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호박'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5.31 원전 관련 책 그리고 텃밭 이야기:) (2)
  2. 2012.04.20 이제 거의 올라왔다. (2)
  3. 2012.04.18 오늘은.. ^.^ (6)
vegetus2012. 5. 31. 19:24


아이쿱 생협 너나들이 강좌에 참여했을때 찍어온 원전 관련 책자들:D

 음.. 사진에 시간까지 나왔는데, 설정을 잘못해서 오후로 나왔다. 
오전에 다녀왔는데 ^^
덩치가 커지면 문제가 되는 것은, 원전도 예외가 아니었다.


대나무 지지대를 설치해준 애호박. 잘 타고 올라가려므나 ^.^


이런거 처음 해봤다+_+


덩쿨손이 나뭇가지를 돌돌 감고 있어서 살짝 풀어줬더니 의외로 잘 풀렸다.
혹시 끊어질까 싶었는데:)
그리고 '덩쿨손? 손?' 이러면서 '호박아 안녕'하며 손을 잡고 악수를 했다.
내가 해놓고도 웃겼는지 혼자 히죽히죽 웃으면서 ㅋㅋㅋㅋ


여기두 ^^


이건 붉은밤콩!! 대략 1주일 만에 싹이 돋았다! 


흙을 밀어 올리며 고개를 들어 올리고:)


토실토실 예쁘기도 해라:)


각종 유기물과 함께 쑥쑥:)

 

여기까지 같은 싹인 것 같은데..
제비콩이랑 쥐눈이콩은 구분을 못하겠다T.T


이건 쥐눈이콩일까 제비콩일까?

 

요거는 율무 ^^


볏짚 사이의 율무:)


하트모양 붉은 밤콩 ㅋ_ㅋ♥


1회용 숟가락 활용ㅋㅋ


토마토 꽃이 피었습니다ˇ-ˇ


한 뿌리에서 두가지 꽃이 피고 있다. 뭥미ㄱ-


마지막으로,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인디언감자 싹:D
모종판에 총 세 뿌리를 심어놓았는데, 몇일 전까지 감감무소식이었다.
'속에서 썩었나' 싶어 흙을 엎어버리려다가
모종판을 들어 올려서 밑을 봤더니, 하얀 뿌리들이 보였다.
하하. 뿌리 1개는 결국 곪은게 맞았고, 두개는 잘 자랐다.  
흙을 살짝 거둬내고 싹이 흙 밖으로 보이게 해서 몇일 간 더 키운 다음, 텃밭에 옮겨심었다.
잘 자라고 있는 모습 *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전을 줄이거나 없애기 위해선 절전의식이 높아져야 하겠지요.
    역시 우리 사람들의 의식전환이 우선되어야 할 듯 싶습니다.
    그럼 원전 뿐만 아니라 화력발전도 줄어들어 화석연료 소비도 줄일 수 있을 터이니.

    하지만 저번 중국의 경우를 보니 서해에 인접한 곳에 원전을 우후죽순처럼 지어대고 있던데, 사실 걱정이 많이 되더군요.
    엄청난 국력에 비해 원전의 기술이 그리 뛰어나지도, 또 투명성도 낮으니까요. ㅡㅡ:

    떡잎이 흙을 헤집고 뾰족 고개를 내밀 때 참 신기하기도 하다능.^^
    저 중 하나는 재크의 콩나무일지도 모르겠군요.ㅎㅎ

    ㅎㅎ 1회용 숟가락의 변신. 어울려요. ^^d

    ......외도?? 출생의 비밀??



    2012.05.31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그점이 중요한 것 같아요.
      현재 소모하는 전력량을 유지하려면 대안이란 있을 수 없으니까요.

      ㅠ.ㅠ 세계에 널려있는 원전 지도를 보고 깜짝 놀랐어요. 원전으로부터 도망갈 곳이 없어요. 방사능은 지구 한바퀴를 돌아서 다시 또 오더라고요... 플루토늄이란 방서성 물질은 백만분의 1그램도 치사량이 되는데 반감기가 24000년이라고 해요.

      생각하지 못한 나쁜점 중에 하나가, 원전을 유지할때 가장 힘들고 위험한 일을 하는 사람이 원전의 정식 직원이 아니라 비정규직, 가장 힘없고 약한 사람이라는 사실이었어요. 원전 뿐만 아니라 다른 대기업도 그렇고 마찬가지로 어렵고 힘든 일은 가난한 사람들이 하지요... 돈 많은 사람들은 위에서 떵떵거리며 펑펑 쓰고, 가난한 사람들은 위험을 감수하며 힘들게 일해야 한다는 사실 때문에 마음이 안좋았어요.
      게다가 원전은 가능한한 도시에서 멀어야 하고, 학력수준이 떨어지는 곳에 지어야 하며, 경제적 수준도 낮은 곳에 짓는다고 하더군요. 펑펑 쓰는 건 도시,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건 지역인가봐요.
      1980년대 전기 사용량이895kw였는데 2009년에는 8092kw라고 해요.

      반성하고 아껴써야겠습니다. ㅜㅜㅜㅜ..


      네 정말 신기하죠? ^.^ ㅎㅎ
      재크의 콩나무, 정말로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ㅎㅎ 동화책을 다시 한번 보고 싶어요.

      헤헤:)

      ㅋㅋㅋㅋㅋㅋㅋㅋ 마가진님 센스 짱! ㅋㅋ

      2012.06.01 20:25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2. 4. 20. 20:53
모종판 두~세개 정도를 빼고는 거의 싹이 올라왔다.


