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28 다시 안경 (6)



안경. 안경을 다시 쓴다. 렌즈를 끼지 않게 된 것은 수영장에 렌즈를 끼고 갔다가 각막염에 걸린 후 이다. 안경을 쓰지 않게 된 것은 보는 것에 집착하는 것을 놓아버리려는 마음(이건 어느 정도 까지만 나의 의지였다), 시력이 좋아질 수도 있다는 마음, 귀찮음, 외적으로 별로임 등등 다양한 이유가 있었다. 그러다가 다시 안경을 쓰게 된 것은 순전히 더 자세히 보고 싶다는 마음 때문이었다.

일단 얼굴처럼 매일 들고 다니려면 잘 보이는 것은 당연한 거고 외적으로도 마음에 들어야 하기 때문에 신중하게 골랐다. 처음부터 사려고 계획했던 디자인은 아니지만 현장에서 내게 가장 마음에 드는 것으로 골랐다.

안경을 썼더니 무언가 사물을 직접 대면하는 것이 아니라 한 걸음 뒤에서 바라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건 내 눈과 외부 환경 사이에 놓인 안경알 때문이겠지. 창문 너머의 풍경을 바라보는 듯한 느낌. 때문에 이 느낌을 안경 창문이라고 부른다. 이 안경 창문은 요즘 나 자신을 멀리 떨어뜨려 놓고 객관화 시켜 보려는 나의 관심부분에 시기 적절히 어울린다. 특히 화가 났을때 요긴하게 쓰인다. '그는 ~했을때 ~하는 마음이 들었다'라는 솔직한 감정을 내것이 아닌냥 한번 받아들이고 보낼 수 있다는 것. 이 감정은 뭔가가 잘못됐다고 나 자신을 부정하기 보다, 그저 순순히 인정하고 가볍게 넘기는 데엔 이 방법이 아주 좋다.

눈이 잘 보이지 않는 다고 해서 아쉬울 것은 별로 없었다. 가장 불편했던 것은 멀리서 오는 버스의 번호가 헷갈린다는 것 정도였고 그 외의 것은 어느 정도 감안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하늘의 달이 두세개로 번져 보이는 것은 좀 아쉽게 느껴졌었다. 달의 무늬도 보이지 않았고 말이다. <달 샤베트>란 동화책을 보고 나선 그 마음이 더 강해졌다. 

안경을 쓰고서 좋은 점 가운데 하나는 아이들과 눈을 더 자주 맞출 수 있어서 교감하는 시간이 늘었다는 것이다. 또 어른사람들과 대면을 할때도 서로의 눈빛을 좀 더 정확히 잡아낼 수 있기에 대화에 자신감이 생겼다. (처음-으로 사람들과 대화하고 서로를 알아간다는게 흥미롭게 느껴졌다. 이제껏 인간이란 배타적인 존재라는 생각이 강했는데) 흐리던 얼굴들도 잘 보이고. (어떤 사람은 자세히 보니 더 예쁘게 보이고, 어떤 사람은 흐렸을 때가 나았다.) 특히 표정들이 또렷하게 보여서 좋다.

그리고 또 하나. 오고 가며 만나는 수 많은 사람들의 얼굴에 한번이라도 더 눈길을 주게 된다. 어떤 얼굴들이 있는지, 어떤 표정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안경으로 인해 얼굴에 무게가 실리고, 이미지가 달라보이지만 요즘 나는 좋다.

한동안 매일 뒷골이 땡기더니 조금 더 나아지려고 그랬나 싶다.


/
사랑이란, 보잘 것 없는 것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


/
버스커 버스커 2집 좋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시력이 너무 나빠서 안경을 안쓰면 걸어다닐 수가 없네요...ㅠ
    아고~ 내눈...~,~

    [달 샤베트], 이번달 네이버 지식인의 서재에 인터뷰하신 백희나 작가의 작품이더라구요~
    인터뷰 보고 요즘 관심이 간다는...ㅎ

    사랑이란, 보잘 것 없는 것도 그 모습 그대로 보듬어 주는 것이라고 덧붙여 봅니당~^^

    버스커 버스커 1집에 비해서는 조금 덜하지만,
    그래도 좋더라구요^ ^
    전 '그대 입술이'가 맘에 들더군요^^

    2013.09.28 2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후박나무님도 안경을 쓰시는구나!
      왼지 맨눈일 것 같았는데 ㅎㅎ

      와 맛아요. 구름빵이란 작품으로도 유명한 분이에요. 아직 보진 못했지만..ㅋ 댓글 보고 살짝 둘러봤는데, 인터뷰가 느낌있어요.

      그 모습 그대로 보듬어 주는 것. 참 멋진 일이에요:)

      그런가요? 전 이번게 뭔가 더 담백하게 느껴져서 좋던데. 헤헤
      저두 그 곡이 머릿속에 맴돌아요. '줄리엣'도 재밌구요 ㅋㅋ 타이틀곡 '처음엔 사랑이란게' 뮤비 여주인공 보셨어요? 제가 자주 들락거리던 쇼핑몰 모델이었는데, 대성 뮤비부터 해서 어느새 데뷔를 했더라구요. 아오이 유우를 닮은 그녀. 이뻐요T.T

      2013.09.30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2. 우리나라에 살면서 건강한 눈을 가진다는 것이 참 힘드는 것 같습니다.

    안경 하나로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다니 비록 안경을 쓰게 되었지만 다행이라면 다행입니다.

    버스커 버스커는 모르니까 패쓰^^

    2013.09.30 12:27 [ ADDR : EDIT/ DEL : REPLY ]
    • ㅠ^ㅠ
      눈의 소중함을 진즉에 알았더라면 좀 더 아껴서 사용했을 것 같아요..

      이렇게 보니 또 그렇게도 생각해볼 수가 있군요+_+

      크크. ^^

      2013.10.08 23:53 신고 [ ADDR : EDIT/ DEL ]
  3. 시력이 너무 나빠서 불편하기 짝이 없습니다.
    조금 과장해서 별빛이 달빛만하게 보인답니다. 컥!

    1집보다는 좀 덜.. ^^;;

    2013.10.07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크헉! 마가진님도 시력이 안좋으시군요'^'
      혹시 안경을 쓰시면.. 눈이 조그맣게 보이고 그러는 안경?.?

      ㅎㅎ 후박나무님이랑 같은 의견이시네요 ㅎㅎㅎㅎ

      2013.10.08 23: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