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피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08 대긍정일기 833, 오래된 아이가 오랫동안 (6)
대긍정일기2018.09.08 23:19




알록달록 예쁘고 싱싱한 채소들을 어떤 모양으로 자를지 고민하며 다듬는 시간이 참 좋다!




날씬하고 길쭉하게 자르기도 하고, 짤막하고 귀엽게 자르기도 한다.




참 맛있게 되었던 두부크림.


또띠아피자를 만들면서 문득 알게 된 건, 요리란 자신감이라는 것.

이렇게 재료가 좋은데 맛 없을리 없다는 확신을 얻는 것.

과정 속에 이미 완성된 요리가 있었다. :)

따듯해진 채소들과 낫또의 맛이 잘 어울려서 좋았던 아주 아주 오랜만의 피자!




아름답고 사랑스런 요리... ♡




두부크림이 많았는지 약간 느끼하긴 했지만, 담번엔 양을 줄여서 더 맛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ㅜ^



​​​​


그리고 무화과!

예쁘고 맛있고 귀엽고 촉촉한 무화과. ˘-˘




*

세상 가장 거룩하고 귀하고 숭고한 마음을 내고 싶다면서,

손톱만 한 일에도 망상하고 착각하고 다시금 떨어져나와 둘이 되어 괴로운 마음을 짓는 상태가 현 시점이다.

아아... 그래도 망상인 줄 알고 알아차릴 수 있다는게 그나마 다행이다. 

또 언제나 자비롭게 보호해 주시는 소중한 분들 덕분에...

마음이 곰방 보송하게 돌아온다.

언젠가는 스스로의 힘 만으로도 늘 자유롭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래야 보다 이익을 주는 삶을 살 수 있을테니까.


일었다 사라지는 소리는 변치 않는 마음에서,

보였다가 사라지는 모습 또한 본래 하나인 그 자리에서 피어난다.


들리는 경계와 보이는 경계를 뛰어 넘는 본래 항상한 성품 자리를 깨달을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_()___




"그렇게 하지 않아도 돼"라고 말하는 건,

"그런거 쓸데 없고 의미 없기 때문이야"가 아니라,

"그렇게 하지 않아도 네 마음 다 알고 소중히 여기고 있어"라는 마음을 전해주고 싶어서다.

다 알면서도 착각하며 뒤늦게 알아차리고 오해는 건 바보같기 때문이 아니라, 

그만큼 깊이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믿음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오래된 아이가 오랫동안 울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는 그 아이를 잘 달래주어서 그럴 필요가 처음부터 없었다고 제대로 알려줄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

연약해서 간절했고 속절없이 흔들리던 시간들을 돌아보니...

그대로 완전하고 아름다웠구나 알게 된다.

그렇게 흔들릴 수밖에 없었던 건 소중한 무언가를 어떻게든 지키고 싶은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모든 계절들을 함께 보낼 수 있었음에 감사하며,

이미 충분한 기회와 시간들이 주어졌다는 것을 알고...

이제는 더이상 미련 두지 않고서, 받아들이지 못했던 마음들을 품어줄 시간.

지나간 모든 시간들이 지금 여기에 있기에 헤어질 일이 없다.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허물이 업보임을 자각하지 못하였음을 참회합니다. _()_

집착과 애착이 무서운 업보임을 알지 못하였음을 참회합니다. _()_

바깥 경계에 끄달리며 망상하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 법을 제대로 배울 수 있도록 

가장 중요한 기초 실천 수행법부터 일러주신 선지식 스승님 은혜에 깊이 감사합니다. _()_


집착과 애착의 마음을 대자대비심으로 전환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일체 중생들께서 석가모니 부처님 임을 알아보아서,

세상 가장 거룩하고 귀한 마음 품어내어 불가사의한 기적을 삶을 살아가기를 발원합니다.

일체 중생들께서 업식의 장애를 받으며 고통 받는 나의 부모임을 명확히 알아

어리석은 애착이 아닌 보리심을 증장시켜 반드시 제도하기를 발원합니다.

그림자에 속지 않으면서도 진리의 실상이 드러날 수 있기에 소중히 여기어서,

법문 잘 듣고 작은 것 하나라도 부처님 닮아가는 대자대비의 옳은 길로 나아가며

스스로를 천도시킬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꿈에서 벗어나면 진짜가 되고,

알면 그림자를 분명히 사랑하고 좋아한다는 가르침을 주신 선지식 스승님...

