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무무스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09 대긍정일기 592, 이 마음을 곱게 곱게
대긍정일기2018.01.09 22:49






/
하얗게 내리는 눈,
기분 좋은 인사,
맑고 차가운 공기,
따듯한 온기 ...
순간 기분이 맑고 청량해지며 부드러워지는 걸,
행복함을 느꼈다. 내 안에서.
늘 대상과 동일시하며 밖에 있다고만 여겼는데...
_()_
이 마음을 곱게 곱게 잘 간직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
어제는 요가를 하다가도 문득 문득 눈물이 나고,
책을 볼 때도,
혼자서 앉을 때도,
말을 할 때도
자려고 누워서도 눈물이 날만큼,
슬픈 감정이 자주 올라왔다.
그러면서도 한 가지 평소와 달랐던 점은
무겁지 않았다는 것.
그런 감정을 부정하지 않았다는 것.
대게는 이런 경우 몸도 마음도 같이 무거워져서 기운이 없곤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

그리고 오늘은...

한 겹쯤 가볍게 또 강하게, 새롭게.
그렇게 달라진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슬픈 중에도 슬퍼하는 건 내가 아니라고, 알아차리며 바라보았다.
그러면 그 슬픔은 무엇일까...
개아가 지혜로 전환되어 전체와 합일 되면, 있는 그대로 참 일텐데...

어떤 슬픔이 진짜일까?



/

<지리산 스님들의 못 말리는 행복 이야기>

p. 259-260

 "삼독심이 죽 끓듯 일어날 때마다 지켜보세요. 자세히 지켜보면, 지켜보는 놈은 절대로 끓지 않습니다. 『능엄경』에 나오는 53변마장의 핵심은 '어떤 경계도 나라고 인정하지 말라.'입니다. 삼독심이 죽 끓어도 그건 내가 아니에요. 툭 떨어져 봐야 고통과 괴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비동일시(非同一視)란 '끌려 다니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철저히 '보는 자'로 남아 있는 것이 바른 수행입니다. 동일시하면 고통과 괴로움에서 벗어날 기약이 없어요. 허공과 같은 성품! 어떠한 것도 동일시하지 않는다면 삼라만상 두두 물물 그 모든 것이 제자리에서 바로 자유를 얻게 됩니다.

 번뇌 망상에 휘말리지 않으려는 노력조차 하지 마세요. 노력한다는 것은 벌써 번뇌 망상을 인정한다는 의미입니다. 모든 것이 꿈속의 일이라 생각하면, 어떤 일이라도 꿈일 뿐. 꿈 깨고 나면 흔적도 없이 사라집니다. 설사 꿈을 깨지 않더라도 그건 실재하는 일이 아니에요. 꿈, 아지랑이, 이슬, 메아리, 번갯불, 그림자, 허공 꽃, 물거품, 신기루. 이와 같이 사유하세요. 보는 놈은 자유인, 문제 없는 놈, 걸림 없는 놈입니다.

 제일 쉬운 방법 중 하나는 하루 종일 제일 행복했던 때를 자각하고, 그때를 잘 사유해서 그것을 잘 키워나가는 것입니다. 우리가 행복할 때는 이원성(二元性)이 사라지고, 번뇌 망상이 줄어들었을 때거든요. 마음이 번잡하고 삼독심이 치성하면 고통과 괴로움이 따라옵니다. 비어 있는 마음, 걸림 없는 마음에서 행복이 옵니다. 


(: 어제 옮겨 쓰고 싶었는데 인터넷 연결이 잘 안되어서 다음날 아침 다시 적는다.

쓰다보니 책을 다 옮길 기세... ^^)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일체 중생들을 평등하게 바라보지 않고,
분별하며 미워하는 마음을 품으면서도,
‘상대방이 잘 되길 바래서 그런거야’
합리화 하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이해하지 않는 마음 냄을 참회합니다.

좀 더 용기를 내고, 가볍게 전환하여 피하지 않으며 나아가는 마음 가짐에 감사합니다.
모든 것이 선지식 스승님 은혜입니다. _()_
맑고 투명한 무엇, 평온하고 아름다운 무엇이...
본래 우리 마음에 있음을 고구정녕하게 일러주신 선지식 스승님께,
마음으로 느낄 수 있게 하신 은혜에 감사합니다.

가장 아름다운 순간의 마음을 잘 포착하여 마음 안에 잘 간직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완전한 믿음이 자리하여 분리의 마음을 떠나보낼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그 어떤 슬픔도 반야의 지혜와 자비의 방편 앞에선 아무 일 없음을...

마음 깊이 알아차릴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호흡을 관하여 허공신을 깨달을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청량하고 투명한, 아름다운 본래 불성을 간직한 모든 중생들께 회향하겠습니다.

옴 마니 반메 훔. _()_ _()_ 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