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김밥'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4.12.27 빈둥빈둥 김밥 (8)
  2. 2012.03.14 봄나물 김밥 (6)
  3. 2011.10.30 채식김밥 (12)
  4. 2011.05.14 파프리카 김밥 (4)
  5. 2011.05.02 풀요리(?) (2)
vegetus2014.12.27 17:18

 



눈을 떴다가, 책을 보다가, 또 자고 -
하루 종일 등을 뜨끈하게 데우고 싶은 유혹을 뒤로하고 일어났다.
오랜만에 텃밭에 쪼그리고 앉아 나물을 캔다.
엄마 같았으면 5분 안에 끝냈을 일을 내가 하니 세월아 내월아..
간만에 하려니 호미질을 처음 해보는 사람처럼 머뭇거리며 느릿 느릿-
나는 요렇게 따뜻한 볕을 쬐며 식물을 만지는 일이 즐겁다.

풍성한 시금치들.

 



냉이도 함께. (잘 안보이지만)

 



나를 구경하던 고양이 할머니.
사진을 찍어도 되겠습니까?

 



무화가가 있던 자리엔 청아한 하늘.

 


좋아했던 목련나무.
하얀 솜털같은 꽃눈이 가득.
꽃들도 눈을 맞고 자라는구나.

 


김밥재료 사러 가는 길에 만난 고양이.

 


오랜만에 채식김밥.
익히지 않은 양배추를 실험삼아 넣어봤는데
마요네즈와 함께 넣든지 데쳐 넣는게 좋을 것 같다.

그래도 간만에 만드니까 좋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따뜻한 볕 아래서 텃밭 가꾸기~
    평화로운 순간이 전해지는 듯 해서 좋으네요.^ ^
    겨울 골목길 풍경도 느낌이 좋구요 :~)
    마지막 사진은... 아따~ 김밥 맛나겠네요~ㅋ

    2014.12.28 0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네. 날씨도 따뜻해서 더 좋았답니다. 조용-하고요.
      예전엔 별 생각 없이 다니던 길인데, 이제서야 정이 좀 든것 같아요.
      쿠쿠. 사실 단무지랑 좀 별로였어요 ㅋㅋ 담엔 더 맛있게 싸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네요ㅎㅎ

      2014.12.28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2. 여하튼 음식사진은 밥 먹고 나서 봐야 해요
    그러니까 맛있겠다라고 머리로 생각해도 몸은 욕심부리지 않으니까요 ㅋㅋㅋ

    저희도 예전 집에선 텃밭을 만들어 이것저것 키웠는데 이젠 이런 저런 꽃들만 남아있네요
    때로는 텃밭에서 따다가 한 두 개힉 먹는 방울토마토가 그립기도 하네요

    2014.12.28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빙고 :)
      어디 장보러 나갈 때도 꼭 밥 먹고 가야해요 ㅋㅋ

      꽃을 키우는 것도 좋지요 :)
      아톱님 말씀처럼 한 두개 따먹을 수 있는 토마토가 있다면 더 좋구요.
      제가 다시 돌아가야 할 곳은 저런 곳이 아닐까, 하고 생각했어요.

      2014.12.28 20:23 신고 [ ADDR : EDIT/ DEL ]
  3. 겨울인데도 선명한 시금치의 초록이 눈을 정화시켜주네요. :) 자연하고 정말 잘 어울리신다는 느낌이 들어요. 채식김밥이라니! 보기만해도 굉장히 건강하고 맛있을 것 같아요.
    사진 하나하나에 흰돌고래님의 고운 마음이 듬뿍듬뿍 담겨있네요.

