗어 제꼈답니다ㅋㅋ 바람도, 햇살도, 구름도. 모든게 적당하네요. :)

      한주간 했던 수업들을 정리 했어요. 남은 일은 계획이구요ㅋㅋ 급한 일도 아닌데 괜히 눈뜨자마자 호들갑이었네요. 얼른 끝내고 놀 욕심에요. 흐흐.

      날씨가 좋아서 집에서 레고조립... 하하하 위소보루님 반전매력 철철 *

      2014.10.03 14:30 신고 [ ADDR : EDIT/ DEL ]



2014/09/20, 이렇게 예쁠거 까지야 *



/
긴긴 하루가 끝이 났다.
아아 드디어 ㅠ.ㅠ
이 놈의 긴 삼주가 지났네. 그런데 아직도 구월이라는게 함정 ㅋㅋ
그래도 좋다. 이제 숨좀 쉬고 내가 하고 싶은 일좀 하면서 살아야지.


/
사소한 말 한마디도 허투로 듣지 않고 물음을 갖는 사람.


/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모두에게 좋은 일이다.


/
아끼다.


/
자주 체한다는 것은 좀 더 천천히 가라는 뜻이었을까.
하루가 멀다 하고 체하던 이유가 심리적 긴장감 때문이지 않았나 싶다.
요즘은 거의 체하지 않는다.


/
달처럼 은은한 아침 해.


/
몸의 긴장과 마음의 긴장은 어느 정도 구분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몸의 긴장이 반드시 마음에서 비롯된 것은 아니라는 생각.
하지만 몸의 반응은 사소한 것이라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아무 이유 없이 일어나는 일은 아니니까.


/
타인으로 하여금 정당한 마음을 갖게 하는 치명적인 '잘못'이라는게 있을까 싶으면서도
오해하기는 참 쉽다. 오해하지 말아야지...하면 오해할 것 같으니까, 욕심은 내려놓고 받아들여야지.


/
향수를 사서 향수처럼 핑크와 연보라색으로 포인트 글자를 표시했다 ㅋㅋㅋ
예쁘당..


/
사진으로 보는 일상 #


2014/09/19, 국화가 고개를 내밀고
가을이다.


2014/09/19, 붉은 낙엽
조금 일찍 나서는 덕에 요즘 출근길은 느시렁 느시렁


2014/09/20, 초록도 지고
(젊음과 늙음의 차이 없이)


2014/09/20, 일 끝나고 휴식 - 여기가 천국 with EK ♥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드디어 주말이겠네요. 푸우우욱 쉬시고 재충전 하실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래요.
    토요일 밤에 집에 오는 길은 가을냄새가 물씬 배어 있더라구요.

    2014.09.21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완전 ~~ 좋아요!!
      늘어지게 자는 것으로 휴일을 시작하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눈이 일찍 떠지는 바람에 뭘 하고 보낼까 고민중이어요ㅋㅋ
      어젯 밤은 빗방울 한두개 만으로 비냄새가 나더니 낮과는 다르게 많이 쌀쌀하더라구요. 낙엽도 제법이구요. 요즘은 부러 빙 둘러 집으로 향한답니다.

      2014.09.21 07: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일 끝나고 휴식~ 참 달콤하고 기분 좋죠^^
    갈색신발... 탐나는데요~ㅎ =33

    자신의 컨디션을 좋게 유지해서 타인도 자신도 편하고 좋게 하는 것....
    삶을 살아가는데 참 중요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당 :)

    2014.09.21 19: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일과 휴식, 끊임 없는 반복인 것 같아요.
      ㅋㅋ 이거 예쁘다는 사람 많더라구요.
      은근히 오랫동안 신고 있는 신발이에요.

      네. 나와 타인의 경계가 모호하긴 하지만요.
      전 아직은 이기적으로 유지하는 중이랍니다. 퓨.

      2014.09.22 22: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