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제 같았던 전입신고와 확정일자도 끝냄 ㅋ'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9.15 그 환한 얼굴, 빛 - (2)

 


 

하늘 대고 잎맥 관찰

뭐가 좀 보이나?

 

 

 

 

 

/

아 얼마나 고대하던 인터넷인지!!

블로그를 하고 싶은데 인터넷이 되질 않으니 엄청 답답했다.

겨우 핸드폰으로 눈팅은 했지만 데이터의 압박... 암튼 드디어 오늘 설치를 하고 이렇게 블로그를 한다. 야호~

 

 

 

/

지난 토요일 이사를 마무리 했다. 삼주 연속으로 짐을 나른 덕에 마지막 날은 조금 정리하는 정도로 끝낼 수가 있었다. 이번 이사는 정말이지 HJ의 공덕이 크다. 필요한 물품들도 같이 사러 다니고, 정리에... 더 감동인 건 여기에서 잘 살라며 점심도 사주셨다. 흑흑... 진짜로 잘 살것 같다.

 

 

 

/

이사온 집의 장점 늘어놓기.

1. 제일 좋은 것은 해가 잘 든다는 점이다. 아 그 환한 빛이라니! 아침해가 떠오르는 것이 눈에 보인다. 엉엉... 이런 집에 처음 살아본다. 동쪽과 남쪽으로 (아마도?) 창이 있어 해가 질 때까지 방이 밝다. 이 점은 백번 칭찬해도 아깝지 않을 정도로 정말 좋다. 

2. 넓다란 창으로 바람이 솔솔 드나든다. 특히 남쪽에 있는 창을 열면 엄청나게 시원하다. 그리고 뷰. 4층인데다가 부근에 높은 건물이 없어 탁 트였다. 실은 이건 별 생각이 없었던 점인데 HJ가 그렇게 얘기해 주니 나도 그렇게 느껴졌다. 얼기설기 뒤엉킨 전깃줄마저도 사랑스런.

3. 모기장이 찌그러지지 않는다. 방이 거의 정사각형 모양이라 모기장을 치기에 딱 좋다. 좋아좋아.

4. 직장에서 10분 멀어졌기 때문에 아침에 10분 일찍 일어나서 10분 더 걸어야 한다. 강제 부지런과 운동이지만 좋다.

5. 집과 가까운 거리에 맛집과 (진짜 최고 맛집임!!) 유기농 상품을 판매하는 곳이 있다.

 

 

 

/

'예쁘다'는 말은 언제 들어도 기분 좋다. 

"안경 쓰니까 예쁘다"라든가, "머리 예쁘네"라든가.

(물론 지극히 주관적인거라 들으면서도 납득하기 힘들긴 하지만 ㅋㅋㅋㅋ)

아이들에게 받는 애정표현도 그렇다.

"좋아요", "사랑해요" 등등...

 

화장실에 다녀온 아이가 바지를 뒤집어 입고 나타났다. 저번에 그러더니 또 그런다.

그 모양이 웃기면서도 자존심을 상하게 하면 안되니까 조근조근 얘기를 해주는데, 얘가 얘긴 안 듣고 내 목소리만 들었나

"선생님 감기 걸렸지요? 다 알아요."한다.

코맹맹 소리를 듣고 단박에 알아차리는 깊은 관심이라니... 엉엉.

순간 감동을 받았는데 뒤는 좀 웃겼다. "엄마가 알려줬어요."

-_-

그래서 내가 "거짓말 하지마." 하니

"알았어요."하면서 내 머리를 만진다.

나보다 어른인 듯한 태도다.

 

 

 

/

사람은 누구나 대우를 받고 싶어 하고, 그건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아이들을 대우 해준다는게 너무 어른 취급을 했었나 보다. 아이들이 클수록 나는 날카로워졌다. 그러다 문득 아이들 사진이나 영상을 보면 화면 속 모습이 너무 아기같아서 '이렇게 어렸나'하고 괜히 머쓱하다.

내 마음이 좋았더니 아이들도 덩달아 좋아해서 많이 미안했다.

아기 호랑이처럼 웃는 얼굴들을 보면 정말 좋다. 내 얼굴도 환해진다.

 

 

 

/

예전부터 읽으려다 드디어 읽은 곤도 마리에의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내친김에 정리도 시작 했는데 굉장히 많은 것들을 버릴 수가 있었다. 정리의 시작은 '버리기'고 그 기준은 '설렘'이다. 명확한 기준을 가지고 하니까 망설임 없이 처리할 수 있었다.

인디고 서원에서 봤던 글귀 '사랑이 아니면 아무것도 아니야'를 이렇게 바꿔본다.

'설레지 않으면 아무것도 아니야'

 

 

 

/

올 여름도 여지없이 힘들었다. 어떻게 회복 좀 해보려 해도 내 의지나 힘으로는 어쩔 수가 없는...

이상과의 거리가 좁혀지는가 하면 어느새 다시 도돌이표다. 그 간극에서 오는 괴리감 때문에 괴롭다.

억지로 하다보나 오히려 잃었지만, 가을이 오면서 조금씩 나아지는 기분이다.

다 지나갈테니 점점 나아질 뿐이다.

 

 

 

/

코감기 때문에 머리까지 맹맹해서 더 못쓰겠다. 더 쓰고 싶은데.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동안 인터넷이 안되셨군요.ㅠㅠ
    요즘 같은 세상엔 인터넷도 안되면 불편한 점이 있죠.

    흰돌님이 바라보는 아이들은 여전히 사랑스럽네요.^ ^

    설렘을 잃어버리면 무뎌진다는 의미도 되겠죠?
    아~ 아직 무뎌지면 안되는뎅~ㅎㅎ^^;;

    2015.09.19 17: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완전 덜덜... 이정도면 인터넷 중독이구나 싶어요. 한편으론 요즘 세상에서 연결고리가 끊기지 않으려면 필수 같기도 하구요.

      헷.. 이랬다 저랬다 하지만 그래도 근본 바탕은 아이들이 좋네요:)

      네ㅜㅜ 설렘을 위해서 내 마음이 진짜로 원하는 것을 가릴 줄 알고, 새로운 배움을 끝없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2015.09.19 18:0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