수희 찬탄합니다... *_()_*


본 성품은 그림자가 없으면 드러나지 않음을 늘 자각하여서,

공에도 집착에도 빠지지 않고 일체 중생들을 고통에서 벗어나게 하는 착한 마음만 쓸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___()_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옴 아 훔 !
    정아님, 며칠 지나서 또 댓글을 달게 되네요ㅎㅎ
    예전에 쓰던 일기를 볼 때는,
    어쩐지 정아님은 진리가 주는 '예쁨, 어여쁨'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했었고,
    저는 진리라는게 어쩐지 수없는 '고뇌' '진지함과 어떤 처절함들'에서 나온다고 생각해 왔기 때문에 정아님의 사유들이 낯설게 느껴지기도 했고 어쩐지 약간의 빗나감도 있지 않을까, 까지 생각했던거 같아요.(제 개인적인 틀이었으니 마음에 담아두지는 마세요ㅠㅠ) 근데 요즘은 제가 너무 마음을 무겁게, 가라앉게 썼다는 자각이 들었어요ㅎㅎ 조금 더 가볍고, 단순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거 같아요. 정아님의 글을 보고, 조금 대화를 해보면서, 제가 너무 심각하긴 했구나..라고 생각하게 되었어요, 심각하게 고뇌하는걸 고집한다고 진리에 다가갈 수 있는건 아닌거 같아요. ㅎㅎ 정아님께서 그래도 제게 필요한 과정인거 같다고 얘기해주셔서 감사해요^*^
    그리고, 올해부터 사실 꾸준히 정아님의 일기를 봐왔지만 요즘 들어 더 성장하셨다는 생각이 들었어요ㅎㅎ 진리가 주는 예쁨보다 진리에 더 진실하신 느낌이 들었고, 요즘 읽을 때마다 배우는 부분들이 참 많아요. ^^* 그래서 감사합니다💕
    저는 역시 솔직하기는 한 사람이라서 여태까지의 정아님을 보면서 했던 저의 개인적인 생각을 적어보았어요. 그리고 정아님 같이 진리에 진지하신 분을 뵙는다는건 제 인생에서는 선물과 같이 너무 감사하고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고, 참 귀하게 여겨져요. 정말 저는 너무 좋아요♥
    다음에 뵈면 밥 한끼 먹어요ㅎㅎ 그리고, 피자도 맛나보이네요ㅠㅠ, 잘 지내세요^^*
    무량수 무량광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_()_

    2018.09.08 23:59 [ ADDR : EDIT/ DEL : REPLY ]
    • 옴 아 훔 !!!
      마음이 급해서 'ㅎㅎㅎ'먼저 달았다가 다시 정신 챙겨서 '옴아훔' 먼저 적었습니다. ^_^

      몸은 멀리 있지만 이렇게 댓글로 만날 수 있으니 반갑습니다!

      프히...^^
      '예쁨, 어여쁨'이라니 너무도 정확하게 보셔서 어딘지 뜨끔하고 웃음이 나기도합니다!

      고민이 깊어지다 보면... 자연스레 심각해지는 것 같아요. 진리란 다름 아닌 생사를 요달하는 길이니 이게 적당히 사유해서 이해할 문제도 아니고, 죽음 앞에서 초연할 수 없는 우리로써는 당연한듯 싶습니다.

      제게 있어 예쁨이란... '다른 사람을 예쁘게 바라보는 시선'이에요. ^^
      <대원만전행> 중에서 '다른 중생을 부드러운 얼굴과 기쁜 낯으로 보아야지 성난 눈으로 보면 안된다'는 글귀가 참 인상깊었습니다. 그때부터 그런 시선을 가진 사람이 누가 있었고, 누가 그런 사람인지를 더 유심히 보게 되었어요. 이런 시선을 가진 사람들이 있기에 바르게 살아가고 싶은 마음을 내게 되구요!
      예쁘게 보는 건 대상과 보는 이 모두에게 착한 마음이 있기 때문이고, 그게 대자대비의 마음이라고 생각해요.
      또 스승님 가르침 따라 하나씩 실천해 나가다 보니... 사람도 자연도 점점 더 예쁘게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예전엔 미처 느끼지 못했던 부분이기도 한데, 그래서 더 소중히 여기게 됩니다.
      그렇지만 제가 단지 시각적으로만 예쁜 것에도 집착하는 성향이 있어서... >.< 혼자서 찔렸어요! 앞으로 이 부분을 고쳐나가는 데에 도움이 될거 같아요. 진실한 생각을 얘기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

      선물, 귀하다는 말, 정말 너무 좋다는 말도... 저 역시도 정말 정말 좋습니다.^_________^

      네!!! 맛있고 건강한 채식 음식 먹어요~>.<♥ 피자... 같이 먹으면 좋겠네요.
      이슬이 내리기 시작한다는 백로입니다! 아침과 밤은 제법 쌀쌀해졌어요. 다래 도반님도 감기 조심하시고, 언제나 부처님 품에서 안심하시는 나날이길 바랍니다.

