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약'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5.22 복합효소 (6)
  2. 2012.05.17 오늘은 :-) (12)
vegetus2012.05.22 20:54


솔나무 순
 

명감나무 열매

명감나무 잎

섞어놓은 모습, 붉은 것은 뱀딸기 

작약꽃 몇 송이와 설탕 범벅
 

민들레와 쇠무릎

뱀딸기, 먹어보면 별 맛은 없는데 사진으론 엄청 맛있어 보인다

쑥, 소리쟁이

민들레꽃, 세잎클로버와 토끼꽃

유리병에 담근 효소

항아리에 담근 효소 :)




05/18

오늘도 엄마랑 뒷산에 다녀왔다. 오늘은 솔나무 새순을 더 땄다.
나는 솔효소가 솔잎을 따다가 담는 건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새로 나온 순을 따는거니까... 솔잎이 아니라 줄기에 해당하는 부분이다. 아직 잎이 나오지 않은 여린 부분을 따는거다.
같은 소나무라고 해도 나무마다 색이나 굵기가 달라서 새순을 딸때 느낌이 다르다. 색이 여리고 두꺼운 것이 찰진 감이 있다. 새순을 한주먹 정도 따서 한꺼번에 냄새를 맡으면, '으아~'싶다. 투명한 송진이 조금씩 묻어나는 곳에서 향기로운 냄새가 난다. 정말로 향기롭다.

엄마랑 산을 다니면서 나뭇가지 사이로 스며드는 햇살을 보면 몽롱한 기분이 들때가 있다. '여기가 어디지'하는 생각도 들고. 숲향기가 온몸을 감싸준다. 나무는 향기를 남긴다.

'소나무 소나무' 하면서도 소나무를 제대로 본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나무 새순도 모르고, 엄마가 만들어 놓은 솔효소를 먹으면서도 그게 뾰족한 잎사귀인줄로만 알았다니... 이렇게 좋은 향기도 못맡고.

이런 생각을 하다가 문득 '마음을 여는 것'에 대한 생각이 들었다. 대체 왜 이런 생각이 그런 상황에서 나는건지 ㅋㅋㅋㅋ 생각나는 것은 바로바로 적어야 하기 때문에 나는 양 손에 들고 있는 비닐봉다리와 대나무 막대기를 내려놓고 핸드폰 메모장에 눌러적었다. 덕분에 엄마는 좀 기다려야 했다. ^^

마음을 열기 위한 첫 번째 조건은 관심을 갖는 것이고, 그 다음은 오랜 시간을 공들여 바라보는 것이다. 그러면 이해하게 될 것이고, 그 다음엔 사랑하게 될 것이다.

어디 낯선 장소에 가면 '오픈 마인드', '마음을 열고'라는 말을 자주 쓴다. 마음이란게 열고 싶다고 해서 열리나? 항상 열려 있는 마음을 지닌 사람이라면 문제될 게 없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노력을 해야한다. 예전에 나는 '마음이 안열려서 어쩔 수 없다, 타이밍이 안맞다, 친해질 수 없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지레 겁부터 먹고 '~일 것이다'라는 판단을 미리 머릿 속으로 내려놓고서는 더이상 가까워질 수가 없었던 거다.
마음을 열지 않으면 대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기가 쉽지 않다. 선입견으로 인해 생각하는데로 보고 판단해버리기 때문이다.
아 참. 오늘은 솔나무 순을 따다가 이런 생각까지 하고. ㅋㅋ
앞으로는 열린 마음보다 관심, 그리고 천천히 들여다볼 수 있는 인내를 갖도록 해야지.

꼭 스티로폼 장난감 같이 생긴 명감나무 열매도 더 땄다. 그리고 아래 쪽으로 내려와서 뱀딸기랑 토끼꽃이랑 민들레, 쑥, 별꽃, 쇠무릎, 소리쟁이 등등을 뜯었다. 어제는 너무 커서 시들기 직전의 토끼꽃을 땄다고 엄마가 그래서, 오늘은 적당히 핀 꽃들로 골라서 땄다. 이런걸 하고 있으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 오늘도 장장 세시간 가량을 훑고 왔다.

