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든'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5.05 월든 - 헨리 데이빗 소로우
  2. 2010.08.06 소소한 일상 :) (20)
  3. 2009.07.15 월든 (12)
책 읽기2011.05.05 09:08


2009.07.16 11:54

 

 

 

기억나는 건

 

자연에 대한 묘사가 아주 세밀하다는 거, 동물과 친구가 된건 참 부럽다는 거, 소로우는 아는 것이 엄청 많다는 거, 그토록 예찬하는 월든 호수를 나도 한번 보고싶다는 거.

 

아 제일 중요한 건

 

집을 짓는 일이 생각보다 쉽다는 거, 돈도 얼마 들지 않는 다는 거 (지금은 어떨지 모르지만), 많이 일하지 않아도 먹고 살수 있다는 거 (뼈빠지게 일하는 사람들보다 더 잘).

 

읽는데 2주나..

 

Posted by 정아(正阿)



귀여운척 퍼레이드 ^.^     
                                                                10/08/05


* * *

드디어 어제 현미가 왔다. 현미10kg 찹쌀현미 10kg 총 20kg. 흐흐
현미를 백미처럼 상온에서 보관하면 벌레가 금~방 생겨버린다고 해서,
20키로그램을 모두 냉장고에 옮기느라 고생 좀 했다. 비닐봉다리랑 반찬그릇에 나눠가지구.
밤부터 아침까지 9시간동안 쌀을 불리고 드디어 첫 시식! ^.^
우선 냄새가 남다르다. 고소~ 한게 약간 간장냄새 같기도 하고 ㅎㅎ
색도 누리끼리댕댕. 히히. 많이 까칠까칠 할까 긴장했는데 그렇지도 않다. 좀 오래 씹어야 하지만... 씹고 난 다음에 나는 고소한 향이 좋다:) 이제 매일매일 현미 먹는다. 캬캬. 현미 반 찹쌀현미 반 요렇게 섞어서.



* * *

어깨 톡톡.
?
기대.
기대니까 좋아?
보기에 아름답잖아.
아름다워 정말?
응. 왜?
ㅎㅎㅎㅎㅎ



* * *

교수님 너무 좋다. 김교수님. 뿅!
이번주에는 <오른쪽 두뇌로 그림 그리기>를 읽었는데
교수님께서 습작을 보여주셨다. 
그 중에 특히 눈길을 사로 잡은 것은 자화상.
엉엉. 생각만 해도 너무 재미있다. 놀리는 것은 절대로 아닌데,
아 그냥 참 좋다. 이런 그림 그리시는 교수님이. 흐흐
: 이 책도 참 좋다. '있는 그대로' 보는 법을 알려준다.




* * *

<홀로그램 우주>, 마이클 탤보트
이 책 흥미진진하다. '말도 안돼' 했던 것들이 이제 다 말이 된다...덜덜

p.225

 염력현상은 허공에서 물질을 만들어내는 능력보다는 상상하기가 더 쉽다. 그리고 어떤 물건을 물질화시키는 것은 나무숲 전체가 나타났다 사라졌다 한다든가 물체를 한 형체에서 다른 형체로 변화시키는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나타난다든가 하는 것보다는 받아들이기가 쉽다. 이러한 현상들은 갈수록 현실이 진정한 의미에서는 하나의 홀로그램, 하나의 가상구조물임을 암시한다.


이 세 상 모 든 게 ㄷㅏ 꿈 이 다. 

나는 점점 범신론을 이해하는 것 같다.

오늘은 <월든>이랑, 도마복음 풀이인 <또다른 예수>를 빌려왔다. 크- 기대!



* * *
심장이 팔딱팔딱 뛰는 여름다운 여름을 보내고 싶은데,
요즘 날씨 너무 덥다. 다들 더위 조심하셔요! T.T

저 다음주에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에코스쿨'다녀옵니당. 히히 ♥



Posted by 정아(正阿)
책 읽기2009.07.15 20:00



헨리 데이빗 소로우


/
나는 대부분의 시간을 혼자 지내는 것이 심신에 좋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좋은 사람들이라도 같이 있으면 곧 싫증이 나고 주의가 산만해진다. 나는 고독만큼 친해지기 쉬운 벗을 아직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우리는 대개 방 안에 홀로 있을 때보다 밖에 나가 사람들 사이를 돌아다닐 때 더 고독하다. 사색하는 사람이나 일하는 사람은 어디에 있든지 항상 혼자이다. 고독은 한 사람과 그의 동료들 사이에 놓인 거리로 잴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하버드 대학의 혼잡한 교실에서도 정말 공부에 몰두해 있는 학생은 사막의 수도승만큼이나 홀로인 것이다.
(...)
대체로 사람들의 사교는 너무 값싸다. 너무 자주 만나기 때문에 각자 새로운 가치를 획득할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것이다. 우리는 하루 세끼 식사 때마다 만나서 우리 자시이라는 저 곰팡내 나는 치즈를 서로에게 맛보인다. 이렇게 자주 만나는 것이 견딜 수 없게 되어 서로 치고 받는 싸움판이 벌어지지 않도록 우리는 예의범절이라는 일정한 규칙들을 협의해 놓아야 했다.


/
아, 아침공기! 만약 사람들이 하루의 원천인 새벽에 이 아침 공기를 마시려 들지 않는다면, 그것을 병에 담아 가게에서 팔기라도 해아 할 것이다. 아침 시간에 대한 예매권을 잃어버린 세상의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말이다. 그러나 아침 공기는 아무리 차가운 지하실에 넣어 둔다 해도 정오까지 견디지 못하고 그전에 벌써 병마개를 밀어젖히고 새벽의 여신을 따라 서쪽으로 날아가 버릴 것이다. 이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기억나는 건

자연에 대한 묘사가 아주 세세하다는 거, 동물과 친구가 된건 참 부럽다는 거, 소로우는 아는 것이 엄청 많다는 거, 그토록 예찬하는 월든호수를 나도 한번 보고싶다는 거.

아 제일 중요한 건

집을 짓는 일이 생각보다 쉽다는 거, 돈도 얼마 들지 않는다는 거(지금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많이 일하지 않아도 먹고 살수 있다는 거(뼈빠지게 일해도 가난한 사람들보다 더 잘).

힝 ~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