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한옥마을 교동 아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27 궁시렁 (6)



20141026, 나를 찍는 경진이를 서윤이가 찍다.



*
포동포동 살찐 나도 사랑해. 으하하핳...
웃프다.


*
마음이 부드럽게 안정되는 듯 싶다가도
자꾸 화가 난다.
오늘은 조금이라도 어떻게 될까봐 미리 호들갑을 떠는 사람,
자기 방어를 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짜증이 났다.
좀,
자기 자신을 지켰으면 좋겠다.


*
성질이 나다가도 막상 얼굴을 마주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누그러질 때가 있다.
이럴때마다 비폭력 대화가 떠오른다.
참기만 하고 전혀 티를 내지 않는 것도 문제가 되니
최대한 완곡하게 표현하는 화법이다.
관찰하고, 느낌을 얘기하고, 내가 원하는 바를 얘기한 후에 부탁하는 방법.


*
외면과 내면의 매치. 상상과 현실의 이음새.
이 중간 고리들을 제외하고 나면 
조각난 퍼즐을 끼워 맞추듯 여기 저기 대어보고 추측한다.
하지만 그마저도 모든 조각이 있을 때에야 가능하기 때문에
없는 조각은 생각으로 채워 넣어야 한다.
때문에 늘 실제와는 어긋나게 된다.


*
간만에 만난 친구들은 내 리액션이 크다고 하고,
매일 보는 꼬맹이는 나더러 반응을 크게 했으면 좋겠단다.
자기 스스로 해낸걸 내게 보이는 홍이에게 "네 잘했어요" 했더니,
"왜 그렇게 해요?"란다. 박수치며 "와~" 해줬으면 좋겠다고.
ㅋㅋㅋㅋ

영혼 없는거 티났다. 허허...


*
화낼 자유,
짜증 낼 자유,
욕할 자유.

타인들의.


*
비어 있는 말들을 꼭 해야 하나.


*
가만히좀 있자.


*
아침에 눈을 뜨는게 싫지 않으려면.
피곤과 졸음도 감수할 수 있으려면.


*
이해하고 감동할 시간이 부족했던 이유는 바쁘기 때문이었다.
또 피곤했으므로.
그래서 나는 피로가 너무 싫다.
숨막히게 하는 재촉과 조바심이 싫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에 비하면 흰돌고래님 리액션은 완전완전 영혼이 담겨있어. 혼자 속으로 생각하는게 많아져서 그럴까..즉각적으로 튀어나오는 진심어린 반응이 안돼 ㅠㅠ 연기하긴 싫구...뭐가 문제일까. 암튼 쩡아 리액션은 살아있음 ><

    2014.10.27 21:43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 흰돌고래님이라고 하니까 왠지 어색해ㅎㅎ 구래... 너네들이 내 반응에 즐거워(?) 해줘서 나도 좋았어:D 우리 놀러간거 벌써 오래 전 일처럼 느껴져ㅜㅜ
      앨리스리님 이야말로 예쁘다, 귀엽다 표현하기의 달인이었는데'-' 그 점을 보고 내가 많이 배우고 싶어했구ㅋㅋ 지금은 다만... 혼자인 시간이 필요해서 그럴거야♡♡

      2014.10.27 21:53 신고 [ ADDR : EDIT/ DEL ]
  2. 흰돌님을 찍고 있는 분을 찍은 사진..ㅋㅋ 잼있는 구도네요.^^

    마음을 다잡기가 참 어려운거 같아요.
    평정을 되찾아서 뭐 좀 해보려고 하면, 화나고 짜증나는 상황이 만들어지고,
    그렇게 잃어버린 평정 때문에 힘들어하고, 그렇게 제뿔에 지쳐있다, 다시 잠시 평정을 되찾으면 좋아하고....
    요놈의 마음은 왜 이렇게 변덕이 심한건지...ㅠㅠ

    아이들은 정말 리액션을 확실히 해줘야 하는거 같아요.ㅋㅋ

    피로, 숨막히는 조바심과 재촉.
    개인의 인간성을 상실하게 하는 지금 사회의 억압구조가 아닐까해요.ㅠ

    2014.10.29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제가 직접적으로 찍힌 사진도 좋지만, 저 구도도 뭔가 다정한 느낌이 들어서 마음에 들어요.

      그러게나 말이에요. :) 마음의 중심을 잘 잡으면 좋으련만, 그렇기까지의 과정이 험난한 듯 해요. 큰 풍파를 몇번 겪어 봐야지 잔잔한 순간이 오려나 싶어요. 변덕이 심한 마음이 문제라기보다는, 그런 마음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내 태도의 문제 같기도 하구요.

      ㅋㅋㅋㅋ 맞아요. 크고 정확하게요 ㅋㅋㅋ

      네. 어떤 상황에서도 나 자신을 잃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에요.

      2014.10.29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3. 영혼없는 척하는 자유도 하나 넣어두시지요. 그리고 얘들아 선생님도 때론 피곤하단다 라고 이야기를 할 조그만 자유도 누려보세요.

    전주 한옥마을에 갔을 때 못본 곳인 것 같습니다. 가을햇살이 참 좋아요.

    2014.10.30 16:55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얄까봐요. ^^
      오, 좋은데요. 써먹어야겠어요. 늘 웃고 늘 친절하고 늘 부드러울 수는 없으니까요. 뭐 그렇지도 못하고 있지만요. ㅋㅋㅋ

      저기는 경기전 부근에 있는 교동아트라는 곳이에요. 그림들이 전시되어 있더라구요. :)

      2014.10.30 22:4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