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 day 기부 day'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26 대긍정일기 314, 솔직한 사람이
보리심을 일구다2017.03.26 18:16

 

조계종에서 진행하는 채식day 기부day 캠페인 영상.

meat free monday 라고 폴 매카트니가 제안한 캠페인은 월요일에 하는데,

요건 목요일이란다.

어쨌건, 한 눈에 보기 쉽게 채식을 해야 하는 이유가 설명되어 있어서 공유해본다.

어느 모로 보나 유익하지 않은 구석이 없는 채식!

지구의 모든 존재들을 위해서 채식합시다. ♡

 

 

 

 

 

 

아빠가 직접 다듬어주신 돌나물을 넣고 비빔밥을 먹었다.

마당에 있는 앵두나무 아래에서 자란 돌나물!

아빠가 맛있는 걸 사주신다고 했는데, 안타깝게도 해남에선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없다. 흑흑.

그래도 이렇게 맛있는 집밥이 있다. ♡

 

 

오동통한 연두빛 잎이 싱그럽기 그지 없고.

 

고사리에 머윗대나물, 된장국 한 국자, 고추장 한 숟가락, 무오신채 김치 넣어 슥슥.

 

 

그리고 아침부터 새로 난 머위 나물 캐러 산행... 까진 아니고, 여튼 산이 있는 곳에서 채취.

 

어제 비가 내려서 그런가 유독 신선하다.

나물을 뜯고 있으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자체 힐링 진행중... 일종의 명상 같다.

바로 옆 나무에 간간히 찾아오는 새들의 노랫소리가 듣기 좋았고,

누가 보면 우리집 개인 줄 알 정도로 허물 없이 구는 동네 백구도 참 귀여웠다.

 

들풀은 어쩌면 이렇게 풍요로울까.

온 몸을 던져 세상을 싱그럽게, 향기롭게 만들고 또 배불리 먹인다.

건강하게, 이롭게.

 

 

못 참고 생으로 한입 먹어봤는데.

쌉싸래한 맛에 기분이 좋다.

 

 

 

된장, 고추장, 다진 고추, 매실청, 들깨, 참기름 넣어 무친 머위나물. 맛있져용... >.<

 

 

 

백구. 백구야, 우리 다음에 볼땐 같이 부처님 인연으로 만나 성불하자.

 

 

 

/

성숙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무던히도 애를 쓰며 노력해 왔는데,

결과적으론 그저 솔직하지 못한 것 뿐이었을까.

결국 해야했던 일을 '나'를 놓아주는 일.

삶의 방향이나 의지 따윈 '큰 흐름'에 맡겨 두고,

있는 그대로를 드러내며 좀 더 가볍게,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처럼

그렇게 춤추며 살았다면 자유로웠을 텐데. 좀 더 자연스러웠을 텐데.

이제는 다 내려놓고 솔직해지고 싶다.

 

 

무지무명으로 지었던 지난 과거의 모든 잘못들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