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4.03 바람부는 날 (4)



김점선, 여덟 마리 오리



/
전깃줄에 엄청 큰 비닐이 걸려서 나풀거린다.
하늘 높이 올라가려다가 전깃줄에 홱 낚여서는 점점 더 어지럽게 꼬인다.


/
도서관에 도착하자마자 아무도 없는 줄 알고 코를 풍풍 풀었는데 두 명이나 있었다.


/
얼굴에 모레먼지가 뿌악 흩뿌려지는 날씨
바람부는 날씨가 무섭다는 생각이 처음으로 실감 났다.
뭔가 날아와서 내 머리를 때릴 것 같다


/
쓰레기가 이리저리 날아다니고
여기저기에 뜯겨나간 소나무가 널부러져 있다.
거울을 보니 내 입술에 모레들이 달라붙어 있다.


/
미친듯이 몰아치는 바람이 내 머리에 풍성한 볼륨을 넣어주었다


/
바람을 맞으며 왔더니 감기가 더 심해진 것 같다. 코가 더 꽉 막힌다.
머리걱정 하느라 손수건을 머리에 쓸까 하다가
그래도 감기라 목에 감길 잘했다.


/
길을 걷다가 문득 고개를 들었는데 엄청 큰 동백나무가 있었다.
항상 지나는 길인데 그런 공간이 있었다는게 신기했다.
'저긴 어떻게 올라가는거지?'
잘 보이진 않지만 집도 있는 것 같았다. 누가 살고 있는 모양이다.
그집 마당에 자목련나무와 동백나무가 있었다.


/
'맨드라미는 정말 안예쁜 꽃이야'하고 생각했는데
김점선의 글을 읽으니 '밉게 본 마음'이 누그러졌다.
맨드라미는 너무 튼튼해서 꽃 같지도 않다고 생각했는데

장독대 주변의 맨드라미는 잡균을 막고 유익한 균을 불러들이는 역할을 한다는 글도 읽은 적이 있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늘 바람이 많이 불었죠?
    부산에선 컨테이너 화물차가 넘어졌다고도 하던데..

    바람 많이 부는 날엔 조심히 다니세요. 특히 나무 근처.. ^^;

    ** 오리그림을 보자 저번에 올리신 수선화 사진이 생각납니다.ㅎㅎ

    2012.04.04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무섭다.. ㄷㄷ 저는 바람이 불어봐야 뭐가 넘어지겠어.. 했는데 생각해보니까 태풍은 나무를 뽑기도 하네요. 콘테이너 화물차가 넘어지다니 ㅜㅜ

      넵!! 이런 날엔 아예 밖에 나가질 않는게 상책이라고 생각했지만 도서관은 가야하니까 나갔답니다 ㅠ ㅎㅎ

      캬하! 저는 올리면서도 그 생각은 못했어요:) 히히

      2012.04.04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고~ 코 푸는데 두 명이...초큼 민망하셨을 수도...ㅋ_ㅋ
    (근데 그 못습을 상상하면 귀여우실 것 같다능~^^)

    집근처에는 벚꽃이 피려하는데,
    날씨는 뒤죽박죽이네요....에고고ㅠ

    2012.04.04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코가 꽉 막혀서 작게 푼것도 아니었는데 말이죠
      ㅠ~ㅠ
      (하나도 귀엽지 않아요. ㅋㅋㅋㅋㅋㅋ ㅜㅜ)

      이번 꽃축제들 시기가 너무 일러서 다들 별볼일이 없었다죠?
      날씨가 정말 변덕이 심해졌어요. 그래도 봄이 오고 꽃이 핀다는게 신기하기만 해요.. 요즘에는 '나도 할머니가 될수 있을까'하는 생각을 한답니다 ㅠ.ㅠ

      2012.04.04 21:40 신고 [ ADDR : EDIT/ DEL ]