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큐의 천재들 캐릭터를 빌려서 ㅋㅋㅋ'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21 아이들은 (2)
느낌과 기억의 기록2014. 10. 21. 21:52



창가에 서서 저렇게 알은체를 한다거나 장난을 걸때면 정말로 정말로 사랑스럽다.
눈을 맞출땐 유독 눈에서 빛이 나고, 뭔가를 이야기 할땐 늘 눈이 커진다.
때론 거칠고 매정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어여쁜 아가.






어릴때부터 아이들을 좋아했었다.
그땐 어떤 귀여움이나 천진함 같은 것을 알아서 좋아한게 아니라,
작고 연약한 아기를 안고 있는 느낌이 좋았던 것 같다.
포근한 감촉의 아기가 가만히 숨을 쉬고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이 좋았다.

요즘은 또 다르다.

내가 아이들을 볼때 좋아하는 건 꾸밈 없는 웃음, 반짝 빛이 나는 눈동자,
"봐봐요"하며 자신의 무언가를 보여주려는 행위, 달려가는 모습, 장난치는 것, 가벼운 스킨쉽(머릴 만진다거나 안는다거나 때리고 도망간다거나 ㅋㅋㅋㅋ 물론 귀엽게 그래야 한다), 눈을 크게 뜨고 내 눈과 맞추는 것, 정말로 몰라서 내뱉는 엉뚱함 같은 것들. 


아이들을 좋아한다고 해도 늘 좋기만 한 것은 아니다. 
때문에 아이들과 나의 관계를 두고 이런 저런 고민을 하게 된다.

아이들을 대하는 것에 너무 무게를 두자니 부담스러워 못할듯 하고,
반대로 쉽게 가자니 죄책감이 들어 못할듯 싶고,
가볍되 즐기며 생활하는 방법이 제일 현명한듯 싶으나, 매일이 바뀐다.


휴-3

아가들 웃기는 얘기나 적어두고 오늘은 정말이지 일찍 자야겠다.



1.
느려씨: 핑크랑 레드랑 사겨요. (파워레인저를 얘기하는 것)
나: 사귀는게 뭔데요? (사귄다는 표현을 하는게 뜻밖이라 물었다)
느려씨: (부끄러워 하며) 말 안할래요.
도움양: 좋아하는거예요.
웃겨씨: 결혼하는거야.
바빠씨: 싸우는거 (응? ㅋㅋㅋ)

6,7세 아이들이 남녀가 '사귀다'라는 말의 의미를 어느 정도는 인지하고 있구나 싶었다.


2.
도움양: 선생~님. ㄱㅈ샘 머리 언제 잘랐어요?
(도움양은 아파서 몇일 동안 못 나오다가 오랜만에 온 상황)
나: 도움양 안왔을때 자르셨데.
도움양: 쫌.. 별론거 같애요. (ㅋㅋㅋㅋㅋㅋ)
바빠씨: 난 이쁜데. (헐... ㅋㅋㅋㅋ 평소에 ㄱㅈ샘을 예쁘다며 좋아함)
느려씨: 나도.
바빠씨: 너도 이쁘냐?


참내. "너도 이쁘냐?" 란다.

아가들도 보는 눈은 다 있어가지고 호불호가 정확하다.
아까는 또 뜬금없이 도움양이 나더러 안경 쓰면 좀 웃기다며
안경쓰지 말란다. 옆에선 바빠씨, 느려씨, 웃겨씨 셋 다 맞장구를 치며.
오늘은 쓰고 있지도 않았는데.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들마다 별명이 있나봐요.^^
    대화 내용이 잼있으면서도 참 정겨워요^^

    저도 아이들과의 관계에 고민이....
    어제는 자신보다 어린 학생에게 장난을 심하게 치는 고학년을 담임선생님께 인계?했는데,
    마음이 좀 무겁더라구요.ㅠ
    아이들과의 관계에도 고민과 시간과 노력과 적당한 거리 두기가 필요한 듯 합니다.

    2014.10.22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 본명은 그렇고 뭘 써넣을까 하다가,
      이큐의 천재들이란 책의 캐릭터를 빌려서 닮은 걸로다가 표현해봤네요. ^^

      인계하셨다면 툭 털어버리셔요.
      후박나무님께서도 그럴만한 이유가 있으셨겠지요 -
      그 이후의 일은 그들에게 맡겨두고...
      말씀하신 것 처럼 그런 관계 속에서 적당한 거리를 둘만 한 기준점을 잡는 것이 쉽지 않은 듯 해요. :)

      2014.10.23 22:2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