어제 절여놓은 아카시아 숨이 많이 죽었다. 엄마가 '숨 많이 죽었지?'라고 하는데, 갑자기 '숨이 죽다'라는 표현이 엄청 무섭게 느껴졌다. 그런데 조금 더 생각을 해보니까, 조용히 할때도 '숨 죽이고'라는 표현을 쓴다. 또 정말로 죽었다기 보다는, 싱싱한 생기가 없는 대신 발효가 되는 거라고 생각했다.

내가 언제까지 이렇게 살 수 있을까? 내년에도 이런 날이 올까? 엄마랑 둘이서 지낸 날들을 언젠가는 지독히도 그리워하게 될거라는 예감이 든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뱀딸기의 색이 참 이쁘군요. 산딸기가 생각나 맛도 좋을 것 같은데.^^*

    무언가를 설레이며 기다릴 때도 <숨죽이고>라는 표현을 쓰곤하지요.

    "어휴.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어"또는 "정말 지긋지긋한 기억이야"라는 말이 남발되는 요즈음 "지독히도 그리워할 날"을 만들어가시는 흰돌님이 참 부러워집니다.

    2012.05.22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맛은 좀 밍밍해요.ㅎㅎ
      그래도 보기에 예뻐서 샐러드같은 데에 넣어서 먹으면 좋을 것 같아요.

      맞아요. ^.^

      헤헤, 조금 더 열심히 살아야겠어요. 부지런히요. 후회하지 않으려면요 :)

      2012.05.23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2. 뱀딸기!! 산딸기랑은 좀 다른가 보군요? ^^

    2012.05.23 10: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산딸기는 이제 꽃이 피었고 뱀딸기는 꽃이 지고 열매를 맺었어요. 산딸기는 알알이 맺히는데 뱀딸기는 덩어리에 씨가 박힌 느낌이에요. ㅎㅎ 어릴때는 못먹는다고 들었는데 책에서 보니 먹을 수 있더라고요 ㅋㅋㅋㅋ 항암 효과가 있다고 하네요.

      2012.05.24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 뱀딸기 먹어도 되나요??
    나도 복합효소 만들고 싶었는데.
    온갖 나물과 약초를 다 넣어야 한다고 해서 겁먹었었는데. 이렇게도 만드는군요.
    아름다워요. 정아양.

    2012.05.23 1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어릴때 거기에 독이 있다고 들었는데 아니었나봐요!! ㅎㅎ
      맛은 좀 차고 밍밍한데, 쨈을 만들어서 먹기도 한데요. 항암 효과가 있다고 해요.

      복합효소^^; 이름을 뭘로 할까 고민하다가 적었어요... ㅎㅎㅎ 100여가지를 넣는다는데, 그러기는 무리일 것 같아서 그냥 집 근처에 있는 걸로 따다가 넣었어요.

      고맙습니다:)♥♥♥

      근데 저보단 엄마가 더 고생하셨어요 ㅋㅋ

      2012.05.24 09:03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2.05.17 15:21


1. 남은 케일이랑 토마토를 스티로폼 텃밭에 옮겨심었다.

2. 수국과의 둥그렇고 탐스런 꽃을 얻어다가 삽목했다.
이렇게 생긴 꽃을 처음 봐서 그런가.. 진짜 이쁘다 ♥
특별한 이름이 있는게 아니라 그냥 '하얀 수국'이라고 불리나 보다.
꽃말이 변덕과 진심이란다.
꽃 색이 쉽게 변해서 변덕,
신부의 부케를 닮아 진심. ^^
뭐야, 나같잖아 ㅋㅋㅋ

라고 썼는데,

하얀 수국이 아니라 불두화란다.
꽃말은 자그마치 제행무상.
엄청 멋진 꽃임.. *_* (봉봉님 고맙습니다 ㅎㅎㅎㅎ)
부처님의 곱슬곱슬한 머리를 닮았다고 불두화라 부른단다.
하얀 고깔에 비유해서 승무화라고도 부르고.

