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무무 스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2.24 대긍정일기 1002, 연꽃 위에는 오직 비어 있음의 향기만이
보리심을 일구다2019.02.24 21:41





마음을 더 단단하고 견고하게 하려고 본능적으로(?) 끓인 국.

익을수록 투명해지는 무와, 오랜 시간이 지났어도 싱싱한 연근과,

얼려두었던 죽순나물을 넣고 김치와 된장을 넣어 끓였다.

단단한 음식을 먹었으니까 마음도 그만큼 더 굳세어졌겠지?




어떤 날은... 싹 내리고 숨고 싶기도 하지만...

조금씩 변화하는 마음 이야기를 조용히, 때때로 응원하시며 지켜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_()_




집착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더 버리려고 애를 썼더니

엄마에게서 어린 아이를 부러 떨어뜨려 놓은 것처럼 마음이 불안정하고 두려웠다.

이런 마음은 고쳐야 할 마음이 있다는 신호라는 걸 떠올리면서,

불보살님들께 의지하고 선지식 스승님께 의지하면서...

진언을 외우고, 아미타불 노래를 듣고, <지리산 스님들의 못 말리는 행복 이야기> 책을 읽었다.


읽을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대체 그동안 뭘 읽은걸까 싶을 정도로

새롭게 다시 와닿는 부분들이 참 많다...

다른 공부 할 것 없이 이 책만 제대로 이해하고 마음 속에 변함 없이 간직할 수 있어도,

깨달음도 부처님 팔만사천 가르침도 전부 알아차릴 수 있을텐데... _()_

참회합니다. _()_


오늘도 줄줄 울면서... =_= 읽었던 가르침들 중에 몇 가지를 옮겨본다.

(지나고 나면 참 괜찮은데, 그 지날때 마다 맨날 놀랜다. _()_ )




p. 260

 어떠한 것도 동일시하지 않는다면 삼라만상 두두 물물 그 모든 것이 제자리에서 바로 자유를 얻게 됩니다.


p. 269

 누가 이 세상이 꿈인 줄 모르나? 꿈이라고, 아무 문제없다고, 모든 것이 진리의 현현(顯現)이라고 해서 사람들의 고통까지 외면하는 것은 부처님의 가르침이 아니야. 부처님께서도 이 세상이 꿈과 같은 줄 아셨지만, 이왕 꾸는 꿈, 행복한 꿈을 꾸길 바라셨지. 그래서 '계를 지키고 바르게 살라.'고 하신 거야. 아무리 꿈이라 해도 악몽 꾸기를 바라는 사람은 없거든.

 그리고 이 세상이 꿈인 줄 분명하게 아는 사람은 꿈 자체가 바로 실상이라는 것을 알게 돼. 이 꿈같은 세상 말고 다른 것이 있을까? 생멸의 세계와 불생멸의 세계가 완벽히 하나로 되어 있어. 깨달았거나 못 깨달았거나 모두가 진리의 현현 속에 있어. 단 한순간도 진리에서 벗어나 본 적이 없기 때문에 결국 제일 중요한 것은 어떻게 살아가는가 하는 것이야. 모든 경전이 '문수'로 시작해서 마지막은 '보현'으로 끝나잖아. 자비의 실천행이 가장 중요하다는 이야기지. 남을 이롭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거야.


p. 280

 정념이란 늘 반야의 지혜가 흔들림 없이 지속되는 것을 말해. 마음이 공성에 안주하면 언제나 대긍정일 수밖에 없어. 모든 문제가 사라진다는 말이지. 진리 아닌 것이 없기 때문에 대긍정이 될 수밖에 없어.


p. 286

 연꽃 위에는 오직 비어 있음의 향기만이 앉을 수 있어요. 우리 마음이 그윽한 연꽃 향기처럼, 비어 있어서 무게가 없고, 청정하고, 순수해져야만 연꽃 위에 앉을 수 있습니다. 늘 순수하고 청정하게 비어 있는 마음으로 연꽃 위에 앉은 것처럼 좌선을 해 보세요.


p. 293

 보살은 해탈을 구하지 않나니,

 온갖 법의 성품이 본래 적멸해서,

 해탈 아님이 없기 때문이다.

 - 종경록 -


p. 299

 우리가 '무아(無我)' 하면 보통 '내가 없다'라고 하는데, 무아는 전체를 얻는 거예요. 전체와 하나가 되는 거죠. 우리가 전체라고 하는 것이 법신의 자리입니다. '방하착'하는 동시에 바로 얻는 겁니다. 은산철벽, 백천간두 진일보라고 하듯이 진정으로 내려놓으면 진정으로 얻게 됩니다.

 이때를 원만구족이라고 말하는데, 이 공부는 없는 것을 얻는 것이 아닙니다. 없는 데 빠지면 안 돼요. '개아의 나'라고 했던 모든 집착들을 버림으로 인해, 잃는 것이 아니고 전체를 얻어요. 충만의 경험을 하게 됩니다.


p. 304

 범부와 중생은 둘이 아니니 중생이 그대로 세존이네.

 범부는 허망하게 분별을 내어

 없는 가운데 있다고 집착하여 어지럽게 설친다.

 탐욕과 성냄이 공한 줄 알면 어디가 참 법문이 아니겠는가.

 - 지공 선사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목숨 다해 귀의합니다. *_()_*


툭하면 동일시 하는 마음을 내어서, 나와 모든 이의 자유를 구속하고 얽매이게 하며 살았던 지난 과거의 모든 잘못들을 마음 깊이 참회합니다. _()_

어떠한 것도 동일시 하지 않는 마음이 바로 자유이며, '망소' 임을 알아차립니다. _()_

몸과 동일시를 해서 인연을 맺은 모든 중생들께 자비로써 회향되는 삶이 아닌,

더욱 의지하고 의존하게 만들어서 고통에서 벗어날 길이 없게 만드는 어리석음을 마음 깊이 참회합니다. _()_

남을 이롭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임을 잊고, 이로움 받으려고만 했던 잘못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_()_

진리 아닌 것이 없기 때문에 대긍정임에도 불구하고 진리가 아니라고 너무 많이 분별한 어리석음을 참회합니다. _()_

일체가 붓다이기 때문에 대긍정임을 이해합니다. _()_


연꽃 위에는 오직 비어 있음의 향기만이...

그윽한 향기를 내어 일체 중생들께 대자비를 전해주시는 선지식 스승님께...

온 마음 다해 감사드립니다. _()_


오늘 참회한 내용들을 다시는 반복해서 참회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자각하고 알아차려서 지혜롭고 자비로운 자가 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퇴보하는 일 없이 부처님 가르침 따라 앞으로 나아가는 자가 되기를 발원합니다. _()_

그윽한 연꽃 향기 같은 마음이 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일체 중생들의 완전한 자유를 위하여 회향하겠습니다. _()_


무량수 무량광 나무아미타불!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