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가르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9.25 대긍정일기 126, 세상의 그늘이
대긍정일기2016.09.25 20:43

 

 


 

 

 

 

 

<채식주의자>를 읽고선 그녀가 실제로도 채식하는 사람이길 바랬고,

시에서 느껴지는 불교적인 관점을 보면서는, 그녀도 불자이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걸어보았다.

한강의 인터뷰기사에 의하면 실제로 채식을 하고 있고,

불자 일거란 기대감에 대한 것은 <희랍어시간>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저는 종교가 불교입니다'하고 얘기한 것은 아니지만, 책 속의 주인공이 <화엄경 강의>를 읽고 깊게 감명을 받은 부분이나, 절에서 아름다움을 느끼는 마음 같은 것들이...

단지 이런 장면이 묘사된 것 자체만으로도 책을 읽은 보람이 있었다.

그녀의 바람같은 목소리나, 선하고 맑으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슬픈 눈빛이 좋다.

 

이 세상이 꿈이라는 것과 생명의 고귀함을 어떻게 연결시켜야 할지 잘 모르겠다.

꿈이라는 건 사람들의 고통을 위로하기 위해,

생명의 고귀함은 본질적인 삶의 아름다움을 믿으며 밀고 나아갈 힘을 위해서 필요한 걸까?

뜨거운 태양은 생명들을 보살피고 자라나게 하지만,

동시에 죽어 있는 (또는 죽어가는) 생명들이 더욱 확실히 죽게하는 역할도 한다.

온 세상에 가득한 빛 속에서 어떻게 삶과 죽음이 포개어질 수 있는지.

 

더없이 다정한 사람의 마음은,

마음의 문이 닫힌 사람마저도 문을 열고 눈물 흘리게 한다.

 

가장 이해받고 싶었던 부분들을 있는 그대로 드러냈을 때 돌아올 화살들을 피해,

언제나 숨기고 감추었던 나날들. 그러나 그렇게 솔직하지 못하게 맺은 관계들로는

결국 멀리 함께 갈수가 없다. 

 

마음 속엔 언제나 사람들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바보 같은 건지

착한 척을 하는 건지, 어리석게도 늘 얕보일만한 행동을 하게 되는 것 같다.

그런 건 잘 보이는게 아니라 그냥 바보인건데. 그 누구에게도 좋을게 없는 행동인건데.

 

마음이 따뜻하면서도 담백하고, 깊으면서도 부담스럽지 않으려면?

어떤 욕망도 없이 순수한 바람만 남았을 때. 비로소 가능해지겠지.

순수한 바람이란, 다름 아닌 자비이다.

 

마음 깊은 곳의 진실된 대화를 늘 갈망하면서도

막상 표현하고 나서 상대가 반응을 해주면 그게 너무도 쑥스러워져 버린다...

사실은 좋은데. 그걸 대면하기엔 내 부끄럼이 좀 크다.

그렇다고 상대가 반응을 해주지 않으며 괜시리 서운해하고, 나랑 맞지 않는 건가 오해를 하기도 한다.

이래서 얼굴 대곤 그렇게도 무뚝뚝하게 반응하면서

글로만 겨우 이렇게 표현하면 사는걸까.

아니다. 글이라도 표현하는 게 어디냐, 긍정하는 마음으로 살아야지. 조금 더 용기를 낼 수 있기를 갈망하며.

 

 

* 지극한 마음으로 불법승 삼보에 귀의합니다.

무지무명으로 지었던 지난 과거의 모든 잘못들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스스로의 고귀함을 알아보지 못하고 삼독에 빠져 바보 같은 짓만 하며 고통의 삶을 살아온 것을,

고통을 주며 살아온 것을 참회합니다.

이토록 작은 가능성을 알아봐 주시며 용기를 북돋우어 주시고 스스로를 펼쳐보일 수 있게,

그러나 끝까지 에고를 경계하며 겸손해야 함을 되새겨 주시는 스승님께 감사합니다.

보리심의 새싹을 잘 키우고 가꾸어 나가 마침내는 큰 나무가 되어 온 세상을 이롭게 하는 일만 할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모든 선근 공덕을 일체 중생께 회향합니다. 모든 선근 공덕을 일체 부처님께 회향합니다.

옴아훔 __()__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