꽃송이를 달고 삽목하면 줄기가 지탱을 못한다고 그래서 끊어다가 그릇에 담아놓았다:) 

 
3. 토마토랑 오이랑 포켓멜론이랑 텃밭에 옮겨 심었다. 그리고 왕겨를 뿌렸다.

토마토

조선오이 (왕겨 뿌리기 전)

모종판에서 꺼낸 오이 뿌리

조선오이 (토종 오이 싹은 결국 하나도 안났다.... ㅜ)

잘 자라고 있는 마디애호박, 가지, 고추.
가지랑 고추는 사온거. 
내가 심은 고추는 너무 느리게 자라고, 가지는 싹이 안나서 사왔다. 


4. 루콜라 수확. 

비를 맞고 급 풍성해진 루콜라.
대체 비에는 뭐가 들었길래? 

풍성한 루콜라 다발 ^^ 상추처럼 계속 뜯어다 먹으면 된다. 하하하하하
직접 전해 받은 씨앗이라 그런지 나눠주신 분 생각이 더 자주 난다.


끝으로 작약이랑 겹카랑코에랑 수국 꽃봉오리 사진.

활짝 피면 얼마나 이쁠까!
 

햇빛을 많이 쬐게 해줬더니 꽃송이가 이렇게 주홍빛으로 물들었다. 히히

화단에 있어도 뭔지도 몰랐는데 엄마한테 오늘 물어봤다. 
시중에는 벌써 하우스 재배한 수국이 나와 있지만 진짜 수국은 아직 꽃봉오리다.  
수국 :)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과 아름다움과 건강함이 가득가득 조화롭군요. ^^*

    2012.05.15 2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_^
      그런데 오늘 낮에 텃밭에 나가봤더니 파리가 왜 이렇게 많은지요 ㅠㅠ 급 늘어난 기분... 혹시 왕겨때문인가 싶기도 하고요. 아님 그냥 자연스러운 현상? ㅋㅋ

      2012.05.16 14:01 신고 [ ADDR : EDIT/ DEL ]
    • 오늘 뉴스를 보니 미생물용법으로 온도, 세균등의 피해로부터 작물을 지켜낼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되었다더군요.
      친환경을 하면서도 농작물을 튼튼히 지킬 수 있게 되었다니 참 좋은 소식입니다. ^^

      2012.05.16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 와, 정말 좋은 소식인데요. ^,^

      조금 딴소리지만, 귀엽다고 했던 초록색 애벌레를 저는 어느새 '녹색 괴물'이라고 부르고 있더군요 ㅠ,ㅠ

      2012.05.17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2. 꽃이 환상적이네요. 아..^^ 이뻐라.ㅎㅎㅎㅎ

    2012.05.16 0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예쁘죠?
      엄마는 그릇에 담아놓은 모양을 보고서는 꼭 밥 공기 세개를 엎어놓은 것 같다고 하셨어요. ㅋㅋㅋㅋ

      2012.05.16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3. 꽃 진짜 이쁘네요~ ^^

    2012.05.16 0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늘은 뉴포스트가 없네요.. ^^;

    2012.05.17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핫, 어제 올리려다가 게으름에.. ^^;
      모모군님 덕에 저녁에 하나 올려야겠어요! ㅎㅎㅎ

      2012.05.17 13:41 신고 [ ADDR : EDIT/ DEL ]
  5. 소담스럽다고 할까요? 불두화, 승무화 모두 잘 어울립니다. 초파일전에 저리피는 모양입니다.

    2012.05.19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제로 보면 엄청 풍성한 느낌이 들어요. ^^
      어른 주먹만 하나?
      풍성하니 주렁주렁~~~:)

      네. 부처님 맞으려고 저리 시간을 맞춰서 피나봐요. 히히

      2012.05.19 13:2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