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짱 ♡'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3.23 대긍정일기 664, 매일의 부족한 자비심을 참회합니다
대긍정일기2018.03.23 23:43




'천둥소리가 허공을 무너뜨려도 다만 텅 빈 소리일 뿐이네.' 

_()_

천둥소리가 허공임을 자각하지 못하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스스로를 해치는 죄악을 저지름을 참회합니다. _()_




수행을 미루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그러나 반드시 깨끗하고 미련 없이 정리하여 오직 부처님 일만 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내면을 잘 가꾸어 준비해 나가며 비로소 아름답게 익었을 때,

아무런 문제 없이 대신심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그리고, 우리 승희 책. :)



승희가 쓴 문장들을 보면서 생각했다.

내가 쓰는 마음 중에 진실한 마음은 무엇이고, 집착의 마음은 무엇일까?

어디까지가 자비이고, 어디까지가 집착일까?

착한 마음이기만 했던 적도,

집착하는 마음만 썼던 적도 없었을텐데.

마치 한 덩어리의 마음만 썼던 것처럼... 스스로를 오해했다.

집착하는 마음과 아닌 마음을 잘 구분하여,

집착하는 마음들만 음들이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요 몇일... 

아주 속상하기도 했고, 그러면서도 많이 사랑받으며 안심할 수 있는 시간들을 보냈다.

단 한번도 겉으로 드러낸 적 없는데도,

어디 몰래 숨어서 본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무섭게 통하는 마음들을 보면서 깜짝 놀랐다.

단지 나 혼자 기도하며 진실한 마음을 냈을 뿐인데... _()_

이 세상에 물질은 없고 오직 마음 뿐이라,

안경을 쓴 형상의 내 모습에서도 마음이 느껴져 버리는 건가.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안 듣는게 아니라 듣기까지 좀 시간이 걸리는 사람일 뿐인데,

좀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한 것 뿐인데,

그 사람 입장에선 아주 당연한 것인데도 혼자서 오해하고 미워하는 마음을 내었던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매일을 마지막처럼 최선을 다하고 싶은데...

돌아보면 자꾸만 못다한 마음들이 남은,

매일의 부족한 자비심을 참회합니다. _()_


마음 다해 고마울 땐 너무 쑥스러워서 눈물이 나려고 합니다.

거룩하고 위대하신 불보살님들께 감사합니다. _()_

어른들 조언의 말씀이 다 애정으로 느껴지는 것에 감사합니다. _()_
잘하고 있으니까 더 잘하란 말씀도 감사합니다. _()_


납작 엎드려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 말씀 잘 듣는 불제자가 되기를 발원합니다. _()_

커다란 산처럼 보이던 분의 연약한 모습을 보고 나니,

이를 데 없이 보호해 주고 싶은 마음...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 가르침 따라 불도를 이루어,

반드시 무량한 생명을 살리며 온전히 보호하고 지켜낼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공덕을 일체 어머니 중생들께 은혜 갚는 마음으로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