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대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6.11 훈습일기 20, 죽음이란 선물이 될지도 모른다
대긍정일기2016.06.11 20:45

 

 

 

 

오늘도 고급 발효차에서 온천욕 중인 티몽

 

 

 

 

 

조선시대 서산대사께서 만들었다는 놀이! 불교 전통놀이인 성불도 놀이!

이런 놀이가 있다는 걸 처음 알았을 때, 이런게 있다니 신기하기도 했고

꼭 한번 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할수 있게 되었다. 감사합니다. _()_

스티커를 붙이고 카드를 오리는 것까지는 했는데 하는 방법을 잘 모르겠다.

이번에 가족 여행을 가면 같이 해보려고 했는데 T.T

부루마블을 하는것처럼 이 놀이를 익히면 얻는 이익이 많을 것 같다.

나랑 성불도 놀이 할사람 ~ :D

 

 

 

 

 

 

 

* 참회

무지무명으로 지었던 지난 과거의 모든 잘못들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_()_

중요한 일은 가장 뒤로 미뤄두고, 하고 싶은 일을 가장 먼저 하며, 해야할 일을 싫어하는 마음을 참회합니다.

 

 

 

 

* 원력

하루 빨리 무지무명에서 벗어나기를 발원합니다.

중요한 일을 우선순위에 두어야 함을 잊지 않으며, 해야하는 일을 수용하고, 하고 싶은 일은 지혜롭게 사유하여 진정 유익한 것인지 아닌지를 분별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 감사

아침까지도 마음이 들떠 있었지만 법문을 듣고 책을 읽으며 다시 마음을 차분히 가라앉힐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시원한 바람이 드는 창을 환히 열어둘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 회향

오늘 하루에 지은 선한 공덕과 불법에 대한 깨우침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일체 중생과 부처님께 회향 합니다. _()_

 

 

 

 

* 큰스님 법문 중에 기억하고 싶은 말씀

- 오고 감이 없는 자리는 이분법의 자리가 아닌 전체적인 사고의 자리이며 개아가 없는 자리이다.

- 죽음이란 미혹의 멸. 업이 있는 한 중생은 죽을 수도 없다. 완전한 죽음은 부처님만이 가능하다.

- 가관 : 허상을 봄. 

  공관 : 비어있음을 봄.

  적관 : 고요함을 봄.

 

 

 

 

/

미혹(개아)의 멸이 죽음이라면, 죽음이란 고통뿐인 세계를 끝낼 수 있는 선물이 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고통이 고통인 줄 모르고 몸과 마음에 강한 집착을 갖게 된다면

죽음은 피할 길 없는 가장 큰 고통이 되고 만다.

때문에 소중한 생명을 귀하게 쓰는 가장 좋은 방법은 몽상에서 하루빨리 벗어나는 길을 닦아 나가는 것이다. 

 

 

 

 

/

스킨을 변경해 보려다가 잘못 누르는 바람에 다시 되돌리려고 했는데

이전 스킨은 저장이 되어있질 않아서 예-전에 쓰던 스킨으로 변경을 했다.  

 

 

 

 

/

나와 닮은 성향을 가진 또래를 알게 된다.

이전부터 알고 지냈지만 얼굴 한번 본적 없는 사람도 있고,

최근에 한번 보았지만 거의 모든 부분에서 (채식, 가치관 등등) 비슷한 동갑내기도 있다.

그런 사람들을 만나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고 여겼었는데, 시간이 흐르다 보니 이런 일이 자연스레 일어난다.

 

 

 

 

/

우리는 누구나 영원, 행복, 자유, 진리 등과 같이

추상적이지만 보편적인 관념들에 물음을 안고 살아간다.

때문에 어떤식으로든 저마다의 방식으로 해결을 보려한다.

그 방법은 전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 더욱 단편이며 불행하고, 옭아매며, 거짓 뿐일 수도 있다.

하지만 진정으로 참된 것을 찾으려는 바람이 있다면

마침내는 스스로의 밝은 눈으로 그것을 구분할 수 있을 것 이다.

 

 

 

 

/

누군가 나를 떠올리고 기억해준다는 걸 알게 되면

고마우면서도 무지 쑥스럽다. 왜지? 아니길 바라지만 '나'에 대한 집착 때문인듯 싶다. 흑.

 

 

 

 

/

주말이면 개미들에게 밥을 주러 나간다. 이러니 꼭 내가 키우는 애완곤충 같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