    2014.12.30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네요 '-' 시금치는 가을에 심어서 겨울에도 저렇게 피어있다가 날이 좀 풀릴 때면 폭풍 솓아난답니다. 봄에요. 채식김밥이 자극적인 맛이 없어서 덜 맛있는 느낌도 있긴 한데 그래도 전 좋더라구요. 부담도 없고요 :) 채식김밥 쌀때 우엉 넣어서 싸면 짱 맛있어요 ㅠ.ㅠ
      크헤,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요 몇일 족제삐님 소식 궁금했어요. 오늘은 너무 피곤해서 일단 자고 (ㅠㅠ) 내일 놀러갈게요, 총총 *

      2014.12.30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4. 칠이 벗겨진 대문과 벽, 심지어 파아란 하늘까지 그대로인데 잎이 져버린 무화과 나무를 보고 있으니
    무언가 아련하네요.
    마치 아주 오래전에 봤었던 것만 같이,
    마치 데자뷰 같이.

    2015.01.05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느꼈던 마음과 비슷해요.
      단지 겨울이 이런 느낌을 주는 걸까요? 변해버린 풍경에 마음이 그리 움직이는 걸까요?

      데자뷰'-'

      2015.01.07 22:26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2.03.14 20:52


오랜만에 김밥을 쌌다! 하하:)
이번에는 그동안 넣어왔던 치자단무지 대신 생협에서 산 단무지를 넣었다.
치자단무지는 색이 예쁘고 맛도 강해서 보기에도 좋고 맛도 좋지만
대신 몸에 해로운 기타등등이 들어있다.
생협 단무지는 색이 하얗고 맛이 약해서 보기에는 별로고 맛도 옅지만
몸에 해로운 성분지 덜(혹은 안) 들어 있다. - 잘은 모르지만 일반 단무지보다는

오늘은 김밥에 저번에 뽑아두었던
별꽃나물이랑
지난 가을에 심어두었던 유채(첫 시식!)랑
계획에 없었지만 엄마가 미리 뽑아두신 덕분에 시금치
또 계획에 없었지만 살구나무집 아주머니가 주신 시원한 백김치랑 
당근. 두부(결국 국산콩두부), 단무지를 넣어서 말았다. 

보기엔 안그래 보이는데 일곱가지 재료다 ㅋㅋㅋ

별꽃나물이랑 유채 양이 생각보다 적어서 한번에 무쳤는데
생각보다 맛있어서 감동이다T.T 올 봄 내내 먹겠다 진짜로 ㅋㅋ 

아래는 사진 ^.^


첫 수확한 유채*_* 생으로 넣으려다가 뻣뻣할까 싶어 데쳤다


데치고 보니 양이 얼마 안되서 별꽃나물이랑 같이 무쳤다


맛있당T.T  색도 이쁘고
나물은 들기름(참기름)이랑 깨랑 소금만 넣어도 맛있다! 


이건 현미랑 백미가 섞인 밥, 현미를 안좋아하시는 아빠를 배려한 밥 ㅋㅋ


완성된 김밥^^ 일곱가지 재료인데 세가지 느낌? T.T
담에는 알록달록하니 예쁜 김밥을 말아보고 싶은데... 노란 단무지를 대신할 재료가 필요하다


김밥의 유일한 단점은 많이 먹게된다는 것^ㅜ^



+ 김치김밥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래 단무지는 흰색인데 맛있게 보이려고 노란 색소를 넣는다고 하더라구요.

    반지르르 윤기흐르는 나물 넘 맛잇겠네요. ㅡㅜ

    은근 부지런하시다능.. 김밥 만들려면 손이 많이 갈텐데요.

    이래서 이 땅의 아버지들은 딸을 좋아하신다능.

    김밥이 원래 밥 도둑이지요. 한 줄 싸는데 은근 밥이 많이 들어간다능.

    **사진이 바뀌었네요. 색상이 참 이쁘네요.

    2012.03.14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구나...
      겉껍질에 보면 치자황색소라고 적혀있는데,
      이게 먹으면 안되는거라고 어떤 책에서 봤어요.
      근데 또 어떤 책에는 치자가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나와있어요. -.-

      들기름이 듬~뿍+_+

      너무 자주하면 질리겠지만 오랜만에 하려니 신나고 좋았어요 ㅋㅋ 준비를 하면서 엄마한테 '엄마 나는 요리가 적성에 맞는가봐'했더니 엄마가 '좋겠다'고 하셨어요 ㅋㅋㅋ

      저희 아버지도 그래서 절 예뻐하실까요? ㅎㅎ

      진짜 많이 들어가요. 그런데 한 줄 넘게 먹는다능..