      무량수 무량광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___()___*

      2018.09.09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 다래_()_

      옴 아 훔 !
      정아도반님 답변, 감사합니다ㅎ.ㅎ 사실, 어제 쓰고 나서 오늘 일하면서 생각나면서 기분이 언짢으셨다면 어떡하지? 라고 걱정을 조금 했었어요ㅜ.ㅜ 대긍정으로 생각해주셔서 감사해요_()_

      사실 얼마전에 제가 갖고 있던 괴로운 고집, 하나를 놓을 수 있게 되면서 비로소 '예쁨', '자비', '사랑'이라는 개념이 인식되기 시작했어요. 그 전에는 그런 말들을 받아들일 여력조차 없었나봐요ㅜ.ㅜ 근데 사실 정아님 말씀 듣고도 '예쁘다'라는 것에 대해 뚜렷하고 명확하게 다가오지 못하는거 같아요.... 흠.. 타인을 예쁘게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고민해보게 됬는데 저는 번뇌 속에 있더라도 부처님의 귀한 마음을 간간히 쓰시는 분들을 보면서, 참 좋다, 라고 생각했던거 같아요. 제대로 이해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래서 그런 마음들을 느낄 때면 참 '소중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이렇게 쓰고 나니 조금은 비슷하다는 생각도 들어요^^*

      사실 저는 멋짐, 가오있어 보이는 것에 집착을 해요 ㅋㅋ 항상 절도있고 카리스마 있는 것, 남성스러운 것을 좋아해서, (저는 전혀 그러지 못한 사람이지만ㅎㅎ) 그렇게 보여지는 사람들한테 반해서 쫓아다녔던 기억들이 나요. 저 역시도 고쳐나가는데 많은 노력이 필요한 부분입니다ㅜ.ㅜ

      좋은 생각들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즘 일교차가 너무 심해서 출근할 때는 제법 추운거 같아요, 정아도반님도 따뜻히 지내시고 평안하시기를 기원드립니다_()_

      옴마니 반메훔!

      2018.09.09 22:57 [ ADDR : EDIT/ DEL ]
    •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온 정성 다해 귀의합니다! _()_

      앗... 댓글을 일찍 달아드릴 걸 그랬나봐요!'-' 다래 도반님 댓글 보고 이런생각 저런 생각을 해보다가 생각이 정리 되고 나서야 댓글을 달았습니다. :)
      항상 '대긍정일기'라고 제목을 쓰면서도 마음 쓰는게 영 별로라 '어디가 대긍정이야 맨날 부정인데...'하곤 했었는데, 이렇게 얘기해 주셔서 기쁩니다!

      ^_^
      우리 같은 얘기를 하고 있는 것 같네요.
      부처님 마음, 좋은 마음, 소중한 마음... _()_
      그런게 자비이고, 예쁘고, 사랑의 마음이구요!

      이것도 너무 공감돼요. ㅋㅋㅋㅋ>.<
      저 또한 예쁜 것과 마찬가지로 멋있는 것에도 쏙 빠져듭니다. ♡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다 그렇지 않을까 싶고요.)
      예뻐하고 멋있게 보는 그런 자체가... 실은 다 우리들 성품 속에 들어 있는 거니까,
      우리가 그런 사람이란 증거일 거예요.
      그런 의미에서 큰스님의 확고하신 견해나, 절대 타협 없으신 태도가 정말 정말 멋있지 않나요?! 헤헤. ^.^
      '지신이여 증명하라!'하신 부처님도요!!!!

      솔직한 표현으로 기분 나쁠 수 있더라도(?) 그런 부분도 감내 하면서 서로 도움주는 도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칭찬은 달지만 쓸데없고, 싫은 소리는 쓰지만 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으니까요!

      잠을 자려다가 댓글 남겨보아요!
      따듯한 마음 고맙습니다. :-)
      보배 여의주 같은 밤 되세요. ★

      옴 마니 반메 훔!

      2018.09.09 23:18 신고 [ ADDR : EDIT/ DEL ]
  2. 정봉무무

    선재 ~선재라~*
    다래와 정아의 대화가 아름답구나~^^*
    좋은 도반으로 위대한 붓다되시길.... __()__

    2018.09.17 05:23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목숨 다해 귀의합니다! _()_
      *^________^*
      칭찬 말씀 감사합니다!!!! _()_
      말씀 잘 새겨 듣고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따라 붓다 되는 길만 걸어 나가겠습니다... _()_
      무량수 무량광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옴 마니 반메 훔!

      2018.09.17 22:5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