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7.22 훈습일기 61, 멀리 멀리 인사하는 마음 (2)
  2. 2016.07.18 훈습일기 57, 예쁜 사람
대긍정일기2016.07.22 20:18

 

 

 

<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김환기 作 >

 

 

 

훈습일기를 네 부분으로 쓰다보니 어쩐지 내 말투가 어색하게 느껴지고

조금 형식적이거나 딱딱해지는 부분이 있는 듯하여, 예전 방식처럼 우선 내가 하루동안 느꼈던 부분들을

일기로 쓰고 그 다음 네 부분으로 적당히 나눠봐야지 싶다.

'감사' 부분이라고 해서 무조건 '~에 감사합니다' 쓸게 아니라, 글 속에서 감사가 느껴지는 식으로 써봐야지.

 

 

 

* 참회

- 트위터와 페이스북 어플을 삭제했다. 아예 계정까지 없애버릴까 하다가

귀찮은 마음 반, 아까운 마음 반으로 그렇게 까지는 못했다.

어차피 보지도 않을 거 쓸데없이 공유했던 수많은 정보들. 이제 안녕이다!

그리고 남은건 인스타그램. 블로그 다음으로 많이 활동하고 있는 SNS인데,

아무리 채식이나 진솔한 내 얘기를 올린다고 해도 귀를 기울이거나 관심을 갖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머지 않아? 이것과도 이별할 수 있을까.

 

 

- 사람들이 나를 제일 좋아한다는 착각을 한다.

돌이켜 보면 늘 내 중심이었다. 아이들도 나를, 동료들도 나를, 어딜 가면 사람들이 나를...

그러다가 그들이 나에게만 그런 것은 아니었다는 걸 알게 되면

'뭐야 나한테만 그러는게 아니였어?' 하고는 짜증 내지 화가 날 때가 있다.

그들의 관심과 사랑을 나 혼자만 독차지 하고 싶은 욕심 때문이다.

좀만 더 지혜로운 눈으로 봤다면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 걸,

사람들은 두루두루 서로를 좋아하고 관심을 갖고 있었다는 걸 알 수 있었을텐데.

어쩌면 알고 있으면서도 의식적으로나 무의식적으로나 외면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이런 착각들로부터도 안녕.

 

 

- '~하니까 그렇지, 그럴 줄 알았어' 하며 넘겨 짚고 타인을 비난하는 일은 정말 쉽다.

그러나 실상을 알게 되면 오해였음이 밝혀질 때가 많다.

어쩌면 그렇게 쉽게 무시하고 미워하는 마음이 생기는지. 정말 슬픈 일이다.

 

 

- 한 사람을 알기 까지는 얼마나 섬세한 관심이 필요한가. 또 오해하기는 얼마나 쉬운가.

 

 

 

* 감사

- 오늘 아침엔 문득 108배를 하는 것이 엄청 귀찮게 여겨졌다.

'조금만 더 하면 100일이다' 이런 건 안중에도 없고 지금까지의 노력이 아깝게 느껴지지도 않았다.

그러다가 순간 '마음일 뿐이다' 싶었고, '마음에 놀아나지 않아!'라며 한 생각 돌이켜

또 다시 평소처럼 108배를 할 수 있었다.

예전 같았으면 또 알 수 없는 무력감에 빠져들었을 법도 한데,

전혀 그렇지 않은 하루였다. 되려 행복했다.

 

 

- 보시바라밀을 잘 행하려면 지계, 인욕, 정진. 이 세가지가 중요하다고 하셨다.

나는 '보시'만 알았지,

계는 '이정도면 된거 아닌가' 하고,

인욕하는 힘은 없고,

정진은... 끊어질랑 말랑 하며 이어가고 있는 참이었다.

그러다 스님께서 토끼보다 거북이가 낫다고 하셨는데 그 말씀에 또 다시 힘이 났다.

눈에 띄는 변화가 없으면 어느샌가 조바심을 느끼며 자책하고 부정하게 된다.

그러면서 불법과는 멀어지게 되겠지... 어리석은 행동을 반복하지 않으려면 인내하며 밀고 나가는 힘이 필요하다.

거북이. 느리지만 꾸준한 거북이. 나는 거북이다.

 

 

- 제 눈에 보이지 않는 곳까지도 멀리 멀리 인사하는 마음. 그런 마음은 어떤 마음일까.

 

 

- 감동을 받는 아이.

그 감동은 내가 잘하고 못해서가 아니라, 아이의 마음에 달린 것이라는 사실을 비로소 알았다.