      2012.03.14 21:15 신고 [ ADDR : EDIT/ DEL ]
  2. 매우 맛나겠네요.. 학창시절 이후론 집에서 직접 김밥을 싸먹어 본적이 없는 듯 하네요.. 가끔 조카들 소풍가는 날 우연히 누나네에 들르게 되면 남은 꼬다리나 몇 개 얻어먹을 수나 있었거든요.^^;

    2012.03.14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소하고 담백하답니다. ^^
      히히. 꼬다리가 맛있지요.ㅎㅎ 근데 실은 오늘 김밥을 싸고 보는데 예전에 좋아했던 김밥이 생각났어요. 햄이랑 계란, 맛살 등등이 들어있는..ㅜ

      2012.03.14 22:13 신고 [ ADDR : EDIT/ DEL ]
  3. 봄나물 김밥~ 보기만해도 먹음직스러워요^^

    2012.03.17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vegetus2011.10.30 17:35


1500원짜리 두부보다 무려 1000원이나 비싼 국산콩 두부를 사다가 두부를 기름에 구워 졸였더니 탱글탱글 잘 부서지지도 않고 맛도 좋았다. 당근도 할머니가 직접 키우신거라고 하셨는데 썰면서 보니 당근 안쪽에  노랗게 테두리가 있었다. 


이번 김밥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우엉!!!
예전부터 우엉이 어떻게 생겼고 어떤 맛인지 궁금했는데 드디어 알았다.
엄지손가락만 한 두께에 나뭇가지처럼 생겼다.
장날에 시장에 가보면 찾을 수 있다. 가을이 제철이라고 한다.
우엉은 깨끗하게 씻어서 껍질만 칼로 살살 긁어내야 영양소가 손실되지 않는다.
처음 요리할땐 멋모르고 과일칼로 벅벅 긁었는데 두번째에 할때는 살살 긁었다. 그래도 잘 벗겨진다.
으앙 우엉 정말 맛있다. 들기름에 볶다가 간장과 물엿을(조청 대신) 넣고 졸였는데 정말 정말 맛있는 우엉이다.
우엉 씨앗을 구해서 텃밭에 심고 싶을 정도 ㅋㅋ


오심재에 놀러가서 먹은 김밥 도시락*'-'*


끝으로 오늘 저녁에 엄마랑 남은 재료로 싸서 먹은 김밥!
상추를 넣어서 쌌더니 아삭아삭 싱그러운 맛이다 @'-'@


열무도 넣어서 쌌다 ㅋㅋㅋ ^^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밥 속이 다채로운 색으로 동글동글, 이것들을 누가 다 먹었나요?
    우엉이 김밥의 맛을 진하게 만들어주죠?

    2011.10.30 18: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족들이랑 친구와 나누어서 먹었답니다 ㅋㅋ
      네! 우엉이 우엉이 그래요! 맛있어요^ㅜ^

      2011.10.31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번에도 판타스틱한 김밥실력을 보여주시더니
    이번에도 뷰티풀한 김밥을 보여주시는군요.^^ 정말 맛있겠어요.

    흠.. <흰돌천국>이란 김밥프렌차이즈를 런칭하시는 건 어떠실런지? ^^

    2011.10.30 23: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계절이 바뀌니까 김밥 속의 재료들도 바뀌네요^^
      ㅋㅋㅋㅋㅋ 흰돌천국이라니 ㅋㅋㅋㅋ 재미있는데요? ㅎㅎ

      2011.10.31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3. 음냐~~
    꼴깍~~
    부럽~~

    2011.10.31 08: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우와 맛나겠네요 저도 한입만 ㅋ ㅡㅠㅡ
    역시 김밥은 우엉이 들어가야 제맛이죠 ㅎㅎ
    음식도 잘하실 줄이야 ㅎㅎ

    2011.10.31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헤헤^^
      음식은 김밥만 좀 정돈된 모양이 나와요 ㅋㅋ
      다른 요리들은 아직 관심을 갖는 단계랍니다 ㅋㅋㅋㅋ

      2011.10.31 17:33 신고 [ ADDR : EDIT/ DEL ]
  5. 싹이돋아

    으아... 이 김밥은 정말 예술입니다. 어쩜 당근과 우엉이 저리도 곱게 들어가 있는지~ 노릇하게 구워진 두부가 들어간 김밥!! 상상만 해도 행복하네요 ㅜㅜ
    다음에 꼭 해봐야겠어요!!

