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7.05 일상:) (2)
  2. 2010.05.09 ... (20)


12/07/11 붉은 아부틸론 벨라가 피려고 준비중. 
씨를 많이 받아서 싹을 틔워 여러 사람에게 선물하고 싶은 꽃. 


/
나는 지금 기분이 몹시 좋지만, 붕- 뜨지 않을 테다.


/
드디어... 다른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진짜로 다른 사람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대번에 사람들을 그렇게 대할 수는 없겠지만
우선 마음부터 이렇게 먹고
조금씩 노력해야지.


/
지나 서미나라의 <윤회>라는 책을 읽고 있는데,
울트라 캡숑 멋진 책이다!!
그동안 얼기 설기 엮어놓았던 끈이 정돈되는 기분?
흔히 윤회를 불교의 교리라고 생각하지만,
이 책의 주인공(?)은 기독교인이다.
아.. 결론은,
예수님, 부처님 사랑합니다.


/
빌려둔 책이 많은데 빌렸을 때의 의욕이 절반 이하로 떨어진 것 같다.
그래도 반납까지는 여유가 있으니 최대한 읽어봐야지.


/
존중하는 마음을 잊지 않도록,
순간 순간 내 행동을 관찰하도록.


/
"엄마 기도해서 체하는 걸 고쳤어"
라고 말할 때,
엄마가 화내거나 이상한 애 취급 하지 않고
그냥 웃으면서
"그랬냐"고 해주니까 참 좋다:)


/
교수님께 선물 받은 멋진 시.

김원호

 

언제부터인가 나는

마음속에 자를 하나 넣고 다녔습니다.

 

돌을 만나면 돌을 재고

나무를 만나면 나무를 재고

사람을 만나면 사람을 재었습니다.

 

물위에 비치는 구름을 보며

하늘의 높이까지 잴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나는 내가 지닌 자가

제일 정확한 자라고 생각했습니다.

 

내가 잰 것이 넘치거나 처지는 것을 보면

마음에 못마땅하게 여겼습니다.

 

그렇게 인생을 확실하게 살아야한다고

몇 번이나 속으로 다짐했습니다.

 

가끔 나를 재는 사람을 볼 때마다

무관심한 체하려고 애썼습니다.

 

간혹 귀에 거슬리는 이야기를 듣게 되면

틀림없이 눈금이 잘못된 자일 거라고 내뱉었습니다.

 

그러면서 한번도

내 자로 나를 잰 적이 없음을 깨닫고

스스로 부끄러워졌습니다.

 

아직도 녹슨 자를 하나 갖고 있지만

아무것도 재지 않기로 마음먹고 있습니다. 



 
Posted by 정아(正阿)
TAG 김원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무엇이 흰돌님을 행복하게 하였을까요?

    모녀분들의 신의가 깊으시네요.^^

    요즘 제가 그래요. 너무 내 기준에 맞춰 모든 것을 생각, 판단하려 했던 것은 아닌지 아주 오래 생각했고 후회하기도 했지요.

    2012.07.06 0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책을 읽다가요?
      ㅎㅎㅎㅎ
      마가진님, 그런데 이번엔 괴로운 마음이 들려고 해요. 그렇지만 이번에도 괴로워 하지 않기로 마음먹으려고요 ㅋㅋ

      하하^^ 감사합니다.

      으음.. 네 ㅠ.ㅠ
      참 어려운 일이에요.

      2012.07.06 08:28 신고 [ ADDR : EDIT/ DEL ]

...

베어진 풀에서 향기가 난다.

알고보면 향기는 풀의 상처다.

베인는 순간 사람들은 비명을 지르지만

비명 대신 풀들은 향기를 지른다.

들판을 물들이는 초록의 상처

상처가 내뿜는 향기에 취해 나는 아픈 것도 잊는다.

상처도 이토록 아름다운 것이 있다.


김재진 - 풀




어떤 가르침도 유용하지 않은,

차라리 귀신 시나락 까먹는 소리가 더 나을 것 같은 날에는

시와 음악이

나도 어찌지 못하는 내 마음을

다독인다는 생각이 들었다.


에유.. 언제 철들지ㅜㅜ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날마다 조금씩 성장하다가.. 또 이런 날도 있는 거죠!