 

 

- 진심을 말하려니 떨렸다.

애들 앞에서 수업해도 이젠 하나도 안 떨리게 되었던 중에 모처럼 느껴본 감정.

나의 부정적인 표현들이 아이들에게 조금의 상처로도 남지 않기를,

잘 자라주기를 바라는 마음이 아이들 가슴 속에 깊이 새겨지면 좋겠다.

아이들 얼굴과 느낀 바를 얘기하는 걸 보니 어느 정도는 성공했지 싶다.

 

나를 어색하게 여기던 아이는 감기 걸리지 말라며 '유후유후'하며 장난 섞인 편지를 썼고

몇일 못 본다고 아쉽다는 글도 받았고,

재미있는 곳을 가는데 같이 가자는 얘기, '노세요'하는 인사 등등 모두가 사랑스럽다.

 

 

 

* 원력

꾸준함이 영원하기를 발원합니다. _()_

 

 

 

* 회향

모든 공덕과 깨우침을 일체 중생께, 부처님께 회향합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080배를 100일간 한 적이 있네요.ㅎ
    힘드시더라도 홧팅!!^ ^;

    주변에서 나를 어떻게 보는지, 자신의 시선과 타인의 시선을 제대로 알아차리는 것이 참 힘들더라구요.
    두 가지 시선이 어긋날 때는 실망도 하게 되고.....
    저는 주로 타인이 저를 싫어할 거란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어요.
    그래서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할 수도 없고, 모든 사람이 나를 싫어할 수도 없다'는 생각으로
    마음을 다스리곤 한답니다.

    2016.07.23 10: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끝에 숫자 0 잘못 적으신거 아니죠? '_<
      108배로 쩔쩔매는 저로서는 후덜덜한 숫자입니다.
      응원 고맙습니다. :D

      그쵸? 좋게 본게 아닌데 좋게 본다고 착각하고,
      나쁘게 본게 아닌데 나쁘게 본다고 착각하고.
      실상과는 달리 제 스스로 꾸며 생각하는 경우가 참 많았던 것 같아요.
      그러면서 혼자 기뻐하고 괴로워 하고요.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할 수도 없고, 싫어할 수도 없다'는 생각은 참 지혜롭네요. 사랑받고자 하거나, 미움받기 싫어하는 마음에서 벗어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2016.07.23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대긍정일기2016.07.18 21:11

 

 

 

<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김환기 作 >

 

 

 

* 참회

미리 눈치 채고 보았으면서도 행동으로 옮기지 않아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지 못한 이기심과 어리석음을 참회합니다. _()_ 

 

 

* 감사

- 초복이라고 옥수수도 챙겨주시고, 이런 저런 간식을 챙겨주시는 따뜻한 마음들에 감사합니다. _()_

- 아이들의 순수함과 함께 할수 있는 시간들에 감사합니다. _()_

 

 

* 원력

- 헤어지지 않으려 집착하는 것은 어쩌면 지금의 나로서는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차라리 지금의 내가 이러함을 받아들이고, 보다 깊이 마음을 들여다 보며

더이상 헤어짐에 얽매이려야 얽매일 수 없는 때가 오기까지 꾸준히 닦아 나가야겠다.

아직 오지 않은 미래에 대해서 조바심을 내고 걱정을 하며 이도 저도 않게 어리석진 말기를.

지금의 자신을 온전히 수용하기를 발원합니다. _()_

 

- 예쁜 사람이 되고 싶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그런 사람이!

친절하고 부드럽고 다정다감한 말투를 쓰고 밝게 미소짓는 사람.

사소한 일에 일일이 화를 내지 않고 잘 들어주며 공감해주는 사람.

그러나 현실은 정색녀다. ㄱ-

그 래 도,

눈길 한번 곱게 보내고 미소 한번 더 지으려 조금씩 조금씩 노력해본다.

원만하고 항상하며 통하는 사람이기를 발원합니다. 옴아훔 _()_

 

 

* 회향

아주 작은 선근 공덕이라도 일체 중생께 회향합니다.

조그마한 깨우침이라도 일체 부처님께 회향되어지이다.

옴아훔 _()_

 

 

/

맞지도 않는 코드로 왈츠 박자에 맞추어 <기도> 노래를 불러보았다.

어려운 노래도 아닌데 괜시리 긴장이 되고 조금은 떨리는 기분.

그렇지만 마음이 차분해지고 하나로 모아지는 듯하다.

이 노랠 올리기엔 어딘지 좀 창피하고...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올려본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