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윤 감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5.10 배탈, 그리고 <잡식 가족의 딜레마> 영화 관람 (8)
vegetus2015.05.10 10:57

 

 

 


 

 

/

지난 목요일, 배가 너무 많이 아팠다.

살아오면서 몸이 아픈 기억은 그다지 없는 편인데 이렇게 아프다 보니 별 생각을 다 하게 되고 감성적으로 풍부해졌다.

말 한마디, 시선 하나에 상처를 받을지 감동을 받을지가 결정 되는 듯 했고 이런 결정 또한 왜곡될 가능성이 크다는 걸 알았다.

 

상한 식빵인 줄도 모르고 먹은 내가 어리석다. 옆에서 그렇게 말리는데도 '괜찮다'며 먹더니 결국 이렇게 됐다.

이걸 계기로 '음식을 아끼는 마음'과 '지지리 궁상'을 구분할 수 있겠지... ;P

 

누워서 숨만 쉬는대도 힘이 들고 숨소리가 고르지 않다는게 느껴졌다.

기운이 없어서 허리를 구부리고 걸어가니까 ㅂㅂ할아버지가 "아이고 지팡이 집고 가야되겠네" 하시는데,

그 와중에 그게 너무 웃겼다. ㅋㅋㅋㅋㅋ

 

온전히 쉴 수만 있었다면 약을 먹지 않고 이겨낼 자신이 있었는데, 그럴 수 없었으므로 결국 병원을 찾았다.

정신이 없었는지 내과가 아닌 이비인후과로 들어갔는데, 내가 제대로 앉아 있질 못하니까 친절히 대해주신 간호사 분이 생각난다.... 그런데 '뭐야' 싶었던 건 내가 배탈이 났다고 했음에도 접수를 받아주셨다는 거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바로 옆에 내과와 나란히 붙어 있다는 걸 토하고 나오는 화장실에서 알았다. ㄱ- 그래서 접수를 취소하고 내과로 가서 다시 접수.

 

내과 의사는 항생제 부작용이 있느냐고 물었는데, 나는 없다고 대답하면서 꼭 먹어야 하느냐고 물었더니, "먹어야 할 이유가 있으니까 먹으라는거예요"라며 정색을 했다. 체.. 먹어야 할 이유가 있으면 먹지 말아야 할 이유가 있는거고, 부작용 또한 그 이유 중에 하나일텐데. 이걸 모르는게 아닌 눈치라 그냥 네, 했다. 초스피드 진찰을 받고 나서 계단으로 내려오는데 바로 아랫층 약국이 '아'하고 입을 벌리고 있는 것만 같았다. 약을 2틀분이나 지어주셨는데 그 중에 딱 하나만 먹고 나머지는 다시 약국에 가져다 드렸다.

 

조퇴를 하고 나서 집에서 쉬다 보니 배 아픈건 많이 좋아졌고, 그 다음으로 찾아온 건 오한과 몸살. 몸을 따뜻하게 하라는 말이 생각이 나서 겨울 옷을 입고 보일러 온도를 올렸다. 그랬더니 땀이 나면서 금새 몸이 가벼워 졌다. 아 이런 지혜라니 :)

 

사람들이 보호해줄 사람이 없을까봐 걱정을 많이 해줬는데, 정작 나는 괜찮았다. 안 괜찮았던 점은 엄마의 '어찌 배탈이 났어'라는 한마디 였는데, 이 생각을 하니까 또 눈물이 나려고 한다. ㅋㅋㅋㅋ

 

아 몸조심 해야지.

 

 

 

 

/

영화 '잡식 가족의 딜레마'를 보고 왔다. 이런 영화는 관심이 아니면 보기 힘든 영화일거다. 이 영화를 처음 알게 됐을 땐 '나 정도의 관심이면 안봐도 될 것 같다'는 생각에 보려는 의지가 그다지 없었다. 그러다가 뭐 때문인진 몰라도 꼭 봐야겠다 싶어 급하게 주변에 같이 볼 사람을 찾았는데 결국 실패했다. 그래서 혼자 본 영화. 그런데 이번 혼자의 경험은 지난번보다 훨씬 '당당'하고 '즐거워'서 참 기분이 좋았다. 히히히... 연금술사에서 느꼈던 삶의 비밀이 드러나는 듯한 그런 뭔가가 또 나온 것 같은.

 

영화를 보면서 어찌나 찔찔 울었던지. 채식을 해오면서 느꼈던 어려움이나 감정들이 고스란히 전달 됐다. 제일 먼저 눈물샘이 터진 부분은 '축산 공장'이 아닌 '축산 농장'을 운영하는 0.1%의 할아버지가 나오셨을때다. 나는 저런 마음을 가진 사람을 보면 그렇게 눈물이 난다. 끝까지 보고 나니 농장 속에서도 안타까운 장면들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어쨌거나 말로만 들었던 '돼지'라는 동물을 새롭게 보게 되었다.