    2010.05.10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0.05.10 01:02 [ ADDR : EDIT/ DEL : REPLY ]
    • 뜨헛! 어떤 부분에서 그런 느낌을 받으셨는지? .. 뭔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노래에요. 히히. 노래만 들었더라면 '절대' 캔이 불렀는지는 몰랐을거에요! ㅎㅎ

      2010.05.10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3. 하림과 윤종신의 음악이구요. "출국"이라는 곡입니다.
    늦은 밤에 조용한 스탠드불빛 아래 좋은 위로가 될 듯 하군요.

    https://www.youtube.com/watch?v=ohwdKjGLmAI

    ** 음이 좀 낮게 나오는 듯하여 볼륨을 살짝 높여주면 좋을 듯.. ^^;;

    2010.05.10 02:41 [ ADDR : EDIT/ DEL : REPLY ]
    • 비밀댓글입니다

      2010.05.10 02:51 [ ADDR : EDIT/ DEL ]
    • 노래 잘 들어보았어요 마가진님 ㅎㅎ
      신기하게도 이 노래도 이별노래.. 위에 댓글님도 이별노래를 추천해주셨는데 ㅜㅜ ㅋㅋ

      노래 좋아요 :)

      뭣보다도.. 위로해줄 노래를 추천해주시는 마음이 너무 좋아요ㅠㅠ
      고맙습니다 ♡

      2010.05.10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 저 진짜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고 배 잡고 웃었어요 ㅠㅠ ㅋㅋㅋㅋㅋㅋㅋ

      2010.05.10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4. 그냥...존재감 과시하려고여....
    는 아니고..사..사실....
    졸려서 그런지 글을 잘못읽었어여...심하게 잘못...
    유용하지 않는 블라블라 하고 써있길래...

    2010.05.10 03:45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왜 꼬뮌님이 이 트랙백을 여기에..? 라고 생각했었는데
      이제 이해가 됐어요 ㅋㅋㅋ
      괜찮아요 꼬뮌님:) 헤헤

      2010.05.10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5. 다른 것이 아니고 시와 음악이 마음을 다독여준다면 마음이 흔들려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마음 속에 광풍보다는 미풍이 잔잔하게 불기를...

    풀의 향기는 정말 상처일까요? 그렇다면 아름다운 헌신입니다.

    2010.05.10 0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ㅜㅜ
      광풍이 불다가 미풍으로 바뀌었어요.
      삐죽비죽 가시가 돋았다가, 보들보들한 엠보싱으롭 바뀐 기분이에요..

      아마도요 ? 아름다운 헌신!

      2010.05.10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6. 봄눈별

    이거 어쩐지 퍽 슬프군요.
    초록의 상처가 너무 많이 나고 있는 시대입니다.
    많이 슬퍼요.

    2010.05.10 14:24 [ ADDR : EDIT/ DEL : REPLY ]
  7.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10100510103234&section=02

    사실, 그동안, 블로그 이사는 잠시 접고, 프레시안에 기고를 하나했어요. 이번일 관련해서.
    개인적으로 구글이 반응이나 해준다면 성공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대응이 궁금하네요.

    2010.05.10 17:18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꼬뮌님 멋져요 +_+
      처음부터 끝까지 쭈~욱! 잘 읽어보았어요.
      부디 구글이 반응을 보였으면 좋겠어요!!!

      2010.05.10 21:39 신고 [ ADDR : EDIT/ DEL ]
  8. 그러면서 마음을 다잡는다면 살짝은 흔들려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 흔들리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나요 흔들릴 때이니까 흔들리는 법이겠죠 좋게 좋게 생각하세요 ~

    2010.05.10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에 :) 히히 위소보루님 덕분에 더 좋게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어제만 해도 베베 꼬인 마음이었는데, 오늘은 마음을 다잡고 더 잔잔한 마음이 되었어요. 흔들리는 만큼 성숙해지는 거겠지요?

      2010.05.10 22:38 신고 [ ADDR : EDIT/ DEL ]
    • 그럼요 ^^ 자신을 믿을 것! 그것이 가장 중요한거 같아요 ㅎㅎ 그나저나 댓글이 빠르시네요 ㅋㅋ

      오늘은 한층 더 좋아지셨다니 다행 ^^ 좋은 내일을 또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2010.05.10 22:56 신고 [ ADDR : EDIT/ DEL ]
    • 자신을 믿을것! ㅜㅜ 이거 눈물나게 어렵고
      또 눈물나게 하는 말인 것 같아요.. 훙
      네에 ㅎㅎ 지금 접속중이에요 :)
      위소보루님도 빠르세요 ㅋㅋㅋ

      ^^
      위소보루님도 좋은밤,
      그리고 내일 멋진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 * *

      2010.05.10 23:0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