    2011.11.19 01:55 [ ADDR : EDIT/ DEL : REPLY ]
    • 맛도 맛이지만 채식김밥은 정말 생긴 것도 고와요. ㅎㅎㅎ 싹이돋아님도 드셔보시면 정말 좋아하실듯 해요^.^

      2011.11.19 08:41 신고 [ ADDR : EDIT/ DEL ]
  6. 비밀댓글입니다

    2011.11.22 23:33 [ ADDR : EDIT/ DEL : REPLY ]

vegetus2011.05.14 21:09



귀농학교 카페에 수업 후기를 올렸다가 상으로 받은 쌀을 섞어서 지은 '현미+잡곡+흰쌀'밥!
거기에다가 참기름, 깨, 소금을 넣고 비벼서 김밥을 돌돌 말았다.
속재료는 파프리카(노랑, 빨강), 오이, 당근, 김치, 오이고추, 단무지, 깻잎 . 히히
지난번에 싼것 보다 더 맛이 좋았다. 아삭아삭 맛있는 김밥 ~ ♡  



김치랑 파프리카를 넣은 김밥




김치를 뺀 김밥 :)



그나저나 요즘 날씨 너무 좋다 ♡

싱그러운 오월!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와 색깔도 이뿌고 맛있어보여요~ 꼴깍~^ ^

    그나저나 요즘 폭풍 업뎃이시네요~ㅎ^^

    2011.05.15 05: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으헤헤헤 ^^
      근데 저렇게 만들면 좀 싱거워서 그런가 별로 맛없어 하는 사람도 있어요. ㅎㅎ

      네 ㅋㅋㅋㅋ 요즘 자꾸 뭔가를 올리게 돼요. ^^
      자주자주 놀러와요 후박나무님 ♡

      2011.05.15 18:30 신고 [ ADDR : EDIT/ DEL ]
  2. 와~~~~~~ 진짜 맛있겠어요!
    때깔도 이쁘고.. ㅎㅎ 배달도 되나요? 흰돌님? ^^*

    2011.05.15 2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꺼 싸면서 동생에게도 싸줬더니 안먹는데요 ㅠㅠ
      파프리카는 자기 스타일이 아니래요 ㅋㅋㅋㅋㅋ

      어쩌지요? 배달은 어려운데요~? ^^ ㅎㅎㅎㅎ

      2011.05.18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1.05.02 23:05


흰돌김밥 1호
요즘은 업그레이드돼서 당근은 잘게 썰고, 오이는 절이고, 단무지는 큼직하게 한다. 개망초나 더덕을 곁들이기도 한다. 

 

두부를 졸여서 넣었던 김밥인데 너무 싱거웠다




아래는 11년 4월 16일 아침
엄마랑 둘이서 나물캤던 날에 찍은거 :)
그날 참기름에 깨소금으로 간을 맞춘 밥을 김에 돌돌 말아서 점심으로 먹었는데
어찌나 꿀맛이던지 ㅋㅋ

엉겅퀴

뽀리뱅이

크면 계란꽃이 되는 개망초
 

취나물

명아주


고사리 데쳐서 말리는 모습
 

개망초 데친거 말리는 모습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김밥 싸본적이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요 직접 싼 김밥을 보니까 괜히 옛 생각이 나네요 ㅎㅎ

    2011.05.13 2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재료가 단순해서 요즘 자주 해먹어요. 냉장고에 재료를 넣어두고 먹고 싶을때마다요ㅎㅎ

      2011.05.13 21:1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