 

자칫 민감할 수 있는 소재를 영화화 했음에도 불구하고 자극적이지 않게, 현실적으로, 담담하게, 그리고 솔직하게 풀어낸 점이 정말 좋았다. 생각할 거리들을 많이 던져주었으므로 두 번 세 번 보아야지 그냥 지나치지 않고 깊이 안고 갈 수 있을 것 같다.

 

 

 

 


 


 

 

국내 포스터(왼쪽)와 해외 포스터(오른쪽).

 

 

 

 

 

영화 <잡식 가족의 딜레마> 메인 예고편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고~ 고생하셨네요.ㅠㅠ
    토닥토닥~ 몸조심!! 건강 단디 챙기셔요 :~)

    7명 관람이라...
    어벤저스 같은 영화보다는 이런 영화가 더 좋던데,
    돈의 논리에 좋은 영화를 극장에서 만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요.ㅠ

    2015.05.10 1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ㅜㅜ 후박나무님도 뭐 드실때 조심하세요. 요즘 날씨가 많이 따뜻해져서 주의해야 한데요.

      그렇죠? 다양한 볼거리를 접하고 싶은데 갈수록 화려하고 자극적인 것들로만 획일화 되어가는 것 같아요. 그 중심엔 자본이 있구요. T.Y

      2015.05.10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2. 몸은 이제 좀 괜찮으신가요? 저도 음식 같은거 별로 신경 안쓰고 먹는 타입이라 뜨끔했네요 조심해야겠어요 ㅎㅎ
    오늘은 그곳도 비가 많이 내렸겠네요. 조용히 빗소리 들으시면서 푸욱 쉬시길 바래요.

    한국에서 채식을 한다는건 생각보다 쉬운게 아닌가보네요.
    하긴, 주변 환경보다도 주변의 시선이려나요.

    2015.05.11 2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딱 하루 아프고 곰방 나았어요^.^
      벌써 식중독 조심할 계절이 왔나봐요. 위소보루님도 아무거나 드시지 마셔요ㅋㅋ
      맞아요. 태풍이었다죠? 바람도 많이 불고 비도 주룩주룩 내렸네요.

      네ㅠㅠ
      채식을 하면서 참 많이 배우게 되는 것 같아요. 상황이나 환경에 어떻게 대응해야할지 같은거요ㅋㅋㅋ
      둘 다예요. 첨엔 시선이 힘들었는데 이젠 같이 어울려 먹고 싶어도 그럴만 한 공간을 찾기가 쉽지 않다보니 자꾸 타협하게 되네요.
      그래도 지금 이대로도 좋아요♡ 물론 기분이 좋을 때만요 ㅋㅋㅋ

      2015.05.13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3. 에이구 배탈 때문에 정말 고생 많으셨겠어요. 식빵 하나에 그렇게 힘든 며칠을 보내시다니. 앞으론 아프지 마세요. :)
    그리고 채식을 늘 입으로만 부르짖고 있는 저는 왠지 보기가 미안해지는 영화네요. ㅜㅜ 저는 대체 언제쯤 언행일치가 될지... 새삼 느끼지만 참 대단하세요!

    2015.05.12 13: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흐규흐규ㅜㅜ
      식빵에 폭풍 아이스크림도 있었답니다... 배탈의 조건을 딱 갖췄어요. 족제비님두 타지에서 아프면 더 서러우니까 몸 단단히 챙기세요.♡

      별말씀을요. 전 채식인이라고는 하지만 실은 채식 축에도 못 낄만큼 야매에용ㅜㅜ 그래두 저런 영환 채식은 하든 안하든 누구나 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추천드려요>_<d

      2015.05.13 22:54 신고 [ ADDR : EDIT/ DEL ]
  4. 제가 들었던 거 하나 말씀드리고 싶은 게 항생제는요 처방받은 걸 다 먹지 않으면 오히려 내 몸 안의 세균들이 다 죽지 않을 뿐더러 내성이 생겨서 훗날 더 고생할 수 있다고 들었어요
    한국사람들은 약을 되게 꺼리는데 자기 임의대로 약을 중간에 끊어버리곤 한다고...
    암튼 이틀분이니까 큰 상관은 없겠죠?.. 얼른 쾌차하길 빌어요!

    2015.05.19 1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또 그런 견해도 있군요!!
      한국 사람들이 약을 꺼리는 경향도 있다는 건 처음 알았어요.
      (전 예외라고만 생각하구요... ㅋㅋㅋㅋ)
      만으로 딱 하루 정도만 아프고 곰방 나았답니다. ^^
      그러고도 오늘 오래된 아메리카노를 마신 저는....... ㅋㅋㅋㅋㅋㅋ
      아직 정신을 덜 차렸나봐요.

      제가 병원이나 양약에 대한 불신이 엄청 심한 편이에요. ㅠ_ㅠ

      2015.05.20 19: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