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12 그러하길 원한 내 자신이 있었다 (4)

 

 

 

 

아함경 中

 

 

 

 

 

/

'내가 선택한 사람을 미워하고 원망하는 것은
내 인생이 하찮아지는 거예요.
그러니 사는 동안 항상 존중하세요.'

라고, 2012년 12월에 썼다.

 

 

/

꽃의 화사함에서 봄의 생명력이 느껴진다. 기쁘다.

 

 

/

'내가 옳다'는 생각이 화를 부른다.

 

 

/

바쁜 와중에 마음을 내는 건 쉽지가 않은 일이라 더 고마웠다.

더 진짜 마음 같고 말이지.

 

 

/

스무날 동안의 무력함이 힘을 낼 수 있게 하는 해석은

결국엔 내 자발적인 의지와 선택으로 채워낸 시간들이었다고 인정하는 것이다.

무엇 때문이 아니라, 그러하길 원한 내 자신이 있었다는 것.

다만, 그때도 그걸 알았더라면, 좀 더 반짝반짝 빛나는 삶이 되었겠지.

비자발도 자발이다. 단지 그걸 깨닫느냐 깨닫지 못하느냐의 차이일 뿐.

주인되지 않는 삶은 살지 않을 것이다.

 

 

/

한번쯤 꼭 만나보고 싶은 사람들이 있다.

만남에 울림이 없다면, 만날 이유가 없다.

 

 

/

덜컹이는 차, 까딱이는 발, 따스한 햇살, 푸른 하늘, 이대로 쉼.

 

 

/

혼난건 아이들인데, 혼내고 나서 상처를 받은건 오히려 나다.

내 속이 더 좁다.

 

 

/

'간섭 받는다' 느껴지는 순간 말할 수 없이 답답할 때가 있다.

정말 짜증이 나고 화가 난다.

지금은 제 2의, 3의 화살을 당기는 중. 후=3

 

 

/

자등명 자귀의 법등명 법귀의

_()()()_

 

 

 

 

/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