안 나올까봐 걱정했던 토종고추 싹♣


애호박 떡잎


버터넛트호박


호박참외


스윗바질... 진짜 요상하다. 자꾸 누웠다 일어났다 하는 바질들의 싹이랑 너무 다르다.
어떻게 이렇게 다르지??? 저렇게 뾰죡한 싹은 특히 이상하고. 상토라 풀씨도 안떨어졌을텐데.. 



조선오이 싹. 토종오이도 올라왔음 좋겠는데 ^^


내일 비가 많이 내린다고 해서 모종판을 보일러 옆으로 옮겨두었다.
스티로폼 상자에서 기르고 있는 싹들도 창가쪽으로 붙여놨다.
모종판에 있는 싹은 이렇게 나올때마다 사진인데, 스티로폼 상자에 나온 싹들에겐 너무 무심했나;
방아 싹은 엄청 귀엽게 생겼던데 ㅎㅎ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역시 고양이가 싹이 건강하라고 이삭밟기를 한 것이었군요. ^^
    버터넛트호박? ㅎㅎ 정말 이름이 재미있어요.
    으.. 정말 다양하군요. 이름외우는 것도 일인 듯.. ^^;

    2012.04.20 22: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하얀 털의 흔적을 남겨놓고 말이죠. ㅋㅋ

      버터맛, 땅콩 맛이 나는 호박일까요? ㅋㅋ 사진으로 봤을땐 참 먹음직 스럽던데요. ^^

      2012.04.22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2. 4. 18. 20:34


오늘은 청경채랑 다채, 청오크라를 심었다.
청경채랑 다채는 스티로폼 상자에 심었다.
사진은 오크라만^.^

까맣게 뿌려진건 자연드에서 얻어온 커피찌꺼기 ㅋㅋ
조선배추 옆에다가 심었다. ^^
모종판에 심은 토종고추를 고양이가 자꾸 밟아버린데다가 싹도 나오지 않고 있어 걱정이 된다.
그래서 혹시라도 발아에 실패하면 대신 먹으려고 이걸 심었다. ㅋㅋ
열대채소인데 고추랑 닮았다. 자른 단면은 꽃모양이다:) 
 


샐러리도 싹이 나오기 시작한다.


버터넛트호박도 ^.^


싹이 나오려고 저렇게 흙이 들려 있는 모습이 신기하다.


애호박 싹도 고개를 ^.^


포켓멜론도 ^^ 와 사진으로 보니까 오늘 진짜 많이 나왔다!


이건 안타까운 결과물 ㅜㅜ 호박씨 껍질을 억지로 떼줄려다가 떡잎이 잘려나갔다. ㅠㅠㅠ
적당히 하다가 안되면 말았어야 했는데 오기를 부리다가 저렇게 됐다. 미안 다신 안그럴게 ㅜㅜ
아 어리석어라...


이거는 남은 씨앗을 조금씩 심어놓은 모종판 같은데 토마토, 오이, 호박 싹이 나온 것 같다.
이름표를 제대로 안붙여놔서 나와도 뭐가 뭔지 모를 가능성이 크다 ㅋㅋㅋ
-.-


그리고,


12/04/17
광택이 유난해서 찍은 담쟁이덩쿨. 신기할 정도로 반짝거렸다.


우리집 대문 앞 길가에 피어난 나무. 내가 신경을 안써서 그런지 민들레밖에 못 봤는데,
오늘 보니까 저렇게 큰(?) 나무가 있었다.
어떻게 저런 콘크리트 속에다 뿌리를 내리고 크고 있을까나... 
오른쪽은 방가지똥.
 
 

무슨 나무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밭에 커피를 뿌리는 것은 처음 봐요. 신기하네요. ㅎㅎ

    흠.. 그래도 고양이를 미워하진 마세요. ^^;;

    머지않아 흰돌님 댁 식탁이 풍성해지겠군요.

    진짜 참기름을 바른 듯. 반질반질.. ㅎㅎ

    방가지똥. ㅎㅎ 이름 참 귀엽네요.^^

    2012.04.19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처음 뿌려봤어요 ㅎㅎ
      카페같은 곳에 가보면 저렇게 가져가라고 모아둔 건 자주 봤어요. 얼굴 팩에도 활용하고 여기저기 활용하던데,
      어떤 효과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ㅎㅎㅎ

      넹 ㅎㅎㅎㅎㅎ
      오늘 보니까 고추싹도 나올 기미가 보여서 더 안미워할 수 있겠어요 ㅋㅋ

      지금도 풍성한데.. 얼마나 더 풍성해질지^^;히히

      실물은 더해요+_+

      이름이 동글동글 하죠? ㅎㅎ
      생긴건 뾰족한데 데쳐서 먹으면 아삭아삭 해요.

      2012.04.19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2. 청경채!! 살짝 데쳐 먹으면... 정말 맛있는데.. 말입니다. 버섯도 같이 데쳐 볼까요? ㅎ

    2012.04.19 0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청경채를 먹어본 것 같기는 한데 맛은 잘 모르겠어요 ㅠ ㅋㅋ 얼른 자라주었으면^_____^
      몇일 전부터 버섯이 먹고싶었는데 말이에요. ㅎㅎ

      2012.04.19 15:25 신고 [ ADDR : EDIT/ DEL ]
  3. 농사짓고 싶어 미치겠어요.. ㅠㅠㅠㅠ 바빠서 농사도 못짓고... ㅠㅠㅠㅠ

    2012.04.19 0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캭, 저도요, 지금도 좋지만 좀 더 욕심부리고 싶어요 ㅋㅋㅋㅋ ㅠㅠ 봉봉님도 농사를 짓고싶어 하시니까 왠지 더 가깝게 느껴져요. 헤헤

      2012.04.19 15:2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